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들이 아날로그를 알어?"

연예窓 | 2017.02.05 14:52 | Posted by dobioi

원로(?) 가수가 진행하는 라디오 프로에서

"니들이 아날로그를 알어?" 라는

호기로운 멘트를 들으며 눈웃음을 지나

소리없이 함박웃음을 웃어버렸다.


음악으로 치자면 EDM이니 전자음악으로

어떤 게 아날로그인지 찾아야 겨우 찾는

시절을 보내왔으니

요즘 세대는 그걸 모를 거란 거다.


게다가 이 원로(?)께서는

아날로그 시대에서 디지털과 아날로그를

이어주는 가교 역할 시기에

아날로그 감성을 고스란히 전달하기 위해

무던히 해썼었던 걸

그의 음악, 앨범 자킷, 통기타 등등을 보면

잘 알 수 있다.


어릴 적 삼성에서 나온 MYMY 미니 카세트가 있었다.

http://cfile4.uf.tistory.com/image/19218B504F8BAD5E296CC9


좌우 분리형 스피커가 있었던

빨강 카세트였다.

한동안 즐겨 들었다.


처음 그의 앨범을 구매했을 때

테이프 껍데기에 인쇄된 크레파스로 그린

엉성한 듯 묘한

피터팬이 그린 듯한 그림이 신기했는데

나중에 알고 보니 아이에게 그려서 하려다가

본인이 직접 왼손으로 그렸단다.


뛰어난 화가, 그래픽 디자이너가 있을텐데

나름의 아날로그를 남긴 거다.


친구 아버지께선 부산 부전시장 전자상가에서 일하셨고,

오래전부터 진공관 오디오를 직접 만드셨다는 얘길 들었다.


게다가 심취하셔서

동호회할동을 활발히 하시며,

진공관 울림있는 소리를 설파하고 계시단다.


"니들이 아날로그를 알어?"라는 질문에

어렴풋이나마 알겠다고 혼자 대답해본다.





아침창에서는 라이브를 자주 한다.
게다가 보이는 라디오까지 하면 그냥 제대로 된 콘서트가 되는 것이다.
콘서트장에 가면 가수를 제대로 볼 수 없어 아쉬웁지만
아침창의 라이브는 좀 다르다.
아주 가까이에서 그들의 숨소리마저 들을 수 있기 때문에
아주 기분 좋게 제대로된 실력을 볼 수 있는 것이다.


간만에 김창완 형님이 기타를 잡고,
에이스(? 뉘신지...)와 함께 회상을 불러줬다.

김창완 형님이 누구신가... 라이브인지, MR인지를 구분하기 어려운 분 아니신가...
역시나 기타 반주에서부터, 노래까지...
장난 아니게 멋진 라이브였다.

나름 진지하게 노래를 부르는 모습이다.
기타반주를 듣기 위해 헤드폰을 저렇게... 머리띠마냥
대선배이신 김창완 형님의 반주에 훅~ 간것이지~

형님, 좀 늙으셨수....
(아냐... 순간포착이 잘못된 거야... 늬들도 그럴 때 있잖아~)
역시나, 진지하게 노래하시는 모습이다.
그게 김창완 형님의 매력이라고나 할까...


이친구 난리났다.
감탄에, 신음에
어린아이처럼 너무 신나해 했다.
보는 사람도 재밌고, 즐거웠다고나 할까...

후배가수를 위해 열심히 반주를 맞춰주시고,
"에이스, 좀 하는데~" 라고 띄워주시더라고...




에이스(?)도 나이에 맞지 않게 노래를 잘 불러준 것 같다.
이래서 다들 "가수" 라고 하는 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된다.

아래는 광고 후 라이브를 감상해보실 수 있다~


에이스... 김창완 형님의 "묻지 않았지"에 감격을 하더라고...
"흐~, 아~" ㅋㅋㅋ
재미난 친구 같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