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인터넷익스플로러를 주로 사용하고 있다. 어쩔 땐 너무 불편하다. 우선 CPU 점유율이 높다. 그게 브라우저의 문제이든, 해당 홈페이지의 문제이든, 플래시나 컨텐츠의 문제이든... 그게 뭔지는 알 수 없지만 어쨌든 느려터져, 메모리와 CPU를 점유해버려서 버벅거리다가 멈춰버리는 경우가 비일비재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한번씩 브라우저를 종료하거나 강제 종료시킨 뒤에 다시 실행해서 사용하기도 했다.

브라우저 시장의 점유율이

인터넷익스플로러(59.95%)    

파이어폭스(24.59%)
크롬(6.73%)
사파리(4.72%)
오페라(2.30%)
오페라미니(0.79%)
기타(0.86%)

등의 순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한다.

지난 2008년 5월을 보면 IE 75.94%, 파이어폭스 18.3%였다고 하니, 파이어폭스가 많이 먹은 것 같고, 새롭게 진출한 크롬이나 애플의 사파리 등도 많이 먹었다고 생각된다.

하지만 우리나라의 점유율은 아직도 변동이 별로 없을 것이다. 속도니, 성능이니, 뭐니뭐니 해도 계속 써오던 걸 훅~ 던져버리려면 그럴만한 껀덕지가 있어야 하는데, 우리나라에서는 온라인 거래를 하려면, 주민등록등본을 떼려고 해도 문제가 있으니까.... 어쩔 수 없이 MS의 아성은 높기만 한거다...

파이어폭스나 크롬이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기를 기대할 뿐이다.

그래도 1등인 MS도 노력하고 있는 걸로 보여진다. 많이 안정화되었기 때문이다.
어떤 분이 파이어폭스에서 내 블로그가 깨진다고 말씀해주셔서 스킨을 바꿨다. 그리고, IE 8.0으로 업그레이드도 했고, 파이어폭스를 설치해서 내 블로그를 확인도 해봤다.

파이어폭스에서 바꾼 키스킨이 정상적으로 잘 동작되었고, FLASH는 뭐 하나 설치하고 나서 잘 동작되었다.

잘생긴 총각 카이와 조기 유학생 이사벨이 아침창에 보는 라디오로 나왔다.
잘생긴 총각 카이는 얼굴 표정이 압권이다.
카메라를 아는 듯, 캡쳐할 순간을 기다려주는 것 같은 표정이다.
저건 카메라에 불들어오는 걸 본다는 건데...(보는 라디오는 불 안들어오나???)
어쨌든 노래도 잘하고, 잘 생기고... 멋진 총각이닷~
오페라를 했다고 하는 걸로 봐서 창법이 범상치 않다....

그리고, 조기유학생 이사벨은 탱탱한 피부에
이국적인 노래를 불러줬는데...
뭔가 색다른 노래를... 고음 처리 매끄럽게 잘 해준 것 같다.
종달새, 꾀꼬리... ㅋㅋㅋ
이사벨 역시... 유명한 오페라 가수인가보다.
내가 알만한 오페라를 몇개 했네... ㅎㅎㅎ
오페라의 유령은 안했단다.
"라 트라비아타"를 했다고 하네..
손짓, 눈빛이 장난 아니다.

그들의 노래는 공연장이나 음반으로 만나보시고, 캡쳐 사진이나 실컷 보시라...
다양한 표정이 캡쳐됐다는 거~

김창완 아저씨와 카이의 모습이다. 귀공자 타입에 잘생긴 얼굴이 호감 간다.
딸들 몇명은 쓰러졌겠다 싶다.

진지하게 노랠 부르고, 표정이며, 눈빛 처리 등을 염두에 두고 있는 것 같은 노련함이 보인다. 김창완 아저씨를 경청하게 만드는 실력이다.

누구를 닮았다고 하기에는 딱히 떠오르는 얼굴은 없으나, 특별한 비주얼인 것 같다.

우리 이모 같은 스타일이다. 시집 가기 전...
그러나... 마이크 앞에서 노래 부를 때는 완전히 딴 사람인 것 같다.

과장된 몸짓은 오페라 무대를 옮겨 놓았다 생각하고 부르는 것 같다.

캡쳐를 좀 잘못해서리... 좀 짤렸다만...

저 모자는 뭔가... 좀...

ㅎㅎㅎ

멋진 눈알...연기...

ㅎㅎㅎ 이들, 정말 잘하는 것 같다. 대단하단 말이 맞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