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당한 기사에 혀를 내둘렀다.
3G→WiFi로 전환해주는 ‘단비’라는 단말기를 독점 판매한단다. 그것도 SKT의 11번가에서 말이다.
KT도 쓸 수 있다고는 하나, 이게 무슨 소용일까? 한번 생각해보도록 하자!

먼저 3G라는 건 유료 3G망 휴대폰 신호를 무료인 것처럼 가장한 정액제 유료(월 약1만원)로 사용한다는 말인 것 같은데... 이건 3G망이 남아돌아서 WiFi로 전환해주고 문제가 없다는 이야기...
그러니까, 과잉 설비 투자가 되어 있는 상황에서 유휴 신호를 나눠먹기 식으로 WiFi에 나눠줌으로써 수익을 더 올려보자는 심산...
KT에서 와이브로 망을 구축할 때, SKT는 시큰둥 하더니, 이런 꼼수를 생각하고 있었군...

그나마 와이브로보다는 낫다는 생각이 들기는 한다. 그런데, 왠지 사기 당하는 이 느낌은 뭔가...

그럼 KT는 낙동강 오리알?

기껏 와이브로 만들어놯더니, 핸드폰에서는 쓸 수도 없고, 공짜로 아무리 뿌려도 고정 가입자는 늘지 않고, SKT에서 좀 공조해서 분위기 띄우나 싶었는데, SKT는 별 관심도 없고...

부랴부랴 KT에서 뭔 서비스를 내려고 해도... 이미 SKT와 중복되니, 시장에서 받아들여질 리가 없을테고...

11번가에 가보니, 세계 최초라고 떠드는데, 이런 발상... 우리나라에서밖에 못하는 삽질이며, 대동강물을 팔아먹는 봉이 김선달의 후예의 정신을 계승한 거라고도 볼 수 있지 않을까?

기기값이 7만7천원 정도이고, 2GB에 1만9천원 정도라니.. 어떤 다른 꼼수가 있을지 모르겠지만 여하튼 나는 못쓸 것 같다. 사용 가능한 기기도 한정되어 있고, 특별히 저런 걸 핸드폰에 꽂고 작은 화면에서 호환도 잘 되지 않는 인터넷을 하고 싶은 생각이 없기 때문이다. 게다가 공짜도 아닌 또 다른 요금을 내야만 한다면 말이다...

하지만 KT 와이브로에는 큰 타격을 줄 수 있을 것 같은 분위기다.
핸드폰에는 전혀 안됐던 걸 생각한다면 말이다.

궁극적으로 와이파이(WiFi)는 무료가 되어야 맞다고 본다. (나도 지금 주변의 어떤 무선 공유기를 빌려서 쓰고 있다. 그 분(?)의 공유기에 펌웨어도 업그레이드 안되어 있어서 업그레이드 시켜드렸다. 그분 모르게... 그러고 나니 끊김이 확 줄었다. 얼마나 끊겨 대던지 말이다... ^^;)

무선인터넷이 무료 내지는 매우 저렴해지기를 바랄 따름이다.


이미 진입장벽은 높게 쳐져있다.

값이 싼 제4통신사가 나온다는데... 그게 MNO 라는데... 이미 3강 구도로 지들 끼리 짜고치고 있는데...  하지만 틈새 시장을 공략하는 가보다.

어쩌냐... 이미 다들 노예 계약이라 1년6개월이나 2년은 지나야 애들이 새로운 폰에 눈을 돌리게 될텐데... 말이다. 나도 통신요금이 비싸다고 생각하면서 최대한 자제하면서 쓰고 있는데, 정액으로 무제한 내지는 저렴하게 쓸 수만 있다면 좋을 수도 있다.

거의 공짜에 가까운 통신서비스가 나오지 않는 한 그 메리트는 별로 일 것이다.
광고나 서폰서 계약 등으로 기분 좋은 노예(?) 계약이라면 언제라도 난 움직일 수 있다. 하지만 적정 선에서 담합을 거쳐서 가격을 책정하게 된다면 바보가 아닌 이상 아무도 제 4통신사에 눈길을 주지 않을 것이다.
이미 깔려 있는 와이파이나 활용할 방안을 찾아야지, 왜? 와이브로를 들먹이는가?
그러면 당연히 KT에 존속이 될테고, SKT 에 존속이 될텐데... 이용 요금이 줄어들기나 하겠느냔 말이다. KT, SKT도 수익성 문제로 고심하는 판에, 제3의 신규 업체가 얼마나 재력이 있길래, 이 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끌어낼 수 있을까?

괜한 삽질을 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우려를 금할 수 없다...

아이폰에서 국내 무료 무선랜 망을 확대하려는 계획이 있는 걸로 들었는데, 어찌, 대세를 이렇게도 모르고 거꾸로 가고 있는지 모르겠다.

난 공짜에 가까운 요금이 나오기 전까지, 최대한 전화요금을 아낄 방법을 찾을 것이다. 연락을 끊고 지내거나...

그러고 싶은 사람... 요~ 요~ 다 붙어라~






통신료 20%저렴 제4통신사 나온다 
사업설명 광고 곧 게재…모바일 인터넷 시장 '태풍'  
 
 
SK텔레콤, KT, LG텔레콤과 경쟁하게 될 제4 이동통신회사(MNO) 설립이 막바지다.

우리나라에 자체 네트워크(망)를 갖춘 새로운 이동통신회사가 등장하기는 10여년 만의 일이다.

지난 1999년 SK텔레콤이 신세기통신의 1대 주주로 올라서고(2002년 합병), 2001년 KTF가 한솔엠닷컴을 합병하면서, 국내 이동통신시장은 3개 사업자 구도로 안착됐기 때문이다.

◆제4 이동통신사는 한국모바일인터넷...신규 와이브로 사업자

이번에 새롭게 이동통신 시장에 뛰어드는 기업은 한국모바일인터넷(KMI) 컨소시엄으로 와이브로 사업자다. 이 회사는 5월 초까지 주주 구성을 마무리하고, 방송통신위원회에 와이브로 주파수(2.5㎓) 대역 할당 및 사업자 허가를 신청할 예정이다.

더보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