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동네 마트에 뭘 좀 사러 나갔다가 황당한 유세 현장을 목격하게 되었다. 삼거리, 사거리, 오거리가 교묘하게 얽혀있어서 나름 목 좋은 곳에 유세 차량이 서있었고, 그 차를 바라 보며 길가에 운동원(?)들이 노란 모자를 쓰고, 노란 티를 입고 줄지어 서있었다.

유세차량에서 마이크 잡은 어떤 분이 말을 하고 있었다.

"노무현 대통령님 을 외쳐보세요! 그러면 노무현 대통령님이 나올 겁니다." (헐~ 강시? 귀신?)
그랬더니, 노란 모자 아줌마들이 살짝 "노무현 대통령님"이라고 외쳤다.
더 크게 해야 나온단다.
그러니 조금 더 크게 외쳤다. "노무현 대통령님"... 외치면서도 멋적어 보였다.

유세 차량에 서있단 양반이 어슬프게 고 노무현 대통령의 말투를 흉내내면서 이상한 이야기를 하고 있었다.

저세상에서는 "김대중 대통령보다 인기가 좋다"나 뭐래나...

사투리인지, 책을 읽는 건지는 잘 모르겠지만 어쨌든 유치짬뽕이 찬란하게 빛나는 유세현장을 살짝 비켜 지나쳐서 집으로 돌아왔다.

나는 그가 무슨 정당의, 무슨 후보로 나왔는지 알지 못하지만 "미쳤구나"라는 생각을 하면서 돌아왔다. 죽은 사람을 불러내는 접신하는 무당인지, 그냥 웃기려는 코미디언인지 모르겠지만 놀라운 시도를 통해 지나가는 사람들에게 이상한 동정을 사려고 하는 것처럼 보였다.

만일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자살하지 않았다면 저분은 어떻게 선거를 치뤘을지 궁금했다. 검찰에서 어떻게 판결했을지는 모르겠지만 노무현 전대통령이 자살 여부에 따라서 선거 전략이 많이 달라지지 않았을까?

가신 분의 이름에 먹칠하는 게 아닐까 생각된다.

고 노무현 전대통령이 지하에서 웃겠다. 어이가 없어서...
(막 하자는 거지요~)

유치하게 선거유세하지 못하게 막는 법이라도 만들어야 하는 것 아닌가? 길 지나가는 시민의 눈쌀을 찌푸리게 만들어야만 하는 걸까?

현수막이 아주 낮게 드리워져있어서 통행에 위험을 안겨주고 있었다.
그래서 며칠전에 찍은 사진이다.
아래의 동일한 장소에서 일어난 동일한 당의 황당한 일이어서 사진을 첨부해본다.

Nokia | 5800 Xpres | 1/200sec | F/2.8 | 3.7mm | ISO-6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0:05:22 11:09:20
여기서는 그나마 높이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아래의 사진을 보면
Nokia | 5800 Xpres | 1/333sec | F/2.8 | 3.7mm | ISO-6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0:05:22 11:09:30

여차하면 머리에 걸릴 수 있는 높이로 축~ 처져있다. 저렇게 먼거리에다가 현수막을 걸어도 되는 건가...
여차해서 바람이라도 불고, 키가 큰 사람이 걸어가다가 머리나,목이 걸리기라도 한다면... 끌~
이것도 선거법 위반이 아닌가 생각해본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