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서 책 소개를 잠시 했었다. CEO라 하면 소소한 것도 잘 챙기는 모습에 한표를 던지고 싶은 마음에 항공사 CEO이면서도 꼼꼼하게 챙기며, 자잘한 것도 메모하는 습관을 가진 CEO를 살펴봤었다.

하지만 우리나라 일부 CEO가 대략 난감스럽고, 황당스러운 시츄에이션에 한심하기가 그지없다. CEO는 시간적 여유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

나도 포스트를 작성하지만 댓글을 달거나, 메일을 읽거나, 트위터에 글을 올리거나 댓글을 다는 일은 어지간한 작업같이 시간을 많이 소모하게 된다. 회사의 방향 제시와 국제 정세, 국내 현황을 파악하고, 분석하며, 큰 틀을 잡아주셔야 아랫사람들이 일사분란하게 움직이며, 회사를 위해 충성을 하게 되는데... 트위터나 하고 앉았다니... "대략난감"을 넘어서 "초난감"하지 않을 수가 없는 것이다.

차라리 거래처 CEO와 골프를 치러가라~ 적어도 관계 유지나 업무 이야기가 오가지 않을까? (제발 내기 당구... 아니 내기 골프같은 건 치지 마시구~ 스~포츠.. 좀 하시란...)

만일 트위터를 퇴근 시간 이후 남아서 열심히 댓글을 다신다면 대환영이다.
하지만 틀림 없이 업무시간, 직원들 열쒸미 뺑이 치고 있을 때에 여유롭게 한댓글씩 쏘아대고 있지 않을까? 그것도 몇명 들어오지 않는 곳이라면 댓글 달거나 있겠나 만은 "트위터"를 해야 회사 이미지가 좋아질 거라는 이상한 생각에 사로잡혀 일을 삼고 하고 있으니...

CEO는 배로 치자면 선장이다.

선장이 빙산, 암초가 산재해있는 바다에 떠다니는 위급한 배에서
선원들 몇명 불러 앉혀놓고 고스톱 치는 거랑 뭐가 다를까?

선원들 몇명은 삥뜯어서 재미좋겠지...
하지만 선장 잃은 조타실에서 전전긍긍하며
선장의 역할까지 떠맡아 하고 있는 부선장은 어쩌라고?
부선장도 불러서 고스톱 치고 있다고?

.... 업무 효율이 엄청 떨어지는 걸 CEO는 하고 있다~ CEO가 무슨 연예인인줄 아나...
한량같이~

우리 나라 경제의 미래가 암울하다는 생각이 든다.

더보기


일본이 한국을 벤치마킹 했다고 한다. 잘한 건지, 못한 건지... 우리나라의 실력이 그렇게 높이 평가 되었다니, 기분은 좋다. 하지만 일본의 분석은 나름 문제점을 잘 잡은 걸로 봐서 곧바로 실행에 옮길 가능성도 있다.



그러면 일본도 유사 전략으로 체질 개선한 뒤 공격하게 되면 어떻게 될까?

산업 전반적인 인프라가 다년간 폭넓게 구축되어 있는 일본에서 체질 개선을 하면 우리와 경쟁이 되기나 할까? 물론 체질 개선 성공했을 때의 이야기이다.
내가 아는 일본의 전력을 고려해본다면, 이런 보고서가 나오게 되면 "으쓱"해야될 문제가 아니고, 강력한 경쟁자의 향후 공격을 두려워 떨어야 옳지 않을까 생각해보게 된다.

우리 나라도 과거에 미국, 영국, 독일, 일본 등의 나름 선진국, 강대국 들을 벤치마킹하면서 성장해왔다. 앞에 보이는 선수를 따라해가면서 실력을 키웠다고 볼 수 있다. 그래서 상당 기간동안 재미를 봤다. 이젠 그 앞서던 선수들이 뒤따라오는 우리나라를 견제하고 있다.
"어라... 잘 따라하네~"
그러나, 그들이 그대로 둘까?

조그맣게 위협해올 땐 그냥 견제꺼리도 안됐지만 이젠 제대로 견제들어올 수 있다.
우리 나라도 일본의 벤치마킹을 넘어서는 벤치마킹이 필요한 때가 아닐까 생각된다.

어떻게 보면 엄청 성장된 우리 나라의 기술력, 경쟁력을 볼 수도 있는 사건이기도 하지만 반대로 앞으로 다가올 우리의 경쟁력이 아닌 강력한 "경쟁"을 우려, 대비해야 하겠다.

게다가 거기만 경쟁자인가... 중국은 또한 얼마나 놀라운 경쟁자인가? 일본이 지금은 한국을 견제하지만 결국엔 한국을 견제하면서 중국도 견제하는 묘수를 만들어낼 수도 있을 거라 생각된다.

더보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