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정말 생소한 두분이 나오셨다.
ㅎㅎㅎ
그래도 실력으로 아침창에 나오신 분들이라 생각된다.
그런데...
아쉽게도, 사장님이 계속 부르셔갖고... 제대로 못들었다.
(사장님...나빠요~) (<== 니가 더 나뻐 임마... 사장曰)
그래서 초반 캡쳐만 몇장밖에 못했다.

지금까지 봤던 가수분들과 좀 다른 느낌을 받긴 했다.

하지만... 워낙 짧은 시간인지라...(내가 실재로 들었던 시간이...)
뭐라 평할 수는 없겠다만...
앞으로의 활동이 기대된다.

연예계가 녹록하지만은 않은 것 같다.

어제 처조카가 무슨 영화 엑스트라를 하고 왔다는데...
반에 어떤 애들이 캐스팅되었다고 어떤 여자애는 울고 그랬다는데...
그거라도 기회라고 생각했나보다.
앞일 어떻게 될 지 모르는건데...

일단... 캡쳐 보세요... 순간 캡쳐인지라... 맘에 안드실수도 있음...
관계자나 당사자께서 보신다면 이해해주시길... ㅋㅋㅋ, ㅋㅋㅋ

노련함... 원숙미... 뭐 그런게 느껴지는 분이신걸...

우리 애들 이모 닮았다... ㅋㅋㅋ, ㅋㅋㅋ
기타반주 멋지심... 김창완 아저씨한테... 놀지 말고 좀 쳐달라고 하시지... ㅋㅋㅋ,ㅋㅋㅋ

여기 키보드 반주하시는 분은... 클로즈업이 안됐나 못봤나 그래서 그냥... 저걸로...

사실.. 아침부터 깜짝 놀랬다... 너무 화이트 발란스가 안맞아서리...

첫곡이었나... 좀... 놀랬다. 음이 불안한 것 같아서... 발성이 좀 남달라서 그랬나... 어쨌든...

그런데... 두번째 곡이었나, 빠른 곡을 부르는데... 더 놀랬다.
앞의 노래랑 완전 다른 분위기에, 멋진 무대였던 것 같다.

몇곡만 무한 반복할 때의 지루함을 완전히 떨쳐버릴 수 있는 아침창이 좋다.
김창완 아저씨의 후진 양성 프로젝트라고나 할꺼나...

참... 더락콘서트에 우리 처조카가 갔음 하는데... 어떻게 안되남???

(클릭 한판씩 해주세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