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출근을 서둘렀다.

여의도라 9호선을 타면 금방이지만

하도 염창-여의도 구간에 탑승객이 붐벼서

 

('혼잡 최악' 지하철 9호선, 출근시간 차량 추가 투입

http://view.asiae.co.kr/news/view.htm?idxno=2015030409330338595)

 

8663[가양역⇒여의도역]이라는 이상한 버스를 타고 다닌다.

(이상하다고 하는 것은 갈 때만 승객을 태우고,

여의도역에서 가양역 방향으로는 승객을 태우지 않는다.)

 

(처음엔 무료였다....'콩나물 전동차' 9호선, 8663번 버스 무료화로 승객분산?http://view.asiae.co.kr/news/view.htm?idxno=2015032610492244161

한 달(?) 정도 무료이다가...

아마도 서울시장이 자신의 인기를 위한 선심성 행정이라는 아규가 있어서

정치인들이 유료화하도록 시정조치를 한 것으로 알고 있다.

 

처음 이 차량이 도입될 때

매일 아침 출근시간에 서울시 공무원들이 4,5명 나와서 탑승객 수를 파악하고,

뭔가 보고를 위해 준비하는 느낌을 받았다.)

 



  

이 버스가 웃긴 건...

너무 자주 버스가 온다는 것이다.

 

승객으로서는 좋은 것 같기도 하고,

 

반대로 배차간격이 2,3분 정도밖에 안되니,

승객들이 좌석에 다 앉히기도 힘든 경우를 많이 경험해봤다.

탑승객이 얼마 없다.

탑승객이 없고, 배차간격이 짧다는 건...

 

분명 방만 경영될 수밖에 없음을 시사한다.

 

어쨌든 어제도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버스에 올라탔다.

평소 시간에 탄 것이다.

 

그런데, 뒤늦게 깨달은 게 있다.

(출근시간이 1시간이 걸린 것이다.

평소엔 2,30분이면 도착되는 거리이다.

지하철로는 그보다 더 적게 걸린다.)

 

첫번째 월요일엔 차가 막힌다.

아마도 회사가 많은 여의도에서 월초 회의가 있기 때문이 아닐까.

 

다음 달에도 한번 더 확인해봐야 확실해지겠지만

현재의 심증은 월초 회의로 인한 차량 출근과

월 1회 정도 본사를 들르는 분들이 많아진 것이 아닌가 생각되어진다.

 

다음 달 첫번째 월요일에는 한번 지하철을 이용해봐야겠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