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 특별한, 너를 위하여
아빠가 밤마다 들려주는 사랑 이야기

맥스 루카도 글 / 토니 고프 그림

하나님께서 만드신 자녀를 귀하게 양육하는 부모의 마음을,
해주고 싶은 얘기를 잔잔하게 그려놓았다.

늘 읊어준다면 부모와 자녀의 관계가
흐트러짐 없이 행복할 거 같다.

천국을 소망하며 당당하게 커 갈 복음이
축약되 있다.

은혜로운 그림책이다.

 — 아주 특별한, 너를 위하여 읽는 중





책소개


..기억하렴, 아빠는 너희를 영원히 사랑한단다.


미국에서 태어나 브라질에서 선교활동을 하는 틈틈이 책을 펴내 세계적인 베스트작가가 된 맥스 루카도의 아름다운 책. 사랑하는 세 딸에게 밤마다 해 주었던 약속과 이야기들을 묶은 책이다. 


아이와의 첫만남부터 아이의 성장과정까지 그려낸 이 책은 아이와 늘 함께 하고, 언제라도 도망치거나 숨고 싶을 때, 또는 위로받고 싶을 때 두 팔 벌려 꼬옥 안아줄 부모가 옆에 있음을 의심치 말라고 이야기한다.


아울러 이 책은 특히 아이의 존재 자체가 부모에게는 너무나 특별하고 귀한 존재라는 점을 강조한다. 아이와의 만남을 하나님이 내린 특별한 의지에 의해 이루어진 결과로 생각할 만큼 아이의 존재는 부모에게 아주 특별하고 귀하다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아이가 더 자라고 변하더라도, 언제나 아이의 편이 되어 아이를 안아주리라고 약속할 수 있다고 저자는 이야기한다. 


그림마다 아이와 함께 하는 부모의 모습이 보이고, 글에 담뿍 묻어나는 사랑이 전해져 온다. 특히 사랑 표현을 잘 하지 않는 아버지가 이렇게 구체적으로 사랑을 표현할 수 있을까 싶을 정도로 아버지의 마음을 감동적으로 표현했다. 


하나님의 존재를 믿는 기독교인들에게는 하나님의 특별한 사랑을 경험하며, 가정에 대한 소중함을 함께 느낄 수 있는 책이다.


글 : 맥스 루케이도 (Max Lucado) 


 최근작 : <첼시의 신기한 카페로 오세요>,<맥스 루케이도의 포켓 기도>,<루케이도에게 배우는 자유함> … 총 207종 (모두보기)

 소개 :

미국에서만 1500만 부 이상 판매 기록을 가진 미국 출판계 최고의 베스트셀러 작가이자 설교자, 목사이다. 세 번이나 ‘올해의 기독교 책’(the Gold Medallion Christian Book of the Year)의 저자로 선정되었다. “성경이 말하는 내용을 가장 독특하고 상상력 넘치는 우화로 풀어내는 필력(筆力)이 더할 나위 없이 탁월하다”는 평이 오히려 부족한 만능 작가이다. 그는 재미있는 농담, 진지한 기도, 숙련된 설교, 교묘한 말재주에 탁월한 재능이 있다고 평가되고 있는데, 그 어떤 재능보다 아직도 하나님이 그를 사랑하신다는 것과 독자들이 그의 책을 읽어 준다는 사실 때문에 감사하고 있다. <크리스채너티투데이>는 그를 ‘이 시대 가장 영향력 있는 기독교 작가’로 극찬했다. 대학에서 커뮤니케이션학과 성서학을 전공하고 브라질에서 5년간 선교사로 사역했다. 1988년부터 텍사스 주 샌안토니오의 오크힐스 교회를 섬기고 있다. 대표작으로 『예수님처럼』, 『아주 특별한 너를 위하여』, 『너는 특별하단다』, 『오른손 왼손』, 『괜찮아 그래도 넌 소중해』, 등이 있다. 


너는 특별하단다 YOU ARE SPECIAL

맥스 루카도 지음
세르지오 마르티네즈 그림

특별한 동화책을 소개받았다.

이미 줄거리를 듣고 봤는데도
더 재밌는 거다.

철학적이기도, 성경적이기도,
재미와 감동이 어우러져 있는 놀라운 그림책이었다.

별과 검은 점으로 상대를 판단하여
별이 많은 이에게는 더 많은 별을...
점이 많은 이에기는 더 많은 점을...

주인공을 특별하게 생각하는 목수의 이야기에
점이 하나 떨어졌다.

많은 이야기가 없지만
깊은 울림을 주기에 충분한 깊은 울림의 동화다.
이미 동화의 수준을 넘어 선...

 — 너는 특별하단다 읽는 중




책소개


『아주 특별한 너를 위하여 - 아빠가 밤마다 들려주는 사랑 이야기』의 작가 맥스 루카도가 전하는 또 다른 특별한 메시지입니다. 엘리는 목수 아저씨입니다. 엘리는 저마다 특별한 사랑을 가지고 웸믹이라는 작은 '나무 사람들'을 만들지요. 모두 다른 모습이지만 모두 한 목수 엘리가 만들었고, 웸믹들은 모두 한 마을에 같이 살았답니다. 그런 웸믹들에게 날마다 하는 일이 있었지요. 그들은 금빛 별표와 잿빛 점표가 든 상자를 들고 다니며, 서로에게 별표나 점표를 붙였답니다. 별표는 자랑거리였지만 점표는 창피하고 부끄러운 것이었어요. 펀치넬로는 점표를 많이 붙인 웸믹 중에 하나였습니다. 칠도 벗겨져 있고, 재주도 잘 넘지 못하고, 멋지지도 않죠. 그렇게 해서 늘어난 점표를 보고 다른 웸믹들은 더욱 더 점표를 붙였답니다. 그런 펀치넬로 앞에 천사처럼 루시아가 나타났습니다. 그리고 모든 게 달라졌지요. 웸믹은 표정은 물론 모습까지 우리 인간을 닮았습니다. 우리 사람들처럼 다양하지요. 웸믹이 서로서로에게 내리는 평가까지도 우리를 닮은 건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무리들이 잣대를 정하고, 그것으로 평가하고 즐거워하기도 하고, 수군대기도 합니다. 그것으로 어떤 이는 기뻐하고, 어떤 이는 좌절하기도 하지요. 옳지 않은 것을 알고 있지만, 들추어 바꾸는 것이 너무나 멀고 어렵게 느껴지기도 하답니다. 그런 우리에게 던지는 메시지는 이것입니다. '남들이 어떻게 생각하느냐가 아니라 내가 어떻게 생각하느냐가 중요하단다', 그리고 '너는 단지 너라는 이유만으로 특별하단다.' 하느님의 사랑을 널리 전하고 싶다는 저자의 말처럼 이 책에서도 사랑을 발견할 수가 있습니다. 특별한 우리와 우리 아이들, 혹시 펀치넬로처럼 절망에 빠져 있지는 않나요?


출판사 리뷰


대치동에 사는 것만으로 그 아이의 미래에 황금색 별표를 줄 수 있다는 믿음을 조금이라도 갖고 있는 부모라면 반드시 읽어야 할 그림책. 행여 대치동에 살지 않는 것이 아이의 미래에 잿빛 점표를 줄지도 모른다는 불안감을 갖고 있는 부모에게도 이 책을 권하고 싶다. 대치동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우리 사회의 이야기는 이 동화 속 웸믹 마을의 이야기와 너무도 닮았기 때문이다.


웸믹 마을의 작은 나무 사람들은 하루종일 서로에게 금빛 별표와 잿빛 점표를 붙이며 돌아다닌다. 금빛 별표는 좋고, 훌륭한 나무 사람의 표상이고, 잿빛 점표는 별볼일 없는 나무 사람의 표상이다. 펀치넬로는 미끈하지 못하고 재주넘기도 제대로 못해 온몸에 잿빛 점표를 붙이고 다닌다. 그는 금빛 별표를 받고 싶지만 더욱더 제대로 되지 않고, 잿빛 점표만 늘어날 뿐이다. 그는 지금 몹시 불행하다. 게다가 그는 점점더 자신이 별볼일 없는 나무 사람이라고 …


이 책은 사람들이 만들어낸 허상의 가치들에서 벗어나 '나 자신' '내 아이' 속에 감추어진 진정한 가치를 생각해보게 한다. 부모가 매일밤 이 책을 읽어줌으로써 "너는 단지 너라는 이유만으로 특별하단다."라는 이야기를 들려줄 수 있다면 부모와 아이 모두는 평안함과 자신감을 함께 가질 수 있을 것이다.


사람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만드는 마법의 힘을 지닌 작가로 불려지는 베스트셀러 작가, 맥스 루카도의 작품들 중에서도 현재 가장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책이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