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아이리소스 라는 회사를 지인으로부터 소개받았다.

리소스가 붙어 있어 단순 자원투자회사인 걸로 알았는데,


유명 방송사를 보유한 글로벌 미디어그룹 터너엔터테인먼트와 사임당의 중국, 일본, 태국,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등 아시아 6개국 방영권 계약을 체결했다고 하니...


그간 바닥과 천정을 오가고 있었기에 관심을 갖고 약간의 투자를 했다.

오늘 아침 개장 전에 뭔가 이상한 조짐이 보였다.

턱도 없는 금액에 매수를 몇만주 걸어 둔 것이다.


나는 주식 초보로 이게 뭔지 몰랐는데,

아는 분이 경험을 들어 설명해줬다.

반대로 오르기 전에 이렇게 하노라고...


에스아이리소스는 1분기말 기준 그룹에이트의 지분 17.7%를 보유


말대로 오늘 상한가까지 볼 수 있을 것 같은 분위기였다.

물론 아직은 아니지만

1300은 바라볼 수 있을 거 같은 움직임을 보여줬다.





이영애가 누군가....

대장금으로 중국을 들었다 놯다 하지 않았던가...

게다가 CF계의 여왕이었고...

그녀가 다시 움직이는데, 에스아이리소스가 움직이지 않을까?


이영애 영화배우, 탤런트

출생 : 1971년 1월 31일, 서울특별시

신체 : 165cm, 48kg

가족 : 배우자 정호영, 아들 정승권, 딸 정승빈

학력 : 한양대학교 대학원 연극영화과 휴학

데뷔 : 1990년 CF '투유 초콜릿'

수상 : 2015년 제10회 서울 드라마 어워즈 배우 부문 10주년 한류공로대상

경력 : 2015.06 한국장애인재단 문화예술분야 자문위원장


더 많은 거 같은데... 이게 유명한 건가??? 네이버 검색은 좀...


방송도 이렇게... 대박들이...


영화는 좀... ㅎㅎㅎ



2015.07.24 기사


에스아이리소스가 투자한 드라마 제작사인 그룹에이트(크리에이티브 리더스 그룹8)가 배우 이영애의 복귀작 '사임당, the Herstory'를 아시아 6개국에 역대 최고가 선판매를 확정했다는 소식에 급등하고 있다. 


더보기


사임당은 8월 본격 촬영에 돌입해 내년 상반기 SBS 에서 방송될 예정이다.





중국에서 먹히는 한국기업의 공통점은?

시사窓 | 2010.12.12 07:19 | Posted by dobioi


하루가 다르게 변하는 중국에서 살아남은 기업들의 공통점이라니
관심이 간다.

새로운 시작 개척이란 쉽지 않은 과제임은 분명하다.
하지만 로또와 같은 복권같은 행운이 아닌
집요하다 싶을 만큼 꾸준하게 공략한 전략과 전술이 먹혔던 것이었다.

"정확한 시장 포착과 인내심을 가진 투자" (?)
좀 당황스러운 말이다. 이는 미래에셋금융그룹에서 성공요인으로 뽑은 것이란다.
뻔하고도 뭔가 모르는 듯한, 애매한 듯한 것이 성공요인이라니...
글쎄...

중국이란 시장은 정확하게 포착할 수 있는 간단한 시장이 아니다.
인구는 13억이라지만 알수 없는 인구에,
파악하기 힘든 수입... 엄청난 격차의 빈부 등등...

이런 건 정확한 시장을 포착하는 것이 아니라
제대로 된 제품을 미끼로 거대 시장에 낚시를 던지는 거다.

그리고, 우리나라에서 잘 해본 놈이 중국에서도 잘 하는 것 같다.
반대로 우리나라에서는 잘 하던 놈이 자만하고 노력하지 않아 중국에서는 먹히지 않았거나,
또 반대로 우리나라에서는 별 볼일 없던 것들이
중국에서는 제대로 먹히는 거이겠지...

13억의 인구는 엄청난 시장이다.
적어도 이쑤시개라도 1개씩만 팔아도 13억개를 팔 수 있다는 이야기인데...
이런 시장에 낚시질 해보는 것만으로도 강태공(기업체 사장님들...) 들에게는 놀라운 손맛을 주는
더넓은 태평양같은 시장이 아닐까 생각한다.

세상은 넓고 할 일은 많은 것이 아직은 틀린 말이 아닌 거다.
좁디 좁은 우리나라에서 아웅다웅 할 것이 아니라,
전 세계를 무대, 어장으로 삼고, 한번 달려보는 것은 어떨까?

사회생활 이십년가까이 밖에 되지 않았지만
설렁설렁 눈가리고 아웅하는 식으로 일하는 곳이 있는가 하면
과하리만치 일욕심 내는 곳도 있더라는...

내일 당장 지구의 종말이 와도, 오늘의 할일, 사과 나무를 심겠다는 의지가 있어야
더 밝은 미래를 준비할 수 있는 것이 아니겠나 생각해본다.

더보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