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이 제대로 붐을 이룬지 어언 3년 이란 세월이 지났다. 이젠 개발을 해내도 제대로 해낼 수 있는 시기가 되었고, 무르익었다고 생각된다. 때마침 구글에서 팔벗고 나서줘서 "안드로이드 OS"라는 발판을 마련해주었기에 몇몇 회사들이 "안드로이드 OS" 기반으로 신제품을 출시하기에 이르렀던 것이다.


때마침 삼성전자에서 "갤럭시S" 를 제대로 출시했나보다.


그래도 선방했다는 평가를 받고있으니 말이다. 전 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는 것이, 주목만이 아니라 가시적인, 제대로된 판매량으로 결과를 보여주길 바랄 따름이다.


새로운 시장임을 확실하게 알려준 애플의 "아이폰"이 선구자 역할을 했다면 이젠 보편화시킬 차례가 아닐까? 그게 "갤럭시S"가 되어준다면 다행스러운 거다.


나도 노키아 5800 Express Music 폰을 사용하고 있지만 이거... 나쁘지 않다. 나름의 노하우가 담겨있는 제품이라 저가라 해도 사용하는데 지장 없고, 기본적으로 즐겨 사용하는 앱만 잘 동작되면 문제 없는 거라 생각되기에... 뭐 별스럽게 호들갑 떠는 "아이폰4"이나 "갤럭시S"에 큰 동요는 않고 있다.


어차피 내 손에 스마트폰(캔디 ?)이다.


내 손에 있는 스마트폰에 충실해야 한다. 자꾸 다른 놈을 훔쳐본다면 지는 거다. 그냥 이런 놈이 나왔군! 뭐가 좋군! 정도만 알고 있어야지, 저놈으로 바꾸리라는 유혹에 넘어간다면... 그 땐 정말 대책 없다. 그냥 마음을 비우고, 나머지 1년6개월을 채운 뒤에 그 때 제대로 된 놈으로 잡아서 마구 써줄테다....


이렇게 생각한다면 스마트폰 전쟁의 진정한 승자는 현재로서는 KT가 아닐까? 이렇게 노예 계약으로 고객을 만들어 뒀고, 또 1년여 뒤에 다시 승부수를 띄울 수 있을테고, 그 때의 총알은 충분할테니 말이다.


그 때 다시 총알이 어떤 놈이 되느냐가 제조업체의 숙제이자 과제가 아닐까?


나는 소비자라 조건 좋은 놈으로 골라 쓰리라...



 

더보기


 

더보기


세계 스마트폰 시장이 1분기에 고공비행을 이어간다.
전체 휴대폰 시장의 평균의 두배를 넘어서는 성장세를 보인다.
당연한 것 같다.
유치한 게임기 같은 핸드폰 보다,
뭐든 할 수 있을 것 같은 스마트폰으로 갈아타고 있는 거다.

2010년 5월 7일, 시장 조사 업체인 IDC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1분기 출하량   성장율 
 스마트폰  5천470만대  56.7%
 

인 것으로 나타났다. 휴대폰 출하량은 21.7% 늘었다고 한다.

IDC의 전망으로는 올해(2010년) 세계 스마트폰 출하량은 2억2천680만대

   2010년(예상)  점유율 
 스마트폰  2억2천680만대  18%

휴대용 기기 다섯대 중에 한대는 스마트폰이 될 거란 이야기인데...
앞으로는 그보다 더 벌어질 수 있지 않을까 생각된다.

(수치를 대충 말해 둬서 표를 그리려다가 말았다... 대충~)

< 업체별 1분기 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
   2009년 1분기  2010년 1분기
 노키아  (비슷)  39.1%
 RIM(블랙베리)  20.9%  19.4%
 애플  10.9%  16.1% 
 HTC  4.3%  4.8%
 모토로라  3.4%  4.2%

전체 세계 휴대폰 시장에서 2위인 삼성전자와 3위인 LG전자는 스마트폰 시장에서 이름도 올리지 못했다는 것이다. 쩝~

남들 다 먹고 있는 스마트폰 점유율을 얼마나 못먹었으면 5등에도 못들은 것일까?
너무 선택과 집중에 열중한 나머지, 이런 쪽 팔리는 결과를 낳지 않았나 생각된다.
우리 나라 사람들은 모르고 있었던 거다. 삼성,LG 잘한다 해서 진짜 잘하는 줄 알았던 것이다.
애플도 진짜 잘하는 줄 알았다. 전세계 1등인줄 알았다.
그러나 까놓고 보면... 이런 것을... 소비자의 눈을 가리고 아웅하는 시대는 지나갔다.

노키아폰 사용해보니까, 좋다는 생각 들고 있다.
왜인가 했더니, 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1등이었던 것이다.

이런 결과 보고서 삼성전자, LG전자... 각성했을테다. 개선하길 바랄 따름이다.
삼성전자, LG전자 스마트폰을 사용할 날도 곧 왔음 좋겠다.
(안타깝게도 아직 1년 6개월 가량 남았다. 노예계약...)


이미 진입장벽은 높게 쳐져있다.

값이 싼 제4통신사가 나온다는데... 그게 MNO 라는데... 이미 3강 구도로 지들 끼리 짜고치고 있는데...  하지만 틈새 시장을 공략하는 가보다.

어쩌냐... 이미 다들 노예 계약이라 1년6개월이나 2년은 지나야 애들이 새로운 폰에 눈을 돌리게 될텐데... 말이다. 나도 통신요금이 비싸다고 생각하면서 최대한 자제하면서 쓰고 있는데, 정액으로 무제한 내지는 저렴하게 쓸 수만 있다면 좋을 수도 있다.

거의 공짜에 가까운 통신서비스가 나오지 않는 한 그 메리트는 별로 일 것이다.
광고나 서폰서 계약 등으로 기분 좋은 노예(?) 계약이라면 언제라도 난 움직일 수 있다. 하지만 적정 선에서 담합을 거쳐서 가격을 책정하게 된다면 바보가 아닌 이상 아무도 제 4통신사에 눈길을 주지 않을 것이다.
이미 깔려 있는 와이파이나 활용할 방안을 찾아야지, 왜? 와이브로를 들먹이는가?
그러면 당연히 KT에 존속이 될테고, SKT 에 존속이 될텐데... 이용 요금이 줄어들기나 하겠느냔 말이다. KT, SKT도 수익성 문제로 고심하는 판에, 제3의 신규 업체가 얼마나 재력이 있길래, 이 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끌어낼 수 있을까?

괜한 삽질을 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우려를 금할 수 없다...

아이폰에서 국내 무료 무선랜 망을 확대하려는 계획이 있는 걸로 들었는데, 어찌, 대세를 이렇게도 모르고 거꾸로 가고 있는지 모르겠다.

난 공짜에 가까운 요금이 나오기 전까지, 최대한 전화요금을 아낄 방법을 찾을 것이다. 연락을 끊고 지내거나...

그러고 싶은 사람... 요~ 요~ 다 붙어라~






통신료 20%저렴 제4통신사 나온다 
사업설명 광고 곧 게재…모바일 인터넷 시장 '태풍'  
 
 
SK텔레콤, KT, LG텔레콤과 경쟁하게 될 제4 이동통신회사(MNO) 설립이 막바지다.

우리나라에 자체 네트워크(망)를 갖춘 새로운 이동통신회사가 등장하기는 10여년 만의 일이다.

지난 1999년 SK텔레콤이 신세기통신의 1대 주주로 올라서고(2002년 합병), 2001년 KTF가 한솔엠닷컴을 합병하면서, 국내 이동통신시장은 3개 사업자 구도로 안착됐기 때문이다.

◆제4 이동통신사는 한국모바일인터넷...신규 와이브로 사업자

이번에 새롭게 이동통신 시장에 뛰어드는 기업은 한국모바일인터넷(KMI) 컨소시엄으로 와이브로 사업자다. 이 회사는 5월 초까지 주주 구성을 마무리하고, 방송통신위원회에 와이브로 주파수(2.5㎓) 대역 할당 및 사업자 허가를 신청할 예정이다.

더보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