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인터넷익스플로러를 주로 사용하고 있다. 어쩔 땐 너무 불편하다. 우선 CPU 점유율이 높다. 그게 브라우저의 문제이든, 해당 홈페이지의 문제이든, 플래시나 컨텐츠의 문제이든... 그게 뭔지는 알 수 없지만 어쨌든 느려터져, 메모리와 CPU를 점유해버려서 버벅거리다가 멈춰버리는 경우가 비일비재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한번씩 브라우저를 종료하거나 강제 종료시킨 뒤에 다시 실행해서 사용하기도 했다.

브라우저 시장의 점유율이

인터넷익스플로러(59.95%)    

파이어폭스(24.59%)
크롬(6.73%)
사파리(4.72%)
오페라(2.30%)
오페라미니(0.79%)
기타(0.86%)

등의 순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한다.

지난 2008년 5월을 보면 IE 75.94%, 파이어폭스 18.3%였다고 하니, 파이어폭스가 많이 먹은 것 같고, 새롭게 진출한 크롬이나 애플의 사파리 등도 많이 먹었다고 생각된다.

하지만 우리나라의 점유율은 아직도 변동이 별로 없을 것이다. 속도니, 성능이니, 뭐니뭐니 해도 계속 써오던 걸 훅~ 던져버리려면 그럴만한 껀덕지가 있어야 하는데, 우리나라에서는 온라인 거래를 하려면, 주민등록등본을 떼려고 해도 문제가 있으니까.... 어쩔 수 없이 MS의 아성은 높기만 한거다...

파이어폭스나 크롬이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기를 기대할 뿐이다.

그래도 1등인 MS도 노력하고 있는 걸로 보여진다. 많이 안정화되었기 때문이다.
어떤 분이 파이어폭스에서 내 블로그가 깨진다고 말씀해주셔서 스킨을 바꿨다. 그리고, IE 8.0으로 업그레이드도 했고, 파이어폭스를 설치해서 내 블로그를 확인도 해봤다.

파이어폭스에서 바꾼 키스킨이 정상적으로 잘 동작되었고, FLASH는 뭐 하나 설치하고 나서 잘 동작되었다.


크흐흐... 포르노 원하는 사람이 얼마나 많은데, 저런 소리를 하는가? 독선이라고 말하고 싶다. 소비자가 원하는 건 뭐든 되는 거다. 그중에 음란물을 원하는 사람 상당수 포함이다.

어제 야근을 하고, 지친 몸과 맘으로 지하철을 탔다. 그런데, 출입구 한쪽에 쇠기둥에 등을 대고 서있는 좀 뚱뚱한 남자분이 뭔가를 열중해서 보고 있었다. 그 옆에 여자 1명과 남자 2명이 그걸 보고는 흠칫 놀라 서로 얼굴을 보며 웃고 있는 거다. 나도 슬쩍 보니까, 남여가 벌거벗고, 신중하게 작업을 시작하고 있는 동영상이었다.

그 남자분... 주위의 시선을 개의치 않고 계속 보더라고... ㅋㅋㅋ

그게 pmp였는지, 전자사전이었는지, 스마트폰이었는지는 모르겠다. 그냥 그렇게 활용되고 있는 핸드핼드 기기인 것이다.

혹시 잡스 니도 안드로이드폰 산 거 아닌가?
아니면 아이폰으로 포르노나 누드영상을 찾는 방법을 모르는 것 아닌가????

잡스는 "우리는 포르노를 차단해야 할 도덕적 책임을 지고 있다고 믿고 있다"며"포르노를 원하는 사람들은 안드로이드폰을 살 수 있다"고 말했다.


도덕적 책임 좋아하시네... 도덕적 책임을 지고, 가격이나 좀 떨어뜨려주시지... ㅋㅋㅋ
괜한 이슈로 차별화 전략, 티저광고 처럼 써먹을 생각만 하지 마시고...

어차피, 포르노를 보든, 성경을 읽든, 음악을 듣든, 애니메이션을 보든, 그걸 돈주고 보든, 공짜로 보든... 그건 폰이 할 일이 아니다. 사용자가 선택해야할 일이다.

포르노, 누드영상 차단... 그건 니생각이고, 세상에 애플 앱스토어만 있다고 생각하는 불쌍한 사람 같으니라고... 너무 치우쳤쓰~

아이폰은 포르노를 볼 수 없다는 이야기인가?
포르노를 보려면 해킹을 해야 한단 말인가?
폰을 가지고 있는 모든 사람들은 포르노를 봐야한단 말인가?
어쩌란 말인가?

참... 알다가도 모를 애매한 말을 하셨네~ ㅋㅋㅋ

잡스.... 월권행위 인 것 같다.

 


 



스티브 잡스 "포르노 원하면 안드로이드폰 사라" 
 
 
 
애플의 최고경영자(CEO)가 "포르노물을 내려 받기 원한다면 구글의 안드로이트폰을 사라"며 경쟁업체를 고강도로 비판했다.

20일(현지시간) 샌프란시스코의 3대 신문사인 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은 스티브 잡스 애플 CEO가 최근 고객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애플의 애플리케이션에는 포르노를 허용할 수 없으며 포르노를 원하는 사람들은 안드로이드로 가라"며 구글에 대한 독설을 쏟아냈다고 전했다.

애플 고객은 일부 애플리케이션을 애플 측이 차단해 온 관행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는 내용의 질문을 했고 잡스는 고객의 질문에 "일부 애플리케이션을 차단한 것은 `실수`이나 포르노를 허용할 수는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더보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