수소연료차가 갑작스럽게 화제가 되고 있다.
1리터로 31키로를 달린다고하니... 좋긴 하다.

하지만 그 뒤에 숨겨진 비밀을 한번 생각해 보자.

우선 우리는 하이브리드 자동차에 이미 데인적이 있다.
왜냐하면 차값이 엄청나게 비싸기 때문이다.
언제 회수되거나, 본전을 뽑을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제대로 되지 않은 비싼 차를 산다는 건 엄청난 모험이자,
돈이 없으면 못할 짓인 게다...



그냥 일반 휘발유 차나, 디젤차를 사서
적당하게 운행하고, 적당하게 절약하면서 사는 게 낫지,
하이브리드 다 해서... 트랜드다 해서, 환경을 생각한다 해서...
이런 건 다 부질 없는 짓거리인 것이다.

그냥, 비싼 장난감 그냥 사줬다... 정도로 생각하시면 속이 편하실 게다....
2천만원 주고 살 수 있는 차를 5천만원(맞나?) 주고 그냥 산거다.

수소연료를 사용하는 투싼ix도 마찬가지일게다.
우선 수소연료는 얼마나 비쌀까?
게다가 수소연료를 어디서 구한단 말인가?
전기도 제대로 충전하는 시설을 만들지 못하고 있는데,
전기차도 제대로 상용화되지 않고 있는데,
과연, 수소연료를 충전할 수 있는 충전소가 제 때 준비될 수 있을까?
(막~ 된다 해도... 그 때 사지 마시라... 적어도 2,3년은 기다렸다가
몇명 큰 사고 나고, 그 사고 수습되고, 새로운 버전이 나오거나,
리콜된 뒤 올 수리를 받고 나면 그 때 사는 것이
정상적인 사고를 가지신 분들이 할 수 있는 최선의 일일것일게다.)

예전 그린pc라는 개념이 처음 도입되던 1980년대 중 후반 정도였을 것이다.
딴 pc보다 더 비싸지만 절전효과와 음이온을 내뿜는다는 기능을 추가하기 위해
값비싼 돈을 지불했었던 기억이 있다.

그러나... 얼마 못가서 엉터리라는 것을 알게 되었고,
별 효과도 없었으며, 컴퓨터 사양마저 별로 좋지 못해서 금새 고물로 전락했던 기억이 있다.
아픈 기억인게다....

새로운 기술을 덥석 물어야 하는 경우가 있고,
덥석 물기 보다는 조금 더 완숙되기를 기다려야 하는 경우가 있으니,

수소연료 자동차를 구입하려는 소비자는 신중하게 고려해봐야 할 것이다.
엄청난 무이자 할부의 달콤한 유혹에도 버텨내고,
끼워준다는 감언이설에도 버텨내야 할 터이다.
만일 공짜로 준다면 한번 고려해볼만하다.... (ㅋㅋㅋ 도독놈 심보인게쥐~)

행여나... 수소연료 자동차가 "수소폭탄"으로 변해봐라....
CNG 버스도 폭발하는 판에....
수소폭탄으로도 유명한 수소연료를 사용한다는 말이....
그래놓고, CNG 충전시설을 건물 옥상에도 설치한다는 헷소리를 하고 있다.
그 나라는 어떻게 했을지 모르지만 적어도 우리나라는 몇개 터져야 안전하게 만들게다.
몇개 터지는 동안 사상자가 얼마나 나고, 피해자가 얼마나 나와야 하겠는가?

하지만 우리나라 백성들의 큰 장점 중의 하나는
다른 나라에서는 시도조차 못해볼 일을 과감히 시도해보고, 또 좋은 결과를 낸다는 것이다.
저력이자... 어떨 땐 큰 아킬래스건 중의 하나이다.

이렇게 시장을 선도해나가다 보면 좋은 날이 올 것이긴 하다.
하지만 돈 없는 서민에게는 요원한 일이니...
보고... 사지는 않고, 그냥 말만 날릴 뿐이다.

더보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