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는 전 세계적으로 최후의 분단 국가이다.
그러기에 반공 교육을 어릴 적부터 받아왔었다.
하지만 최근 좌파 정부에 의해 혼란이 생길만한 일들을 많이 접해왔다.

북한의 김정일은 중국과 손을 잡으려고 하고
우리 나라는 대중,대북과의 관계에서는 피해를 보는 상황인 것 같다.

6.25 사변은 북한과 중국에 의해 그 피해가 더 커졌다.
이게 역사이고, 사실인데도,
정신 나간 어떤 이는 이승만 전 대통령의 동상에다가 붉은 페인트를 끼얹고 있다.

6.25 사변이 전쟁영화, 무슨 허구로 만든 소설, 거짓말으로 이해하고 있는
일부 좌파 대한민국 국민들이 있다는 것이 황당하고, 불안하게 만드는 것이다.
그들이 북한에서 남파된 간첩일지 아닐지 어떻게 알까...?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인터넷을 통해 수많은 지령을 내리고 있을지,
그게 똥인지, 된장인지 구별도 못한 채,
좌파 공작원들의 지령을 성심 성의껏 수행하고 있을지도 모를 일이다.

예를 들어 다단계로 뭔가를 판매하기 위해 고객을 포섭하는 것과 유사하다.
사이비 종교에 심취해 있는 자가 다른 사람을 포섭하기 위해 작전을 펴는 것과 유사하다.
이념이 다르고, 역사가 다른 한 나라 이기를 거부하는 남한/북한은 이미 서로 딴 나라다.

좌파, 우파, 중도... 뭐 이런 것들... 아무 소용 없는 구호이다.
우리 나라가 있어야 이런 것들이 소용 있지, 없어지면 아무 것도 아닌 거다.
유대인들이 까스실에서 죽어갔듯, 실험쥐 같은 취급을 받듯,
정말 무기력하게 저항하지 못하고 끌려가는 양처럼...
그렇게 살 수밖에 없는 것이다.

대한민국은 없어지고, 북한도 없어지면서, 중국의 한 성으로 전락해버릴 수도 있는 일이다.
(생각하기도 힘들고, 싫은 일인 것이다.)

그런데도.... 사람들.... 계속 넋놓고 있다.
다단계 사기를 치는 사람들도, 사이비 종교 집단들도...
사기 쳐서 돈벌기 위해, 사이비 교리를 전하기 위해 어떻게든 사람을 호리려고
최선의 노력을 다하는 것처럼
대한민국을 잡아먹으려고 노력할텐데...

피죽도 없어서 인민들을 못먹여살리는 북한이 그렇게 좋으면 차라리 거기로 가기를 권한다.
이제 중국의 지원을 받아 어느정도 살만해도...
김정일이 후세인이나, 카다피같은 말종들과 뭐가 다를까...

호국보훈의 달...
우리나라의 앞날을 걱정해보며...


 





KAL기 사건 김현희 15년 만의 외출
‘가짜설’ 논란 속 칩거, 두 아이 엄마로 돌아오다

북한에서 27년, 남한에서 23년을 살았다. 어느덧 세월의 무게가 엇비슷해졌다. 북한 사투리와 억양이 언제부턴가 다시 나오기 시작하더란다. 사람들이 물으면 강원도나 연변이 고향이라고 슬쩍 둘러댈 뿐. 인터뷰하던 날 아침, 신문에는 “좌우 꼬리표를 떼고 현대사를 있는 그대로 보겠다”는 한국현대사학회 출범 소식이 실렸다.
그땐 그랬다. 영화 ‘써니’의 소녀들처럼 ‘터치 바이 터치’와 나이키 운동화에 열광하며 생에 가장 찬란한 순간을 건너던 시절, 거리의 민주화 열기는 뜨거웠고 이국의 하늘에선 국적 여객기가 산산이 흩어지는 초유의 사건이 벌어졌다. 산업화의 혜택을 본격적으로 누리기 시작한, 1980년대에 학창 시절을 보낸 세대에게 88 서울올림픽, 6?10 민주항쟁, 그리고 KAL기 폭파 사건은 한 편의 기억이다. 압축 성장의 밀도만큼 분단국의 긴장은 팽팽했고 이데올로기 분쟁은 격했다. 세기가 바뀌어 기성세대로 살아가는 ‘써니’들에게 80년대는 아련하기도 하고 또렷하기도 하다. ‘써니’들의 청춘 한가운데 낯익은 이름 하나, 김현희.

더보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