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게임의 기술

리뷰/도서(책) | 2015.09.08 14:47 | Posted by dobioi

게임의 기술...


승리하는 비즈니스와 인생을 위한 전략적 사고의 힘

얼마 전에 읽었던 경제학 콘서트와 비슷한 책이다.
겹치는 부분이 상당되면서
그나마 국내의 사례와 더 자세한 설명이 좋았다.

아쉬운 건 이렇게 읽다가는 앵무새같은 책들을 읽어나가겠구나 하는 걱정이 든다만...
그거마저도 잊혀져가는 기억을 더듬을 수 있는 방법이겠거니 해보겠다.

협상을 잘해보고 싶은데...
사기 당하지 않은 것만으로도 감사해야겠지!
조금 더 노련하게... ㅎㅎㅎ


------------------

실재 협상하는 데 활용해봤다.

상대는 정보를 갖고 있고, 나는 정보를 갖고 있지 않다면

상대의 정보가 공개되기를 기다리는 것이 맞지

알지 못하는 정보로 잘못 넘겨 짚다가는 손해볼 수 있다.


예를 들면, 상대가 지불할 수 있는 금액이 100인데,

내가 요구하고 싶은 금액이 80이라면

상대의 제시를 듣고서 협상을 하게 되면

정보가 없는 나는 득을 볼 수 있다.


상대가 90을 제시하면 나는 95를 요구하거나 100을 요구하고

결국 95 정도로 결과를 도출해낼 수 있겠지만


내가 80을 부르게 되면

상대는 이게 왠 떡이냐 생각하며

75를 부를 수 있기 때문이다.


정보를 알고 있는 것이 더 중요하겠고,

모른다면 알고 있는 쪽이 먼저 제시하는 것이 더 나을 수 있다는 것이다.

------------------




책소개


영국 케임브리지 대학교와 런던 대학교에서 경제학을 가르치다 귀국해 현재 연세대학교 교수로 재직 중인 저자는 게임이론에 큰 관심을 갖고 지속적인 연구를 해온 게임이론가로 그는 책을 통해 우리 국민, 우리 기업, 우리 정부의 현실 문제를 게임이론으로 풀어냄으로써 '한국형 게임이론'을 구현하고 있다.

'전략'의 관점에서 게임이론을 소개한 책은 경쟁과 갈등 상황을 게임의 틀로 분석해 전략적 사고력이 무엇인지를 보여준다. 따라서 비즈니스맨은 물론 일반인들에게 전략 마인드를 심어주고, 합리적이고 최선인 선택을 하는 방법과 냉철한 판단력을 키워주는, 현실적이며 유용하다. 

특히 책에는 세계 초일류 기업의 경영전략에서부터 일상 경제의 이면에 담긴 게임의 원리까지, 풍부한 사례와 명쾌한 해석이 가득한데.. 웨스팅하우스가 어떻게 에디슨의 GE를 눌렀는지, 더 우수한 성능의 애플을 밀어낸 IBM의 전략은 무엇인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의 항공 요금 전략이나 국내 이동통신 3사의 고객 유치 방법까지, 세계 혹은 국내의 경제 흐름을 주도하는 기업들의 생생한 생존 전략이 담겨 있다.

또한 북핵 문제를 푸는 방법, OPEC의 유가 유지법 등 국가나 정부 간 외교와 정책 문제도 이야기하고 있다. 이렇게 다양하고 풍부한 사례가 담겨 있는 책을 읽다보면 독자들은 최상의 결과를 위한 최선의 선택과 전략 설계법을 배우고, 밀고 당기는 협상 장면 속에서 자연스럽게 전략 마인드를 키울 수 있을 것이다.

'리뷰 > 도서(책)' 카테고리의 다른 글

(리뷰) 괴짜 심리학  (0) 2015.09.09
[이러닝] 소통과 설득의 힘, 비즈니스 스토리를 입다  (0) 2015.09.09
(리뷰) 게임의 기술  (0) 2015.09.08
(리뷰) 10년 후 세상  (0) 2015.09.08
(리뷰) 애프터 쇼크  (0) 2015.09.08
(리뷰) 경제학 콘서트  (2) 2015.08.28


세상이 많이 바뀌었다. "삐삐"로 소식을 전하던 시절이 있었는가 하면, "시티폰"이라고 공중전화 부스 옆에서만 터지는 답답한 발신형 휴대전화기도 있었다. KT에서 만들고, 완전 대박 망했다는... 그러기를 20년 정도를 지났을까? 놀라운 세상으로 점점 바뀌고 있는 걸 느낀다. 물론 이런 혜택에서 멀리 떨어져계신 분들도 많지만 요즘 젊은 이들은 스마트한 세상을 만들어가고, 누리고 있는 것 이다.

그중 최근 가장 보편화된 것이 스마트폰인데, "판도라의 상자"처럼 뚜껑을 열어보기전까지는 아무도 몰랐던 결과이다. 이미 "PDA"라는 것이 오랜 기간동안 자리를 잡고 있었음에도, 뭔가 답답함이 해결되지 않았다가 "스마트폰"이 등장하면서 신세계를 열게 된 것이다. 이럴 줄을 몰랐을 것이다.

게다가 우리나라의 경우는 IT 기기 활용 분야가 미국,유럽,일본 등과 사뭇 다른 모습이기도 하다.
유래가 없는 DMB가 그 중의 하나이다. 집에서도 볼 시간이 잘 없는 TV를 이동하는 짬짬이 TV시청을 하겠다는 거다. 이건 출퇴근, 등하교 시간이 많이 걸리기 때문일 수 있다. 그리고, TV를 본다는 건 반대로 공부, 독서를 하지 않는다는 말과도 통하게 된다.

최근 나온 IT기기 중 우리나라에서 판매가 잘안되는 것이 있다면 그건 이북(eBOOK)이 아닐까 생각한다. 책을 많이 읽기 않기 때문이다. 책값도 무지 비싸다. 미국이나, 유럽이야... 나름 선진국이고, 헤리포터 같은 소설이 장기간 인기를 끌 정도로 독서 인구가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장기간 시리즈로 읽어줄 독자가 적다. 그걸로 먹고 살기에는 작가는 너무 박봉의 직업이 아닐까? 게다가 유통구조도 좋지 못하다는 생각을 한다. 너무 많은 유통 단계가 있고, 거기에서 많은 비용이 발생되면서 독자가 구입할 수 있는 책의 가격은 너무 비싸지게 된다.
이렇게 되면 악순환이 계속되는데, 소비자는 지갑을 열지 않게 되고, 책은 판매가 되지 않게 되고, 작가는 책을 쓰지 않게 된다. 그러면 기껏해야 우리나라 현실에 맞지 않는 번역서만 쏟아지게 되는데, 그게 제대로 읽힐 확율을 낮다. 출판사에서 아무리 후까시를 줘서 띄워보려고 해도 한계가 있는 거다.

하지만 스마트폰은 이름 그대로 스마트한 기능들을 잘 아우르고 있다.
국내버전에는 DMB가 장착된 스마트폰을 판매하는 모델이 있을 정도이니...

앞으로 스마트폰은 어떻게 발전 될까?

요즘은 스마트폰의 LCD가 3인치 라면 작다고 생각한다. 적어도 4인치가 되어야 한다. 왜일까? 3D가 왜 나오는 거며, 왜 극장에서 영화를 봐야 제맛일까? 왜 와이드로 봐야 할까? 사람의 눈 모양을 보면 알 수 있다. 가로로 찢어져 있고, 상하보다는 좌우를 더 넓게 보는 구조이다.
산 중턱이 아니라 산꼭대기에 굳이 올라가서 상쾌함을 느끼는 것 중에 하나는 뷰(VIEW)다. 좌우로 막힘이 없는 세상을 보고 싶어 하는 것이리라... 그래서 답답한 뷰(VIEW)보다는 넓디 넓은 하늘을 보거나, 산 꼭대기에서 아래를 훑어보고 싶어 하는 것이다.
특히나 어디서나 산을 볼 수 있는 우리나라에서는 말이다. 지상에서는 눈에 걸리적거리는 것이 너무 많다.

아마도 더 큰 화면을 원할 것이다. 제대로 된 화질의 눈 안에 꽉차서 뻥뚤리는 시원함을 느낄 수 있는 그런 화면 말이다. 그럼 뭐가 있을까? 이제 대부분의 기술이 다 나온 시점이니... 이젠 홀로그램 같은 걸 노려보면 어떨까? 일단은 특별한 공간이 필요하겠지! 하지만 앞으로는 핸드폰을 사용하듯 언제 어디서나 홀로그램 같은 손에 잡힐 것 같은 영상을 어디서나 볼 수 있는 날이 오지 않을까? 본인만 볼 수 있어야 한다면 본인의 눈 앞에 안경같은 것이 필요하거나, 눈꺼풀 안에 장착해서 눈만 감으면 환상적인 영상이 보여지는...

휴대하기 좋은 크기와 넓은 화면은 이율배반적인 것이다. 그렇기에 풀기 쉽지 않은 문제임에는 틀림 없다. 다가올 미래는 아무도 모르는 일이다. 미래가 현실이 되는 그 언젠가는 우리의 상상이 틀리지 않았구나 하는 날이 올 것을 조심스럽게 기대해본다.


더보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