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10년 후 세상

리뷰/도서(책) | 2015.09.08 14:38 | Posted by dobioi

10년 후 세상
-개인의 삶과 사회를 바꿀 33가지 미래상




미래는 누구도 모르지만 어떤 방향성은 짐작할 수 있다.


게다가 해당 분야의 전문가라면 비전문가에 비해 더 근접한 짐작이 가능할 것이다.


여러 분야의 여러 명의 전문가들의 이야기를 접할 수 있었고,

흥미진진한 미래를 볼 수 있어서 재밌었고,

이미 요즘 얘기가 되버린 사건들도 볼 수 있었다.


덕분에 딸의 진학 상담도 살짝 해봤다.

딸은 당황하는 눈치였다.


독일이나 일본으로 유학 가야할지도 모른다 했더니....
ㅋㅋㅋ


-------------------------------------------------

이 책을 읽었던게 언제였던가...

이젠 중3인 딸과 어느 정도 방향을 잡았다.

마이스터고에 진학하기로 했는데,
결과가 어떻게 될지 아직.... 모르겠다.

10년 후에는 많은 변화가 있을 거라는 건 확실하다.

-------------------------------------------------




책소개


우리가 사는 세상은 지금 어디로 가고 있을까. 앞으로 과학기술은 얼마나 발전하고 한국 사회는 어떤 변화를 겪게 될까. 우리의 인식과 가치관 그리고 삶은 어떻게 달라질까. 이 책은 은 이런 문제의식을 갖고 숨 가쁘게 발전하는 과학기술과 미래 생활의 변화상을 실사구시實事求是 차원에서 추적해나간 책이다. 중앙일보의 일요판 신문인 [중앙SUNDAY]의 창간 4주년 기획으로 2011년 3월부터 연재되고 있는 ‘10년 후 세상’ 칼럼을 새롭게 구성해 묶었다.

최재천 이화여대 교수가 대표 저자로 참여한 이 책은 정재승 카이스트 교수, 전상인 한국미래학회 회장, 이덕환 서강대 교수,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에 이르기까지 각계 전문가들의 통찰력 넘치는 분석 및 전망과 전문기자들의 생동감 넘치는 현장 취재가 결합되어 탄생했다. 

저자들은 과학, 기술, 사회, 문화, 비즈니스를 아우르며 우리의 삶 구석구석에서 일어나는 놀라운 일들을 ‘인구구조 변화’, ‘기후변화와 환경 문제’, ‘자원 고갈’, ‘글로벌 체제의 변화’, ‘네트워크의 진화’의 다섯 가지 어젠다로 압축한 다음 33가지 주제로 펼쳐 보인다. 그리고 각각의 주제에 대해 미래를 예측해낼 수 없지만 가시화하고 창조해낼 수는 있다는 원칙하에 가급적 가능하고possible, 타당하고plausible, 선호하는preferred 미래를 그려나간다.




아침에 출근하다가, 점심 때 식사후 지나가다가 직접 찍어봤다.
쑥쓰럽더라. 하지만 포스팅을 한번 해보려고, 이렇게 찍어봤다.
지나가는 사람이 보거나, 안에서 이상하게 보는 것 같아서 좀 그랬지만...
뭐, 어차피 보라고 내놓은 간판이니, 뛰쳐나와 뭐라하지도 않을 터...

Nokia | 5800 Xpres | 1/125sec | F/2.8 | 3.7mm | ISO-64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0:03:24 09:18:21
글로벌 기업이다. 그래도 좀... 이상하다. 글로벌 기업이면 CI에 관심이 많을텐데, 배경도 그라데이션이라 별로이고 말이다. 수억 들였을텐데... 저게 뭔가...
눈에는 익지만(좋아서가 아니라, 안좋아서리...) 좋은 평가를 받지는 못할 CI 인 것 같다.

Nokia | 5800 Xpres | 1/333sec | F/2.8 | 3.7mm | ISO-6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0:03:24 09:19:06
광주은행은 차라리 낫다. 씨티 은행에 비하면 말이다.
그리나 다른 은행에 비하면 너무나 빈약하다.
광주의 "빛 광(光)"자를 어떻게 해본 것 같은데... 별~
아래에 있는 현대 CI가 제대로지... 그나마 말이다.

Nokia | 5800 Xpres | 1/125sec | F/2.8 | 3.7mm | ISO-6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0:03:24 09:25:09
신한은행은 이미 한번 언급한 적이 있는데, 별로다.
색상이 너무 짙어서일까...
대비되어 "신한은행"이 잘 보이긴 한데, 너무 크다. 로고도 볼품 없고...

Nokia | 5800 Xpres | 1/125sec | F/2.8 | 3.7mm | ISO-91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0:03:24 09:26:08
기업은행은 이미 칭찬한 바 있다. 색상 적절하고, 눈에도 잘 띄어 매우 좋다.
"기업은행"을 작게 해서 부담 스럽지 않게 했고, IBK 로 간단하게 각인시켜주는 것이
잘 한 것 같다.

Nokia | 5800 Xpres | 1/200sec | F/2.8 | 3.7mm | ISO-6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0:03:24 09:26:39
잠시 잊고 있었던 어글리 CI 이다. 게다가 간판도 저모양이다.
눈에 잘 띄는가... 배경의 중요함이 잘 들어나는 CI가 아닌가 생각된다.
로고도 요상스럽게 뱀 꼬아놓은 듯한 디자인이다.
색상은 어정쩡하게 배합되어 있는 것 같고, 대체, 몇가지 색상을 썼는가...
배경 포함하면 5,6개 색상 아닌가? (헐~)

Nokia | 5800 Xpres | 1/167sec | F/2.8 | 3.7mm | ISO-6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0:03:24 09:26:55
우리은행... 그나마 나쁘지 않다고 말할 수 있겠다.
하지만 썩 좋은 건 아니다. 그라데이션이 그렇고, 로고가 그렇고, 글씨 큰 것이 그렇다.

(클릭 한판씩 해주세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