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때는 핸드폰 업계를 주름잡았던 노키아가 현재는 아주 동네북이다.
이젠 개나 소나 노키아와 비교하고 나서고 있다.

아직도 점유율이나 몇가지를 보게 되면 부동의 1위이기도 하지만
이젠 이빨 빠진 호랑이 신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누구도 알 수 없는 미래를 잘 대비하지 못한 회사로서
분명한 자리매김을 했다고나 할까... (^^;)

그리고 한번 무너지기 시작하니,
후속타를 기다리고 있어도,
이미 때는 늦어져버린 것 같은 안타까움에
기대를 말아야지 하는 절망의 회사로 바뀐 것 같다.

애플의 아이폰이 여럿 잡는다.
삼성 갤럭시도 한몫을 톡톡히 했고,
이름 없었던 HTC도 나름 고군분투하고 있나보다.
블랙베리 RIM 도 잘하고 있고,
그외의 선수들도 나름의 전략을 갖고 열씸히 싸우고 있다들...

그럼... 다시 판을 짜는 녀석들은 누굴까?
OS 일까?
HW 일까?

SW는 분명 아닌 것 같다.
OS와 연동되거나, 호환가능하기 때문이고,
HW 역시 OS, SW 다 호환되는 판이기 때문이다.

잘 나가는 놈이 있으면, 견제하는 놈이 있는 법...
잘 나가던 놈도 정신을 못차린다.
그리고, 다시 정신 차리면 때가 늦거나,
이전보다 더 좋아지거나이겠다.

나는 아이패드를 사고 싶다.
그렇지 않으면 갤럭시탭을 살 것 같다.
사실... 꼭 아이패드를 사야한다거나,
꼭 갤럭시탭을 사야한다는 생각은 없다.

세상은 넓고 선수는 많기 때문이다.

괜찮은 놈으로 골라타기만 하면 되기 때문이다.



노키아 제친 HTC, 비결은 뭘까?
이름없는 OEM업체로 첫 발…안드로이드 바람 타고 급부상
 

대만의 스마트폰 전문업체 HTC가 무섭게 약진하고 있다. 급기야 지난 7일에는 시가 총액 338억달러를 기록하면서 세계 최대 휴대폰업체인 노키아(336억달러)까지 제쳤다.

물론 서로 다른 증시에 터를 두고 있는 회사들의 시가 총액을 단순 비교하는 것은 무리한 측면이 있다. 하지만 두 회사의 엇갈린 명암은 최근 스마트폰 시장의 추세를 한 눈에 보여준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갖는 것으로 풀이된다.

더보기


또 알 수 없는 표를 갖고 나와서 안드로이드가 아이폰을 눌렀다고 한다.
하지만 정작... 누른게 아니고, 누를 것 같다는 거다.
그리고, 누른 걸로 나온 건 추정치이다.

     ▲ 스마트폰OS 시장 점유율(2010년1월~3월)1위 림은 하락중(36)이며, 2위 아이폰도 정체중(21)이다.
        3위인 안드로이드만이 급상승세(28)를 보인다.<자료=NPD, 2010.3>

미국내의 판매된 내역인 것 같고, 자체 소비자조사와 그들의 추정치에 기반했다. 이 수치에서는 기업고객에게 팔린 물량이 제외됐다. 그렇기 때문에 저렇게 나온 결과가 아닌가 생각된다.

우리 나라에서도 가끔 써먹는 시장조사로 소비자 후리기 식의 기사이다.
정말인가 싶어서 눈을 의심할 수 밖에 없게 만드는데는 대단한 소질이 있다.

그걸 또 알아내는 게 우리의 임무...(ㅋㅋㅋ) 아니겠는가?!!!

어쨌든 여기서도 보게되면 RIM(블랙베리)의 저력을 볼 수 있다. 물론 절대적인 수치와 누적치, 시장 전체의 비율을 쉽게 파악하기는 어렵겠지만 단순하게 생각하면 우리의 상식을 뒤엎을 수도 있는 것이다.

아직 틈새가 많고, 저렇게 많이 팔린다는 건 그만큼 시장이 크다는 것이니, 우리나라의 삼성전자나 LG전자 등의 건승을 비는 바이다.(나는 별 애국자도 아니고, 삼성에 뭐 받아먹은 것도 없는데... 왜 이런 발언이 손가락에 붙는지 모르겠다.  ㅠㅠ; )

애플의 아이폰이 여전히 매우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는 점은 새삼 말할 필요도 없다 한다. 지난 달 AT&T는 1분기중 90만대의 아이폰을 신규고객에게 개통해 주었다고 말했다. AT&T는 이와별도로 이미 180만 아이폰가입자를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고 한다.

엄청난 수치이겠다. 넓은 미국에서 저렇게 판매된다는 말인데... 얼마든지 파이는 크고, 먹을 수만 있으면 덤비면 되는 거다. 언젠가는 그 파이 없어지거나, 새로운 파이로 바뀌겠지만 말이다.

세계 스마트폰 시장이 1분기에 고공비행을 이어간다.
전체 휴대폰 시장의 평균의 두배를 넘어서는 성장세를 보인다.
당연한 것 같다.
유치한 게임기 같은 핸드폰 보다,
뭐든 할 수 있을 것 같은 스마트폰으로 갈아타고 있는 거다.

2010년 5월 7일, 시장 조사 업체인 IDC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1분기 출하량   성장율 
 스마트폰  5천470만대  56.7%
 

인 것으로 나타났다. 휴대폰 출하량은 21.7% 늘었다고 한다.

IDC의 전망으로는 올해(2010년) 세계 스마트폰 출하량은 2억2천680만대

   2010년(예상)  점유율 
 스마트폰  2억2천680만대  18%

휴대용 기기 다섯대 중에 한대는 스마트폰이 될 거란 이야기인데...
앞으로는 그보다 더 벌어질 수 있지 않을까 생각된다.

(수치를 대충 말해 둬서 표를 그리려다가 말았다... 대충~)

< 업체별 1분기 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
   2009년 1분기  2010년 1분기
 노키아  (비슷)  39.1%
 RIM(블랙베리)  20.9%  19.4%
 애플  10.9%  16.1% 
 HTC  4.3%  4.8%
 모토로라  3.4%  4.2%

전체 세계 휴대폰 시장에서 2위인 삼성전자와 3위인 LG전자는 스마트폰 시장에서 이름도 올리지 못했다는 것이다. 쩝~

남들 다 먹고 있는 스마트폰 점유율을 얼마나 못먹었으면 5등에도 못들은 것일까?
너무 선택과 집중에 열중한 나머지, 이런 쪽 팔리는 결과를 낳지 않았나 생각된다.
우리 나라 사람들은 모르고 있었던 거다. 삼성,LG 잘한다 해서 진짜 잘하는 줄 알았던 것이다.
애플도 진짜 잘하는 줄 알았다. 전세계 1등인줄 알았다.
그러나 까놓고 보면... 이런 것을... 소비자의 눈을 가리고 아웅하는 시대는 지나갔다.

노키아폰 사용해보니까, 좋다는 생각 들고 있다.
왜인가 했더니, 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1등이었던 것이다.

이런 결과 보고서 삼성전자, LG전자... 각성했을테다. 개선하길 바랄 따름이다.
삼성전자, LG전자 스마트폰을 사용할 날도 곧 왔음 좋겠다.
(안타깝게도 아직 1년 6개월 가량 남았다. 노예계약...)


노키아에서 새로운 스마트폰을 선보였다고 한다. 괴물폰이라해서 별 건가 했더니... 일단 사진 이미지는 그리 삼빡해보이진 않아, 좀 낯선 괴물 같아 보인다. 하지만 슬림한 디자인에 다양한 기능, 초호화 사양 등이 아이폰, 안드로이드에 밀렸던 노키아의 고심의 흔적이라 생각된다.

노키아가 옛명성을 되찾기 위해 노력한 결과가 어떻게 결실을 맺을지는 두고봐야 알겠지만 심비안을 고수하면서 새로운 스마트폰을 출시한 것에는 박수를 보내고 싶은 부분이다. 심비안을 좀 더 고도화시킨다면 이제 막 움티운 새로운 OS보다는 더 나은 성능과 기술을 보여줄 수 있을 거란 기대를 할 수도 있게 만든다. 전 세계에 퍼져있는 심비안 프로그래머들이 박수칠 일이지 않을까 생각된다. (난 뭐도 아니면서 이렇게 관심을 갖는 이유는 단지 노키아 5800을 쓰고있다는 이유때문일까... ^^)

희한하게도 이국적인 매력이 있는 브랜드인 것 같다.

HDMI 를 장착했다니까... 영화를 볼 수 있는, 그냥 보는 게 아니고, LCD TV에 연결해서 제대로 볼 수 있는 기능을 가졌으니... 이건 뭐, 거의 고사양 노트북에 가깝다고 봐도 될꺼나...
노키아는 OVI라는 홈피를 통해 어플리케이션을 무료로 다운받을 수 있다. 그리고, 유료로 된 것도 다운받을 수 있다는데... 난 아직 안해봐서리...
이게 뒷면이란다. 그냥... 무난해보이는데, 그냥 느낌에 좀 두꺼울 것 같다는...




노키아도 '괴물폰'…아이폰·안드로이드 '비켜' 
1200만화소 카메라·16GB 메모리 탑재 
 
 
세계 휴대폰 1위 업체 '노키아'가 새 휴대폰 운영체제(OS) 심비안3을 적용한 스마트폰을 선보였다.

27일(현지시간) 주요 외신에 따르면 노키아는 심비안3를 적용한 스마트폰 '노키아 N8'을 3분기 중 유럽시장에 출시한다고 발표했다.

N8은 기존 노키아 폰보다 개선된 플랫폼과 하드웨어를 갖춘 것이 특징.


이번 N8에 적용된 '심비안3'는 기존 플랫폼보다 유용성과 인터페이스, 네트워킹 성능 등이 크게 개선됐으며, HDMI와 멀티터치 동작 인식 지원 기능, 뮤직 스토어 연동 기능 등도 추가됐다.

더보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