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콘서트에서 어눌한 말투로 외국인 노동자의 심정을 대변하며
개그로 승화시킨 인물이 있었으니...

그 이름이 바로 "블랑카"이다.
"안녕하세요~ 블랑카입니다." 라고 어눌하게 인사한 뒤에
"사장님, 나빠요," 를 연신 내뱉으며, 힘든 외국인 노동자의 힘든 이국땅에서의 삶을
한번 되돌아보게 만든 개그(?)였다.

그런데, "아름다운 동행"이라는 무가지를 보게 되었다.
거기에 나오는 "마중물"에는 "스리랑카 대통령의 선물"이라는 제목의 글이 있어 읽어보았다.

"라자팍세 스리랑카 대통령"이 우리나라에 코끼리 한 쌍을 비롯해 황금원숭이, 이구아나 등 희귀동물 40여 종 153마리를 선물한다는 것이다. 우리나라에 있는 코끼리는 현재 나이가 많고, 멸종 위기 상태라 돈을 주고도 사기 어렵다는 것이다. 그런데, 이렇게 선물을 받다니...
 
더 놀라운 건 스리랑카 대통령이 진귀한 선물을 하는 이유이다.

"라자팍세 스리랑카 대통령"이 야당 의원시절에 그의 조카뻘 되는 사람이 우리나라에서 이주 노동자로 살고 있었다고 한다. 그런데, 평소(14년 전부터) 스리랑카 노동자들을 잘 보살펴주고, 어려운 일을 도와줬던  "지구촌 사랑나눔" 대표 김해성 목사가 2003년 스리랑카 명절에 "라자팍세 스리랑카 대통령"(당시 야당 의원) 을 초청하였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2004년 스리랑카가 쓰나미로 피해를 입었을 때에도 진료봉사, 의료품, 생필품 등의 구호품을 한국교회의 이름으로 현지에 보내는 등 물심 양면으로 교류를 이었다는 것이죠!

그러다가 "라자팍세 스리랑카 대통령"이 야당 의원이 아닌 대통령이 되어 우리나라에 호의를 배푼 거다.

그가 대통령이 될지, 그의 조카뻘 되는 사람이 우리나라에 이주 노동자일지, 어떻게 알았을까?
그리고, 이렇게 민간 외교가 제대로 될 줄 어떻게 알았을까?
누구도 모르는 거다.
그냥 그리스도인으로 사랑을 배푼 것이 이렇게 예상치도 않은 보답을 받게 된 거다.

성경에 보면, 솔로몬 왕에게 다른 나라의 왕들이 선물을 보낸다.
조공 같은 성격인 것도 있겠지만, 우호 관계를 유지하고 싶어서 보낸다.
스리랑카는 우리나라에게 우호 관계를 원하고 있는 것 같다.

물론 이주노동자들이 부당한 대우를 받거나, 어려움에 처하는 경우도 많겠지만
이주노동자를 생각해주는 고마운 분들도 많기에
이렇게 뜻깊은 선물을 받게 된 것이 아닐까?

아마도 조만간 서울어린이 대공원에는 153마리의 진귀한 동물들을 볼 수 있을 것이다.

(참, 153마리의 의미 또한 깊다고 본다. 모나미의 153 볼펜을 아는가?
 성경에 보면 예수께서 물고기 잡던, 허탕치던 제자들에게 153마리의 물고기를 잡도록 기적을 일으킨
 그 물고기의 숫자가 153마리이고, 기적과 축복의 숫자라고 볼 수 있다.
 아마도 그걸 알고 있었던 건 아닐까? "라자팍세 스리랑카 대통령"이...)

더보기


우리나라는 종교의 자유를 보장하는 나라이다. 그래서 포교 활동도 법적 제재를 전혀 받지 않게 된다.

그래서 사이비 종교도 많고(물론 일본을 따를 수 있겠느냐만...), 종교 간의 불협화음도 많은 나라 중의 하나라고 생각된다.

그 와중에도 크리스마스와 석탄일을 모두 쉬지 않으면 큰일이 발생할 것 같은 문화도 이를 뒷받침해주는 하나의 일례라 할 수 있겠다.


대구에 특정 종교의 "테마공원" 만드는 것에 대해서 특정종교 편향적인 예산정책의 부당성이라고 주장하고 있는 것 같은데, 정말 그런지, 아닌지 시시비비를 잘 가려서 큰 불상사 없이 사태가 해결되기를 바란다. (이미 전국 산이 불교테마공원이지 않나???)


개인 소유의 땅에 뭘 만들든 뭐가 문제겠는가? 하지만 개인 소유가 아니거나, 공적인 혜택이나 자금이 유입되는 문제라면 다시 한번 생각해봐야 되지 않을까? 생각된다. 특히나 대통령이 "개신교"인이서 더욱 사태가 민감해지고 있는 것이라 생각되고, 정부에서도 이를 감안하여 공정을 기하려고 하다보니 발생된 문제가 아닐까?


상대 종교에 대해 원색적인 비난을 한 것에 대해서는 공개적인 사과가 있어야 할 것이다. "지장보살(? 무슨 의미인지는 모르겠지만)"이 사탄이라고 하면 불교측에서는 기분 나쁘지 않을까? 설령 사실이라해도 말이다. 그리고, "통일대불(? 이것도 뭔지?)"이 세워지고 난 뒤에 참사가 이어졌다는데, 그게 어디 상식적으로 맞는 말인가? 심증만 있지 물증은 없는 일 아닌가? 평화로웠던 대구, 대구 경제, 강력범죄 등에 대해서 "이거다"라고 말하는 건 "페스트"의 발병 원인이 "마녀다"라고 했던 무지했던 마녀사냥과 뭐가 다른가?


어쨌든 기독교가 "유일신"이라는 특별한 사상을 갖고 있기 때문에 기독교적인 입장에서는 100% 맞는 말일 수 있겠으나, 생각과 사상이 다른 당사자의 입장에서 듣게 되면 상당히 기분 나쁜 말일 수밖에 없는 것이다.


천주교와 같이 아예 불교와 연합한다면 모를까, 기독교(개신교)는 그렇지 않을 것이기 때문에 물과 기름의 관계가 아닌가 생각된다.


불교 쪽에서도 기독교의 독단에 대한 불편한 심기를 말할 수 있겠지만, 어쩌겠는가! 나름의 종교적인 사상이 불교와 다른 것을...


일찍이 KTX 고속철 공사 문제도 그렇고, 4대강 문제도 그렇고, 환경단체나 종교계의 반대는 지속되어 왔다. 지금의 문제도 이런 국가 정책과 맞물려 큰 소용돌이로, 쓰나미 같은 사태로 발전될지 걱정된다.

하지만 이러한 사태를 잘 해결하지 못하면 우리나라의 미래에 먹구름이 될 가능성이 높다. 나 자신이 중요하듯이 남도 중요하다는 생각을 했으면 좋겠다. "역지사지"란 말을 한번 생각해봐야 하지 않을까?


정부가 나서기도 그렇고, 나서지 않기도 그렇고... 참 어려운 숙제를 낸 것이라 생각된다.


 

더보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