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신증권이 CI를 바꾼것 같더라...
서여의도 지점(?)이 간판을 바꾼 걸 며칠 전에 봤다.
어디선가 본듯한 디자인이라 조금 실망했다.
뭔가를 형상화하긴 한 것 같은데... 너무 평범해서, 박스 회사인지, TNS 인지, 뭔지... 좀 오해스러웠다고나 할꺼나...

(앗... 대신증권 홈피에 접속했더니, 내 고물컴퓨터가 기염을 토하기 시작한다.
 이젠 괜찮다. 로딩하는데... 좀 과부하가 생겼나 보다...
 무슨 회사소개라고 동영상 나오는데... 역시 과부하가... 고물컴터...갈아치워야하는디...)

홈피에서 CI를 캡쳐해왔다. 뭔가... 객장을 형상화 한듯한 이미지인데,
전체적으로 좀 구리다. 사용하고 있는 글꼴도 싼티가 좔좔 흐른다. 디자인을 너무 싸게 한 거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해본다. 홈피의 디자인도 꾸진다. 아마도 그냥 개발자들에게 알아서 하라고 했나보다. (아닐 수도 있겠지만 그만큼... 좀 그렇다는 이야기이다.)

회사가 너무 어려운 것 처럼 보인다. 아쉽.... ㅠㅠ




오픈 소스의 장점은 모든 사람이 소스를 공유할 수 있어 개발을 빠르게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자바 기술 역시 수많은 개발자들에 의해 생성되고, 검증된 오픈소스를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문제는 수많은 개발자들이 그 소스를 알고 있다는 것이다.
물론 아무 상관 없는 로직이야, 누구나 안들 무슨 상관이겠는가?

하지만 보안이라는 것이 "창과 방패"와 같이 뚫고, 막고, 뚫리는 모순같은 일이 반복되는 곳이 아닌가!
물론 안전을 위한 장치를 다양하게, 잘... 구비해뒀겠지만... 말이다.

개발 기간이 짧아 좋긴 하겠다. 적은 돈을 들일 수 있으니 말이다.
차세대를 개발하는 금융사로서는 상당한 메리트가 있는 것이 사실이겠다.
유지 보수에 비용이 적게 든다는 건 좋은 일인 것 같다.
하지만 개발자에게는 메리트가 없을 수도 있겠다.
2개월 이상 걸리던 상품개발 기간이 10일로 단축되었다는데... 헐~

개발자들 다 죽었다....

돈을 벌기는 커녕... 해커라도 하지 않으면 먹고 살기 힘들어지는 것 아닌가? 하는 위기감을 느낄 것 같다.
아직 자바로 개발을 해보지 않아서 잘은 모르겠지만... 한번 해보고 더 이야기 하고 싶다. ^^;

더보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