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부제는 무슨 드링크에나 다 들어가는 거다. 그게 우유든, 요쿠르트든, 드링크든...
밀가루에도 이미 방부제가 들어있기 때문에 밀가루 들어가는 모든 먹거리도 다 방부제 투성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겠지?

집에서 만들어 먹으면 그나마 낫겠다. 하지만 사먹는 것 모두는 방부제를 먹는다고 생각하는 것이 맞지 않을까? 유통기한이 하루 이상 되는 모든 제품들은 말이다. 맛있는 국은 빨리 쉰다. 왜냐하면 갖은 양념에, 고단백의 재료들이 들어가있기 때문이다. 상하기 쉬운 거다.

드링크 역시 영양분이 있는 뭔가를 넣어서 만들었을테고, 한방드링크에는 고영양가의 약제가 들어갔겠지... 이미 약제에도 방부제 처리가 되었겠고, 드링크로 만들면서도 넣었겠지... 자칫하면 상한 드링크를 마실 수도 있으니 말이다.

우유처럼 냉장차로 유통시키는 것도 아니고, 그냥 창고에 놔뒀다가 냉장고에 잠시 둬서 시원하게 만들거나, 따뜻하게 대워서 손님에게 주는 것이기 때문에 유통기간의 대부분을 상온에 뒀다고 보는 것이 맞다. 그러므로 방부제가 없으면 절단...


(뭐라 그래서 수정했다. 광동에서는 무방부제라고 한다. 믿던지, 말던지...)


너무 믿은 거다. 아니 생각을 안한 거겠지...
언젠가는 드링크 병을 깨끗하게 씻지 않아서 구설수에 오르더니, 이젠 내용물에 문제가 있다니... 이놈도 못믿고, 저놈도 못믿는다.

이러다가 또 잠시동안 안마시지? 그러면 그게 더 오래동안 방부제 기운으로 버티고 있다가 사람들이 조금씩 찾기 시작하면 그것부터 판다... 껄쭉허니, 오래된 쌍화탕을 마실 수도 있는 거다. (헐~)

그냥 소금쳐서 조금 짭게 마신다고 치고, 드링크 마시고, 물마시고 해서 소금의 농도를 맞추면 어떨까? 아니면 고형물드링크처럼 원액을 고형물로 만들어서 물에 타 먹게 만들면 어떨까? 커피처럼... ㅋㅋㅋ

어쨌든, 이렇게 음식갖고 장난치는 놈들은 죽을 때까지 문제가 되는 방부제만 먹여서 미이라를 만들어버려야할....(끔찍~, 농담이유~)
지난번 같이 일한 아저씨는 GS25 편의점만 가면 쌍화탕을 돈주고 사마셨는디... 1년 정도를 평일 오후 3시 경에 하루 정도는 어쩌다 거르고... 대부분 그놈의 쌍화탕을 마셨건만....
(난 다른 방부제 가득 담긴 먹거리를 사먹고서리... ㅋㅋㅋ)

더보기


 

더보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