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븐 호킹 박사의 당황스러운 이야기에 황당함을 감출 수 없다.
외계인 운운 하더니, 신변 비관에 가까운 이야기를 하고 있는 것 같다.

"우주, 신의 창조물 아냐" - 그러면 신의 장난감?
그의 발언은 뭘 말하고 싶은지 알 수가 없다.
책을 홍보하기 위해서 핫이슈를 만들어 내고 싶은 걸까?

이젠 뭔가 과학적인 이론을 만들어내기에는 역부족인 것일까?
그냥 뱉어내면 그게 이슈가 되어 가십거리가 되고, 기사가 되어,
돈벌이가 된다고 생각하고 있는가?

"신은 없다" 호킹 박사가 '쇼킹' 발언을 했다고 떠든다.

"신은 없다" 라고 말하는 것보다, "신이 원망스럽다"로 받아들여지는 이유는 뭘까?

과학은 발견이다.
이미 이뤄져있고, 몰랐던 것과 변하고 있는 것에 대한 발견이 과학인 것이다.
그걸 알아내고, 찾아내고, 추론해보고, 확인하는 것이
과학자들이 해온 일이며, 앞으로도 아무리 생각하고, 고민해봐도
어쩌면 제자리 걸음 같은 수준의 발견 밖에 못할 수도 있다.

겨우겨우 대를 이어가며 선배들의 이론을 학습하고, 그걸 이해하고, 또 다른 가설, 이론을 만들어 검증해가는 것인데, 그걸 "스티븐 호킹" 박사는 하고 있다가, 오버 센스를 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

"공기는 없다" 라고 이론을 발표하는 어리석은 사람 같다.
그가 도대체 어떤 사상이나 이론, 책, 사람, 종교 등의 영향을 받았는지 모르겠지만
그 기저에는 그의 신변에 대한 불만이 깔려있지 않을까?
그를 비하하고자 하는 것이 아니다.

그가 어려운 상황에도 석학으로 불리고 있다는 것은 그의 재능이 뛰어나기 때문일 것이다.

단순히 영화배우가 개종했다고 밝히는 것과 무엇이 다를까 생각되어지기 때문이다.
안타깝기 때문이다.

"신은 없다" 라고 말하는 것은 "신은 반드시 있다"라는 것을 반증하는 것이기도 하다.

더보기


삶은 참으로 소중한 것이다. 삶을 놓을 수 있는 건 "인간"이 아니다. "인간"은 삶을 부여받은 존재다. "삶"을 부여해준 "창조자"(조물주) 의 뜻이 아닌 것이다.
스스로 "삶"을 놓은 모든 이들에게, 생사를 결정하는 정말 중요한 순간에 맨 정신으로 삶을 뒤돌아보고, 앞으로 살 날을 생각해보기를 권해보고 싶다. 술이나 약에 의존하거나, 자신을 뒤흔드는 나쁜 생각들 속에서가 아닌 맑은 정신으로 깊이 생각해보고, 또 고민해보기를 권해보고 싶다.
이미 엎지러진 뒤에 다급하게 "삶"을 구걸해봐도, 때가 늦을 수 있다. 삶과 죽음이 생각만큼 내 뜻대로 되지 않는 거다. 살려고 해도 죽는 경우가 있고, 죽으려고 해도 사는 경우가 있다. 살고자 해도 죽는 안타까운 이도 있는 거다.
"삶"은 혼자가 아니다. 천상천하에 유아독존하는 것이 아닌 거다. 많은 사람이 더불어 살도록 "삶"은 부여된 것이다. 그 삶을 위해 나와 나의 이웃에게 따뜻한 사랑을 표현해야 할 때이다.

다소 우스꽝스러운 "자살 방지 위원회"라 이름을 붙여보지만, 꼭 간판을 내어 건 단체가 아니라, 개개인이 삶의 현장에서 이웃하고 있는 모든 이들을 위해, 모든 이들에게 필요한 일이 아닌가 생각된다.
사이비 교주가 종말이라고, 곧 죽을텐데, 선택하라고, 스스로 죽겠느냐고 다그치지지도 않는데, 이게 뭔가... 악마의 교묘한 속삭임에 넘어갔다고 생각된다. 그리고 낚인 거다. 그렇게 하면 모든 것이 끝나는 거라고... 지금보단 나을 거라고... 하지만 그 대책없는 악마의 속삭임을 날려버려야 한다.
그리고, 힘들어하는 삶을 위해, 힘을 나눠줘야 한다.
혼자만 살 수 있을 거라는 생각은 하지 말라... 돈이면 다 된다는 생각도 하지 말라... 명예, 건강 등의 세상의 그 어떤 것도 자신을 영원히 만족하게 해 줄 것은 없다.

가장 행복한 사람의 속옷 을 찾는 것처럼 행복은 아무 물건이 될 수 없는 거다.

나에게서, 가족에게서, 이웃에게서 사랑과 행복을 느끼고, 주고 받고록 하자.

그에게 돌을 던지는 넌 누구냐? 라고 개념없는 이에게 묻고 싶다.
지금은 슬퍼해야 할 때다. 여러가지 사건이 겹쳐져있는...
우리 나라와 우리의 미래에 대한 걱정을 해야 할 때가 아닌가 생각된다.

타임머신으로 시간을 돌렸음 좋겠다. 지우개로 지워버리고, 다시 쓸 수 있었음 좋겠다~ ㅠ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