져야 이기는 내기

조지 섀넌 (지은이) | 피터 시스 (그림) | 김재영 (옮긴이) 


재미난 동화책이다.
생각해볼 짧은 민담을 모아 엮었다.
그림도 재밌고, 얘기도 재밌었다.

전세계적으로 흩어져있는 옛이야기에 급 호감이 간다.

애들은 막 지어낸 재미없는 얘기라도 후하게 까르르 웃어준다.
동화책 하나 지어보자! ㅎㅎㅎ


-----------------------------------------------------

읽은지 꽤 됐나보다....

책은 기억나는데, 내용은 기억나지 않는다...

지혜로운 얘기였던 걸로 기억된다.


진것 같지만 이긴...

이기려고만 하면... 지게 될 거다.

그냥 함께 잘 지내는 것도 의미가 있겠지...


오늘 가서 한번 확인해봐야겠다.... ^_^;;;

-----------------------------------------------------






책소개


초등 3학년 2학기 읽기 수록도서(~2013년)
이 책에는 한국, 필리핀, 멕시코, 에티오피아, 미국, 유럽 등 세계의 민담 열다섯 편이 들어 있다. 민담이란 오랫동안 사람들의 입에서 입으로 전해지던 이야기로, 인류의 슬기와 지혜가 잘 녹아 있다. 

'반딧불이 한 마리가 어떻게 원숭이 백 마리와 싸워 이길 수 있을까?', '크림이 가득 찬 나무 양동이 속을 헤엄치던 개구리가 바닥에 발이 닿지 않는 양동이를 빠져 나온 방법은?' 등 세계 여러 나라의 수수께끼 같은 이야기가 실려있다. 어린이들이 나름의 해답을 찾으면서 상상력과 문제해결 능력을 키워나갈 수 있을 것이다.

이 책의 그림을 그린 피터 시스는 체코 출신의 일러스트레이터이다. 미국으로 망명하기 전, 모든 것이 부족한 상황에서 그는 오직 한 종류의 종이, 잉크, 물감만 쓸 수 있었다고 한다. 펜만으로, 하나의 색만 써서 그린 이 책의 그림이 완성도가 높고, 꽉 찬 느낌을 주는 이유도 바로 그 때문이다.

'철학 동화' 시리즈의 일곱 번째 책이다. 


목차


머리말 

첫 번째 이야기ㆍ눈사람 
두 번째 이야기ㆍ왕자는 누구? 
세 번째 이야기ㆍ동전 한 닢 
네 번째 이야기ㆍ반딧불이와 원숭이 
다섯 번째 이야기ㆍ개구리 
여섯 번째 이야기ㆍ악마와 변호사 
일곱 번째 이야기ㆍ솥을 뒤집어쓴 수탉 
여덟 번째 이야기ㆍ듣지도 보지도 못한 것은? 
아홉 번째 이야기ㆍ승려와 은행가 
열 번째 이야기ㆍ마지막 부탁 
열한 번째 이야기ㆍ허를 찔린 왕 
열두 번째 이야기ㆍ해돋이 
열세 번째 이야기ㆍ터무니없는 이야기 
열네 번째 이야기ㆍ져야 이기는 내기 
열다섯 번째 이야기ㆍ새 배일까? 헌 배일까? 

이야기의 출전


일본이 한국을 벤치마킹 했다고 한다. 잘한 건지, 못한 건지... 우리나라의 실력이 그렇게 높이 평가 되었다니, 기분은 좋다. 하지만 일본의 분석은 나름 문제점을 잘 잡은 걸로 봐서 곧바로 실행에 옮길 가능성도 있다.



그러면 일본도 유사 전략으로 체질 개선한 뒤 공격하게 되면 어떻게 될까?

산업 전반적인 인프라가 다년간 폭넓게 구축되어 있는 일본에서 체질 개선을 하면 우리와 경쟁이 되기나 할까? 물론 체질 개선 성공했을 때의 이야기이다.
내가 아는 일본의 전력을 고려해본다면, 이런 보고서가 나오게 되면 "으쓱"해야될 문제가 아니고, 강력한 경쟁자의 향후 공격을 두려워 떨어야 옳지 않을까 생각해보게 된다.

우리 나라도 과거에 미국, 영국, 독일, 일본 등의 나름 선진국, 강대국 들을 벤치마킹하면서 성장해왔다. 앞에 보이는 선수를 따라해가면서 실력을 키웠다고 볼 수 있다. 그래서 상당 기간동안 재미를 봤다. 이젠 그 앞서던 선수들이 뒤따라오는 우리나라를 견제하고 있다.
"어라... 잘 따라하네~"
그러나, 그들이 그대로 둘까?

조그맣게 위협해올 땐 그냥 견제꺼리도 안됐지만 이젠 제대로 견제들어올 수 있다.
우리 나라도 일본의 벤치마킹을 넘어서는 벤치마킹이 필요한 때가 아닐까 생각된다.

어떻게 보면 엄청 성장된 우리 나라의 기술력, 경쟁력을 볼 수도 있는 사건이기도 하지만 반대로 앞으로 다가올 우리의 경쟁력이 아닌 강력한 "경쟁"을 우려, 대비해야 하겠다.

게다가 거기만 경쟁자인가... 중국은 또한 얼마나 놀라운 경쟁자인가? 일본이 지금은 한국을 견제하지만 결국엔 한국을 견제하면서 중국도 견제하는 묘수를 만들어낼 수도 있을 거라 생각된다.

더보기



너무 궁금했다. 우리나라가 몇위를 할 것인가...

하지만 예상을 뒤엎진 못했다.
왜냐하면 당시 5위였던 스위스가
금은 많은데, 은이 별로 없었던 것이다.

대한민국 선전하면 5위는 가능하겠단 예상을 했었다.

이변이 없었다.

왜냐하면 캐나다,독일이 많이 땄고,
중국마저 금을 챙겼기 때문이다.
(조그만 땅떵어리에, 겨울도 짧은, 반쪼가리 대한민국에서...
 이렇게 대단한 일을 해내다니...)

일본은 아쉽게 노 골드...


대한민국의 선전에 너무 유쾌했던 올림픽이었고,
대단한 대한민국 선수들이 아닌가 생각된다.

대한민국은 드림팀이다.

전세계에서
교과서로 활용해도 손색없을만하다고 생각한다.
특히, 가까운 이웃나라 일본은
우리나라를 특별 교재로 활용할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
(지금은 분해하며 욕할지라도 그들의 성향상 우리에게 배우려고 많은 노력을 할 것이다.)

중국은 열심히 훔쳐보고 배우려는 자세를 보이더니,
오심이든, 뭐든 메달을 따내지 않았는가...
잘하는 거다.
그럼... 우리는 더 성큼 앞으로 내빼줘야 한다.
여기서 머무르면 안되는 거다.

삼성도 뒤를 후원할테고...
(그래야 장사 잘되니... 어쩔 수 없는 것 아닌가...
 혼자 다 먹는 거 아니라고
 위로하자! 설사 많이 먹는다 하더래도 말이다...)

대~한민국~ (짝짝 짝 짝짝)
대끼리~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