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스마트폰 시장이 1분기에 고공비행을 이어간다.
전체 휴대폰 시장의 평균의 두배를 넘어서는 성장세를 보인다.
당연한 것 같다.
유치한 게임기 같은 핸드폰 보다,
뭐든 할 수 있을 것 같은 스마트폰으로 갈아타고 있는 거다.

2010년 5월 7일, 시장 조사 업체인 IDC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1분기 출하량   성장율 
 스마트폰  5천470만대  56.7%
 

인 것으로 나타났다. 휴대폰 출하량은 21.7% 늘었다고 한다.

IDC의 전망으로는 올해(2010년) 세계 스마트폰 출하량은 2억2천680만대

   2010년(예상)  점유율 
 스마트폰  2억2천680만대  18%

휴대용 기기 다섯대 중에 한대는 스마트폰이 될 거란 이야기인데...
앞으로는 그보다 더 벌어질 수 있지 않을까 생각된다.

(수치를 대충 말해 둬서 표를 그리려다가 말았다... 대충~)

< 업체별 1분기 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
   2009년 1분기  2010년 1분기
 노키아  (비슷)  39.1%
 RIM(블랙베리)  20.9%  19.4%
 애플  10.9%  16.1% 
 HTC  4.3%  4.8%
 모토로라  3.4%  4.2%

전체 세계 휴대폰 시장에서 2위인 삼성전자와 3위인 LG전자는 스마트폰 시장에서 이름도 올리지 못했다는 것이다. 쩝~

남들 다 먹고 있는 스마트폰 점유율을 얼마나 못먹었으면 5등에도 못들은 것일까?
너무 선택과 집중에 열중한 나머지, 이런 쪽 팔리는 결과를 낳지 않았나 생각된다.
우리 나라 사람들은 모르고 있었던 거다. 삼성,LG 잘한다 해서 진짜 잘하는 줄 알았던 것이다.
애플도 진짜 잘하는 줄 알았다. 전세계 1등인줄 알았다.
그러나 까놓고 보면... 이런 것을... 소비자의 눈을 가리고 아웅하는 시대는 지나갔다.

노키아폰 사용해보니까, 좋다는 생각 들고 있다.
왜인가 했더니, 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1등이었던 것이다.

이런 결과 보고서 삼성전자, LG전자... 각성했을테다. 개선하길 바랄 따름이다.
삼성전자, LG전자 스마트폰을 사용할 날도 곧 왔음 좋겠다.
(안타깝게도 아직 1년 6개월 가량 남았다. 노예계약...)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