혹시나 해서 매장에 갔다. 아니... 조카를 보냈다.
헛걸음이었다.
이미 15대가 10시에 다 팔렸단다...

헐~

이게 무슨 특판 행사냐?
장난하냐?
매장당 15개가 웬말이냐?

롯데마트 매장이 66개 씩이나 된단 말인가???

팔리지 않은 산간벽지.. 오지에서 갖다가 팔았음 좋겠다~

애들 장난감.... 인터넷 용으로 사려고 했는데,
잠시 들떴다가 실망만 안겨준.... 통큰 행사였다고나 할꺼나....

^^;

혹시 쓰다가 별로 맘에 안드는 분이 옥션 등에 판매한다면
그거나 한번 노려봐야겠다...

아님 그냥 저렴한 다른 걸 찾던지...


이걸 기획한 롯데마트 MD(?)는 회장님한테 칭찬 좀 듣게 생겼다.
물론 통큰 치킨으로 이미 칭찬 받았겠지만 말이다.
티저광고 같은 광고효과를 톡톡히 본 것이겠다.

하지만 곧 있으면 아마도 이마트나 홈플러스에서 대박넷북이나 대박치킨으로 응수를 준비하고 있지 않을까?

그 때가 되면 모뉴엘이 아닌 다른 업체의 조금 더 나은 성능이나,
조금 더 나은 착한 가격의 넷북을 선보일 수도 있지 않을까 생각된다.

모뉴엘
http://www.moneual.co.kr/ 



놀라운 뉴스다.
깜놀이라고나 할까...

그러나, 사고 싶지는 않다.

애들 장난감 같지 않을까? 인터넷은 겨우 하겠지만 다른 것 하겠나 라는 생각이 든다.
그리고, 1000대 한정판매면, 기회가 올까 싶다.

지점마다 몇대 밖에 없다는 이야기일 수 있는데...

과연....

•가격 : 통신사 약정없이 298,000원
•운영체제 : 윈도우7 스타터
•CPU : 인텔 아톰 D410
•메모리 : 1GB
•HDD : 160GB
•디스플레이 : 10.2인치 LCD, 16:9 와이드
•해상도 : 1024 x 600 (예상)
•그래픽 : 인텔 GMA3150 내장
•무게 : 약 1.1kg
•제공 소프트웨어 : McAfee 백신, 아이워드(iword)


가격 파괴는 소비자에게는 나름의 기회라고 생각된다.
제조업체나, 판매업체 역시 나쁘지 않을 것이다.
(특히 모뉴엘은 공전의 히트를 치는 브랜드로 부상하지 않을까....)

롯데마트의 행보에 관심을 보이고 싶다.

갤럭시탭 같은 것도 혹시... 가격파괴 가능할랑가 모르겠다.
통큰탭으로...

더보기


 

모뉴엘
http://www.moneual.co.kr/ 



놀라운 뉴스다.
깜놀이라고나 할까...



그러나, 사고 싶지는 않다.

애들 장난감 같지 않을까? 인터넷은 겨우 하겠지만 다른 것 하겠나 라는 생각이 든다.
그리고, 1000대 한정판매면, 기회가 올까 싶다.

지점마다 몇대 밖에 없다는 이야기일 수 있는데...

과연....

가격 파괴는 소비자에게는 나름의 기회라고 생각된다.
제조업체나, 판매업체 역시 나쁘지 않을 것이다.
(특히 모뉴엘은 공전의 히트를 치는 브랜드로 부상하지 않을까....)

롯데마트의 행보에 관심을 보이고 싶다.

갤럭시탭 같은 것도 혹시... 가격파괴 가능할랑가 모르겠다.
통큰탭으로...


더보기


이미 언론 보도를 통해서 대형 유통 할인 마트의 행태를 알고 있다.
규모있는 업체가 최저가를 논한다는 자체가 좀 우스운 일인 거다.

유지비, 땅값, 매출 증대로 이어지는 네임밸류...
뭐, 아쉬운 놈은 이마트가 그나마 봉인 거다.

그런데, 정작 봉은 소비자와 입점해 있는 업체인 거다.

결국 열심히 일한 업체의 마진은 박해지고, 매출은 늘었지만 수익은 줄어드는...
소비자도 싼 것 같지만 결코 싸지 않은...
1,2개는 싼데... 다 더해보면 비슷하거나 오히려 더 비싼...

그냥 이마트 백화점이라고 말하는 게 어떨까?

비단 이마트 뿐만이 아닐테다. 다른 홈플러스도 그럴 거고... 롯데마트도 그럴거고...

그나마 할인마트로서 괜찮은 건... 괜찮다고 하기보다도 의미가 퇴색되지 않은 곳이 "코스트코" 정도... 왜냐하면 대량으로 사야하기 때문에 그나마 저렴할 수 있다는... 창고형이라 비용이 그나마 줄어들어 중간 마진 등을 세이브할 수 있어서 그걸 고객에게 돌려줄 수는 있다는 거...

아쉬운 건 제품군이 다양하지 않고, 잘못 걸리면 오랫동안 그걸 먹어야한다는 거...

어떻게 생각하면 제값을 줘야 제대로 동작된다는 거다.
그런데 또 다르게 생각하면 제값 줬다간 무조건 손해인 거다.
공산품들이 대부분이기 때문에 무조건... 싼 곳에서 산다면 동일 품질의 제품을 다른 가격을 살 수 있기 때문인 거다. 하지만 싼 것만 찾다가는 아래의 뉴스처럼 "땡처리" 제품이 걸릴 수 있다는 거다. A/S야 해주겠지만... 신기술이 나와서 사라지는 구제품일텐데... 그걸 행사용으로 사탕발림으로 팔고 있다니... 까보면 다 알 수 있는... 알고 나면 욕먹을 일을...

할인마트가 이제는 정책을 바꾸면 어떨까?

<백화점> - <중가마트> - <저가마트>...



(애매한 할인마트는 뭔가... 어느 가격에서 얼마나 할인한단 말인가...)

이렇게 분류하는 거다. 대형할인마트끼리 격돌하지말고...
그냥 서로 다른 곳에서 경쟁하는 거다. 
그러면 경쟁은 덜되고, 소비자의 만족도는 높아지지 않을까...

천냥마트가 있었다. 하지만 들어가보면 결코 천냥이 아니다. 하지만 천냥마트에 가서 고품질의 제품을 찾진 않는다. 단지 비교적 저렴한... 값에 맞는 제품을 구입할 수 있기에 그나마 발을 끊을 수 없는 것이니 말이다.
지금 9호선 전철역에 많이 생긴 다이소가 그 대표적인 예라 할 수 있다.
다이소... 경쟁자가 없다. 체인점 형태로 운영되면서 그 수익이나 내막은 알 길이 없으나... 외형적으로 보기에는 나쁘지 않아 보인다. 좀 더 꾸준히 홍보만 된다면 점차 매출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지점이 넓게 분포되어 있고, 타겟 시장도 분명하고, 소비자의 눈길을 끌기에는 충분한 런칭이 아닌가 생각된다.

물론 5000원에 피자를 1판, 2판 팔았던 황당한 피자집은 쫄딱 망했지만 말이다.

적당한 수준에서 적당한 마진과 적당한 저렴함, 수익 구조를 소비자, 체인점, 회사가 나눠가질 구조를 만들어낸다면 어려울 것이 없다는 거다.
다이소의 경우는 아직 시작 단계라고 봐지지만... 시작은 좋은 것 같다.
(나도 돈 좀 있었으면... 한번 시도해봤을텐데...)

더보기


 

(클릭 한판씩 해주세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