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실이 역삼동이라 바로 옆에 있는 강남엘 가끔 지나다가 보면
좋은 간판, 눈에 띄는 간판이 있는가 하면
쓰레기 같은 간판도 눈에 띈다.

한번 간단하게 생각나는데로 뱉어볼까 한다.

별 것 없다. 그냥 느낌이고, 생각하는 거고, 아이디어다.

해당 회사의 사장님이나, 디자인 담당하는 분은 좀 그렇겠지만...
혹 다음번 CI작업 때는 한번 고려해보는 것이 어떨까???
지금의 CI작업 업체를 갈아치우는 것도 바람직할 거라 생각한다.

먼저... 잘 된 거부터 시작해볼까 한다.
(그냥 생각 나는대로이니... 순서니, 순위니, 인기도니, 경쟁력이니...
 이런 거는 생각 말자... (맘대로 생각하거나...))

1. 기업은행


눈에 확 띄는 IBK 기업은행...
특히 흐린 날에 더 깔끔하게 눈에 들어온다고나 할까...


이건 홈피에 있는 CI 색상과 기본 이미지이다.

하지만 간판은 좀 다르다. 흰색바탕이 아닌 "BLUE" 바탕에 흰색 글씨 인 것이다.
앞의 이상한 로고(앰블램)를 빼고는 매우 좋다.
색상을 여러개를 쓰지 않고, 단순하게 만들었고, 빨강으로 포인트를 줬고, 보기에 부담 없이 만든 것 같다. 앞의 이상한 로고만 빼면 100점일텐데...

어쨌든 잿빛 하늘 흐린날 간판을 보고 깜짝 놀랬다. 너무 깔끔한 거다. 눈에 거슬리지 않고 확 들어오는 거다.

아래의 내용은 참고... 잘 모르겠다. 그런 의미인지, 아닌지... 줄줄 설명해도 눈에 들어온다는 생각 이외에는 달라지는 감흥이 없다. 첫눈에 끝인 거다. 구구절절 읽어볼 사람 몇이겠는가... 직원들이나 임원들 보고 좋아라는 하겠지...

●의미

●사각형이 기울어진 것은 정적인 형태에서 벗어나 앞으로 나가고자 하는 역동성과 진취성을 표현
Young IBK 정신 중 바로 ‘도전정신’을 의미

●사각형 내부는 IBK를 도형화하여 디자인한 것으로서
기업은행이 고객과 함께 하늘을 열어가는 큰 새의 날개처럼 밝은 미래를 열어간다는 약속을 의미
파란색의 하늘과 구름은 기존 CI의 장점을 보존한 것으로 성공, 희망, 미래를 의미하며, Young IBK의 정신 중 바로 ‘창의’를 의미

●“I’자는 바로 고객 자신을 의미
지금까지의 고객개념이 3인칭이었다면 이제부터는 바로 “나”인 1인칭이라는 신개념 창조
모든 것에 우선하는 바로 “나”, 즉 고객을 최우선으로 하겠다는 IBK의 철학을 상징
국민 4천 8백만명의 눈높이에 맞춰 ‘나를 위해 존재하는 은행’ , ‘나의 성공을 약속하는 은행’으로 거듭 나겠다는 의미

●가운데의 ‘B’자는 하늘 높이 날면서 먼 곳 까지도 두루 살피는 큰 새를 형상화한 것으로 ‘Win-Wing’이라는 애칭을 보유
“Win-Wing” (심볼의 가운데에 있는 날개)의
“Win”은 고객의 성공,희망,미래를 열어가는 ‘성공 날개’가 되겠다는 IBK의 약속을 상징
“Wing”은 Global Leading Bank로서 고객과 함께 힘차게 비상하겠다는 기업은행의 약속을 상징
“Win-Wing”의 가운데 붉은색 삼각형은 끊임없는 고객과 은행의 교류와 발전과 전진을 의미하며, Young IBK 정신 중 ‘열정’을 상징

● 브랜드 슬로건 : “Leading Tomorrow”
브랜드 슬로건은 고객에게 제공할 가치 및 효능을 함축적인 언어로 표현한 것
'Leading Tomorrow'는 IBK 기업은행이 Global Leading Bank로서 고객 한분 한분의 성공을 힙차게 이끌어 드린다는 약속의 의미




2. 신한은행

이에 비하면 신한은행은 좀 에러다. "신한은행" 글씨가 너무 큰 거다. 조금 작게 해도 됐을 것 같은데, 왜 그렇게 크게, 멋없게 했는지 모르겠다. 로고(앰블램)도 이상한데, 글씨 크기마저 기대를 저버리지 않고 망쳐놓는다.


앞의 심볼은 뭔가... 용도 아니고, 미꾸라지도 아니고, 그렇다고 지구도 아니고... 수퍼맨도 아닌데, "S"자가 있다... 저걸 달고 다니면 얼마나 쪽팔릴까...

구구절절 말도 많다. 한번 볼까...나...

색상은 기업은행과 같은 진파랑색 계열을 쓴 것 같은데, 느낌은 왜이리 다를까...
깝깝함을 알까?
이 로고를 보고서 그 기업의 이미지가 산뜻하지 않다고 느껴지면 너무 한 걸까...
진부하거나, 고루한 조직이 선호하는 듯한 이 느낌은 뭔가...

CI 의미, 심볼 어쩌고 저쩌고 말은 많으나... 첫인상, 첫 느낌은 어쩔건가?
아무리 말해봐야...

3. 국민은행

국민은행... 역시 선수다. 디자인도 대그룹 답게 만든 게 아닌가 생각된다.
예전에 이상한 "큰 사람"일 때는 은행이 미쳤나?
지가 무슨 외계인한테 메시지를 보낼 게 있나? 이상한 그림을 그려둬서 어쩌겠다는 겨?
생각했었다.

요거다... (찾으니까 나오네..)
돈 꽤나 썼을텐데... 이상하게 어울리지 않는 느낌이었다.
정신 나간 광자(狂者)같기도 하고, 뭔가 비대해서 힘든 삶을 사는 것 같기도 하고,
웬 들고 있는 건 흑심인지... 어떻게 고객의 돈을 후려보겠다는 건지...
의도완 다르게 이상한 느낌이었다.

별표에 b 붙인 건 잘 한 거 같다.
눈에 확 들어오고, KB란 걸 은연중에 알 수 있게끔 만든 거다.
"TEXT"이면서도 "심볼", "이미지" 느낌이 나게 만든 거다.


한번 삽질을 하더니... 다음 번에 잘 개선했다.
더 단순하고 깔끔하게 만든 거다. 배경색상만 바꿔도... 단순하게 만들어도 이렇게 산뜻하게 바뀌는 거다.

별이 되겠다는 광고는 지금도 잊지 못하겠다.
(지가 무슨 "스타"라고... 참내.... 별다방도 아니고...
 그렇다! 티저광고인줄 알았던 것이다. 황당함...)

아주 멋진 건 아니지만 돈있는 은행이다라는 느낌은 갖게 만든다.
똥색 칠을 해둔 것 하며... 배경색인 회색도 어째... 돈 냄새가 나는 것 같고, 뭐 그렇다.


4. 우리은행


우리 은행은 좀 황당하다. 심볼에 그라데이션을 줬기 때문이다.
배끼기도 힘들겠지만 정상적으로 처리할 때도 이상할 것 같아서다.
간판집이 싫어하는 것일 듯... 색상 맞추기도 어렵고... 초기에는 몇번 빠꾸(BACK) 시켰을 것 같다.


여기도 글씨가 너무 크다. 영어를 작게 한 건 그나마 잘한 거지만 "우리은행" 글씨는 너무 큰 것 같다. 배경도 그라데이션을 줘서리... 이게 뭔지... 의도는 좋지만...
각 은행들은 모두 우리은행이라고 부른다. 그런데, "우리은행" 때문에 우리 "신한은행", 우리 "국민은행", 우리 "기업은행" 이라고 말해야만 구분이 가능해진다는...

어쨌든 좀 폼 떨어지는 로고다. 여기는 얼른 CI작업을 새로 해야할 것 같다.

수익도 좋아졌고 하니... 이젠 이미지 변신을 위해 한번 투자해봐야되지 않을까???
그럼 다른 은행들도 덩달아...
디자인업체들이 노나는 일인가...


5. 농협중앙회

농협은 좀 어렵다. 단위 농협은 뭐고, 농협 중앙회는 뭔가...
하지만 CI작업은 그나마 잘 되있다. 그나마...


봐라... 여긴 그라데이션이 없잖아...
색상이 많아서 좀 산만하긴 해도...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심볼때문에 어쩔 수 없는 거였으리라...

그래도 그 조직에서 이렇게 나온 것도 잘 한 거라 생각한다.
이미지 변신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하는 거 같다.
낙후되어있는 농촌을 위해 방대한 지점 관리 힘들지 않겠나...
많아서 방대가 아니라... 말 그대로 널리 퍼져있어서리..


농촌의 푸르른 이미지가 느껴지는 듯한 간판이 친근하게 느껴진다.


마지막으로 그나마 은행은 낫다고 생각된다.
개념없는 간판...정말 많다.
하지만 역시 글로벌 기업들은 간판이 단순하지만 센스 있고,
척 보면 기억에 남을 만한 것들이란 생각이 든다.

개념 없는 간판들이 사라졌음 좋겠다.

그리고, 능력안되는 디자이너들은 그만 괴롭히고,
그들의 영혼 밑바닥에 잠재되어있는
깊숙히 숨겨져 있는 아이디어를 끄집어 낼 수 있도록
환경을 만들어줬음 좋겠다.

이상.... 디자인과 거의 상관없는 1인의 거침없는 내뱉음이었다.
(뭐... 엮인 것도 없고, 심지어는 통장도 없는 곳도 있고...
 뭐... 받아먹은 것도 없지만
 오로지(?) 디자인만으로 생각해본... 내 생각이었다.)

뭔 하실 말씀 있으심 댓글 남겨주세요~~~

(클릭 한판씩 해주세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