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아줌마가 하는 말이 동네에 있는 점집에 갔더니,
별 신통하지도 못하고, 미덥지 못해서 3만원이 아까웠다는 이야길 하더라.

당연한 일이 아닐까?

아는 아줌마가 다른 아는 아줌마에게 갔으니,
그냥 심심풀이 땅콩을 3만원어치 먹은 거나 다름 없는 상황이면서,
만족도는 훅~ 떨어지는 것이기 때문이다.

다른 사람에게 묻는 이유는 뭘까?
우선 가까운 인생 선배에게 가서 물어본다면
그 선배는 미덥고, 존경할만한 사람일 것이다.

그래서 그 인생 선배의 도움말을 듣거나,
그 선배에게 자신의 형편 이야기, 속내를 풀어놓으면 속도 후련해지고,
도움이 될만한 말도 듣게 되어 매우 흡족하게 생각할 것이다.

왜냐하면 그는 물어본 이의 형편과 처지를 어느 정도, 혹은 잘 알고 있을 것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그다지 가깝지도, 미덥지도 못한 사람에게는 내 속내를 풀어놓기는 커녕,
수박 겉이나 핥아서 살짝 맛본 뒤에,
믿을 수 없을 것 같은 이상한 책이나 데이타 같은 걸로 혼자 중얼중얼 거리고 나서
그걸 해결책이라고 내놓는다.
딱 3만원어치다.

그러니, 고만고만한 이야기가 얼마나 답답함이나 갈증에 도움이 될까?
(그리고, 점쟁이 아줌마는 자기 인생도 모르면서 어찌 남의 인생에 관여를 해대는 것일까?)

그 아줌마에게 "헛다리 짚으셨군요!" "왜 그랬소?" 라고 핀잔주지는 않았지만
속으로는 한심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물어보려면 적어도 자기보다 나은 사람이나 존재에게 물어야지,
어줍잖은 다른 아줌마에게 물어서 어쩌자는 건가?

이 아줌마 뿐만 아니라, 상당 많은 사람들이 안타깝게도, 헛것에 3만원(또는 그 이상)을 허비하고 있다.
점점 이게 아니라는 생각에 약발 떨어지는 걸 알면서도...

차라리 천지만물을 지으시고,
생사화복을 주장하시는
하나님을 믿어보자!

그러면, 좋은 일이 있을 것이다. *^^*


앞서 책 소개를 잠시 했었다. CEO라 하면 소소한 것도 잘 챙기는 모습에 한표를 던지고 싶은 마음에 항공사 CEO이면서도 꼼꼼하게 챙기며, 자잘한 것도 메모하는 습관을 가진 CEO를 살펴봤었다.

하지만 우리나라 일부 CEO가 대략 난감스럽고, 황당스러운 시츄에이션에 한심하기가 그지없다. CEO는 시간적 여유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

나도 포스트를 작성하지만 댓글을 달거나, 메일을 읽거나, 트위터에 글을 올리거나 댓글을 다는 일은 어지간한 작업같이 시간을 많이 소모하게 된다. 회사의 방향 제시와 국제 정세, 국내 현황을 파악하고, 분석하며, 큰 틀을 잡아주셔야 아랫사람들이 일사분란하게 움직이며, 회사를 위해 충성을 하게 되는데... 트위터나 하고 앉았다니... "대략난감"을 넘어서 "초난감"하지 않을 수가 없는 것이다.

차라리 거래처 CEO와 골프를 치러가라~ 적어도 관계 유지나 업무 이야기가 오가지 않을까? (제발 내기 당구... 아니 내기 골프같은 건 치지 마시구~ 스~포츠.. 좀 하시란...)

만일 트위터를 퇴근 시간 이후 남아서 열심히 댓글을 다신다면 대환영이다.
하지만 틀림 없이 업무시간, 직원들 열쒸미 뺑이 치고 있을 때에 여유롭게 한댓글씩 쏘아대고 있지 않을까? 그것도 몇명 들어오지 않는 곳이라면 댓글 달거나 있겠나 만은 "트위터"를 해야 회사 이미지가 좋아질 거라는 이상한 생각에 사로잡혀 일을 삼고 하고 있으니...

CEO는 배로 치자면 선장이다.

선장이 빙산, 암초가 산재해있는 바다에 떠다니는 위급한 배에서
선원들 몇명 불러 앉혀놓고 고스톱 치는 거랑 뭐가 다를까?

선원들 몇명은 삥뜯어서 재미좋겠지...
하지만 선장 잃은 조타실에서 전전긍긍하며
선장의 역할까지 떠맡아 하고 있는 부선장은 어쩌라고?
부선장도 불러서 고스톱 치고 있다고?

.... 업무 효율이 엄청 떨어지는 걸 CEO는 하고 있다~ CEO가 무슨 연예인인줄 아나...
한량같이~

우리 나라 경제의 미래가 암울하다는 생각이 든다.

더보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