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 순식간에 통일에 가까워져!


이것이 실화인지 라디오를 들으면서 놀랐다. 대통령이 바뀌고, 정부가 바뀌고 나서 극명하게 온도 차이를 보이는 대북 행보가 이렇게나 다를까 싶어 기쁘기도 하고, 한편으로는 그간 닫혔던 시간이 얼마나 아쉽고, 큰 손실이었나 생각해보게 된다.


놀라운 건 갑작스러운 분위기 변화다.

정말 트럼프의 강경한 드라이브도 영향이 있었을까?

아니면 아직도 그 속을 알지 못하는 북의 기만일까?


이것저것 따지기 전에 오늘의 일은 정말 역사적인 일이 아닌가 싶다.

허심탄회하게 얘기하자는 김정은 위원장과 아우를 대하듯 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제스쳐에 놀랐다.


여러 일정을 소소히 보진 못해서 어땠는지는 알 수 없으나, 문재인 대통령감격에 겨운 발표와 뒤이어 김정은 위원장긴장한 듯 떨리는 목소리의 발표는 대조를 보이기도 했지만 역사적으로 길이 남을 획기적인 사건이 아닌가 평가할 수 있겠다.


대화가 부족하다는 노래가 생각 난다. 그간 대화가 부족했던 것인가!

베일에 가려진 북한과 김정은 위원장의 행보가 어떤 계기든, 어떤 속셈이든, 과정으로 볼 땐 아무런 문제가 없어 보인다. 그리고, 그 미래도 어둡다고 볼 수 없는 상황인 거 같아, 솔찍히 어리둥절하다.


이젠 새로운 역사가 불쑥 앞에 나타난 거 같다.

그 새로운 역사가 오늘의 과거로 지나갔다.


이후의 미래가 어떻게 다가오게 되고, 어떤 후폭풍으로 다가올지 궁금하고 기대된다. 순풍이고, 훈풍이면 좋겠다. 현재 충분히 충격적인 폭풍 같은 사건이었다.


이제 종북좌빨을 거론하던 여론은 수그러들 것 같다.

좌우의 대립과 남북의 대립이 화해로 변화로 발전으로 나아가길 기대해본다.


프레임이 변하고 있다.


그 변화로 우리나라가 더 살기 좋아졌으면 좋겠고,

우리 자녀들이, 후손들이 더 행복해졌으면 좋겠고,

힘을 합쳐 더 좋은 환경이 만들어지기를 기대한다.


하지만 아직도 여러가지 질문이 머리에 떠오르고, 떠다니고 있다.


※ 과연 지금까지의 북한의 핵무력 도발은 과연 무엇이었을까?

 비핵화 선언이 되는 비하인드 스토리는 뭘까?

 미국과 중국, 일본 등의 열강들은 뭘 생각하고 있을까?

※ 북한 내의 문제는 봉합이 된 걸까?

※ 싸드는 어떻게 될까?

※ 천안함의 진실은 밝혀질 수 있을까?

※ 통일 한국의 국호는 무엇으로 할 수 있을까?

※ 전쟁 위기설은 무엇이었을까? 누구에게 책임을 물어야 하나?

※ 국사책, 역사책이 바뀌게 되었다.

※ 웜비어 부모의 소송은 어떻게 될까?

※ 억류된 일본인, 미국인 등은 풀려날까?

※ 쿠테타 색출 반목 등이 한꺼번에 해결될까?

※ 김정남은 누가 죽였나?

※ 통일 독일과 같은 전철을 밟아야 할텐데...

※ 우리는 무엇을 준비해야 하나?


다음에서 준비한 사진모음전을 봤다.

그냥 진행된 건 아닌 것이 확실하다.

멸공방첩만 생각하던 분들은 아예 나오지도 않는 그들만의 사진첩이 됐다.


윤종신의 새 앨범을 듣고서...

연예窓 | 2010.11.20 12:05 | Posted by dobioi
잇몸에 붙어있다가 한참 뒤에 나타나
이에 씹혀 아쉬움을 달래는
단물 빠진 단팥 앙코의 단팥 껍질이
깊은 밤 음악 들으며
잠시 여유를 더 맛깔나게 해주는 것 같으다. (좀 지접한 이야기인가... ^^;)


윤종신씨의 노래풍이 너무 바뀌었다. 
그의 색깔이 달라졌다.
예능의 모습과도 사뭇 달른데, 
노래도 옛날 그가 아니다.

이상하게도 과거를 회상할 수 있는 노래는 
씨디나 엠피쓰리같이 변하지않게 원음을 간직한 그것이지, 
흥분, 고무된 라이브나 음색 바뀐 목소리는 아닌 것 같다.

산울림 김창완의 라이브와 음반을 구분하기 어려운 들을 때마다 새롭고 맛깔나는 경우나
조용필 같은 열정을 느낄 수 있는 경우와는 많이 다르다.

하지만 항상 새로움을 추구하고, 
기죽지않고 노력하는 모습은 그의 저력을 보게만드는 그 무엇이 아닐까 싶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