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서 먹히는 한국기업의 공통점은?

시사窓 | 2010.12.12 07:19 | Posted by dobioi


하루가 다르게 변하는 중국에서 살아남은 기업들의 공통점이라니
관심이 간다.

새로운 시작 개척이란 쉽지 않은 과제임은 분명하다.
하지만 로또와 같은 복권같은 행운이 아닌
집요하다 싶을 만큼 꾸준하게 공략한 전략과 전술이 먹혔던 것이었다.

"정확한 시장 포착과 인내심을 가진 투자" (?)
좀 당황스러운 말이다. 이는 미래에셋금융그룹에서 성공요인으로 뽑은 것이란다.
뻔하고도 뭔가 모르는 듯한, 애매한 듯한 것이 성공요인이라니...
글쎄...

중국이란 시장은 정확하게 포착할 수 있는 간단한 시장이 아니다.
인구는 13억이라지만 알수 없는 인구에,
파악하기 힘든 수입... 엄청난 격차의 빈부 등등...

이런 건 정확한 시장을 포착하는 것이 아니라
제대로 된 제품을 미끼로 거대 시장에 낚시를 던지는 거다.

그리고, 우리나라에서 잘 해본 놈이 중국에서도 잘 하는 것 같다.
반대로 우리나라에서는 잘 하던 놈이 자만하고 노력하지 않아 중국에서는 먹히지 않았거나,
또 반대로 우리나라에서는 별 볼일 없던 것들이
중국에서는 제대로 먹히는 거이겠지...

13억의 인구는 엄청난 시장이다.
적어도 이쑤시개라도 1개씩만 팔아도 13억개를 팔 수 있다는 이야기인데...
이런 시장에 낚시질 해보는 것만으로도 강태공(기업체 사장님들...) 들에게는 놀라운 손맛을 주는
더넓은 태평양같은 시장이 아닐까 생각한다.

세상은 넓고 할 일은 많은 것이 아직은 틀린 말이 아닌 거다.
좁디 좁은 우리나라에서 아웅다웅 할 것이 아니라,
전 세계를 무대, 어장으로 삼고, 한번 달려보는 것은 어떨까?

사회생활 이십년가까이 밖에 되지 않았지만
설렁설렁 눈가리고 아웅하는 식으로 일하는 곳이 있는가 하면
과하리만치 일욕심 내는 곳도 있더라는...

내일 당장 지구의 종말이 와도, 오늘의 할일, 사과 나무를 심겠다는 의지가 있어야
더 밝은 미래를 준비할 수 있는 것이 아니겠나 생각해본다.

더보기


KT는 와이파이는 실로 대단하다. 전국에서 네스팟이 검색되지 않는 곳이 거의 없기 때문이다. 와이브로는 서울 경기지역만 되기 때문에 이건 아니다 생각되는 "무선 인터넷 서비스"이다. 하지만 "KT 네스팟"은 몇년 전부터도 언제 어디서나 검색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SKT에서 와이파이 존을 얼마나 확보했는지 모르겠다. SKT에 합병된 하나로에서도 와이파이 존을 얼마 확보하지 못하고, 수익도 안나고 해서 사업을 접다시피한 걸로 알고 있다. 그 뒤에 상황이 좀 바뀌어 SKT에서 와이파이 존을 좀 확보했다면 좀 다르겠지만...

SKT에서 무료 와이아피존을 1만곳을 구축하겠다고 깜짝 발표를 했다는데, 지금이 몇개인데, 언제까지, 어느 지역에, 어떻게 구축하려는지... 걱정되기도 하고, 기대되기도 한다.
그런데, 무료가 SKT에 가입된 가입자에게만 국한되는 건지도 상당히 궁금하다.
무료의 의미가 전면 개방인지, SKT 가입자에게만 무료인지... (진정한 무료라면 통신사 상관없이 해줬으면 좋겠다. 그동안 돈좀 벌었으니, 사회환원도 좀 해야되지 않을까?)

KT는 현재 1만3천8000여곳이 구축되어 있고, 올해 연말까지 2만7천300여곳까지 확대할 계획이라는데, SKT는 1만개로 늘리겠다고 하니, 아직 태부족이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다.

무료라니 훅~ 땡기긴 한다.
하지만 나는 그래도 2년은 노예 계약이라 KT를 그대로 써야 한다.
집에서 무선공유기로 주로 사용하고, 밖에서는 활용을 안한다. 쌩돈 쓰기 싫어서리~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