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실패작 '수상택시', 이면계약 의혹 | 청해진해운 | 승객 하루 17명


수상택시.... 처음 이야기를 들었을 때 우리나라에 맞겠나 싶었다.

그런데, 몇년이 지나서 생각해보면,

주변에 탔다는 사람을 본 적이 없으며,

어떻게 타는지, 얼마인지 알지 못했다.


뉴스를 통해서야 겨우

이런 일들이 벌어지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청해진 해운, 사이비, 구원파, 유병언 이 연관되었었다니...)


놀라운 일이다.



상경한 뒤 주로 여의도 근처에서 일하고 있었던 터라

한강 주변을 둘러 보건데

배라고는 유람선 외에는 거의 없고,

있다면 가끔 요트(이것도 망했지 아마....)

수상스키, 수상보트(?) 등이 다니는 걸 봤다만....


동남아시아 수상 가옥이나 수상 시장이 있는 곳과는 사뭇 다름을 알 수 있다.

누가 봐도...


그렇다면 이게 제대로 활성화 되려면

먼저 나름의 인프라가 자연적으로 만들어졌어야 한다.

좋은 한강이라는 자원을 두고서

이렇게 못쓰고 있으니...


차라리 청계천이 낫다는 생각이 든다.





오세훈 실패작 '수상택시', 이면계약 있었다?

2011.09.30.

서울시가 2007년 도입한 수상택시가 이용객이 당초 예측의 1%도 안될 정도로 애물단지로 전락했지만 아직 운영되고 이는 이유는 서울시와 운영업체가 맺은 이면계약 때문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더보기


박 의원은 "수상택시 운영업자는 아직까지 서울시의 눈치를 보느라 숨겨 왔는데 현재 모집공고문의 조건에 대한 법률적 검토를 하고 있어 서울시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안다"며 "오 전 시장이 굴욕덩어리 수상택시를 차기 시장에게 떠넘긴 것도 모자라 운영업체와의 밀약도 보너스로 넘긴 꼴이 됐다"고 덧붙였다.



김상희 의원 "하루 2만 예상하고 40억투자…실제로는 한 해 2만도 안 돼"

2015.10.06.

40억에 달하는 비용을 투입해 만든 서울시 한강수상택시의 하루 평균 이용객이 지난해 17명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당초 시가 예상한 하루 평균 이용객은 2만명 수준이었다.


더보기


한강수상택시는 예약(콜)에 따라 운행됐으며 요금은 출퇴근용은 편도 5000원, 관광용은 최초 30분 코스 7만원에 추가 10분당 2만원이다.


출근할 때 모여든 사람들을 보면 안타깝고, 그 속에 있는 내가 뭐하는 건지 가끔 궁금해질 때가 있다. 이렇게 사람이 많은데, 왜 이 모양으로 좁다랗게 만들어뒀을까? 생각한다. 출퇴근을 버스로 하지 않는 분들이 탁상행정을 하기 때문이라는 생각을 해보게 된다. 불편함을 겪을 때마다 이런 생각이 든다.

물론 출근 시간에만 사람들이 몰리는 상황이라서 그렇다.

LGE | LB3300 | Flash fired | 2009: 4: 6 8:13:19

그렇지만 출근 시간에 승강장으로 몰려드는 분들이 다른 시간대에 승강장을 이용하는 분들보다 훨씬 많을 것이다. 도대체 어느 시간을 기준으로 이렇게 만들어 둔 건지 모르겠다. 미리 체크는 하고 설계를 했는지, 아니면 그냥 그런 개념 없이 만들었는지 궁금하다.

앞쪽에 위치해 있다가 뒷쪽에서 기다리다가 신호를 만나 훌쩍 떠나버리는 버스를 보면 기다렸던 15분 정도가 날아감과 동시에 다시 15분 정도를 기다려야만 버스를 탈 수 있다는 실망감에 입에서는 절로 욕이 나오게 된다. 물론 다음에 첨부된 사진은 1년 전의 사진이다. 9호선이 개통되기 전이었기에 붐볐을 수도 있다. 여러가지를 고려했겠다는 위안을 해보게 된다.

LGE | LB3300 | Flash fired | 2009: 4: 6 8:13:40


제대로된 조사를 토대로 해서 행정을 했으면 좋겠다.
발로 뛰어 시민들에게 불편함을 없을지 살핀 뒤에 행정을 하면 얼마나 좋을까?

오세훈 시장이 나름 추진력을 보여줬지만, 밀어주는 시민들의 뜻을 잘 헤아려줬으면 좋겠다.
다음 기회도 살릴 수 있는 거다.
뒤이어 시장이 되는 분도(다시 될 수도 있겠지만) 시민들의 눈높이로 보고, 듣고, 생각한다면 그의 정치적인 미래는 밝을 것이지만... 그렇지 않다면 명함도 못내밀 것이다. 꼭 그렇게 되었으면 좋겠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