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wii)가 처음 그 모습을 드러냈을 때,
새로운 세상이 열릴 줄 알았다.
그런데, 별... 소니를 압도하지 못하고, 그저 그랬다.
게다가 ms, 소니에서 조이패드를 버리고,
움직임을 감지하는 방식을 체택 홍보하면서
어정쩡한 wii 의 컨트롤러가 새로운 가능성만 보여주고,
밀리는 상황이 생기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게다가 우리나라의 콘솔게임 시장은 별로 크지 않은 것 같다.

내가 잘 모르는 것일 수도 있겠으나,
전세계 기준으로 보게 되면 미미한 수준일 거라 생각한다.

그도 그럴 것이 인구만 봐도 미국, 일본, 중국, 유럽 등에 비하면 턱없이 작기 때문이고,
그렇기 때문에 글로벌 판매량 정도만 공개되고,
국내 판매량은 쪽팔려서 말도 못하는 것이 아니겠는가?

그리고, 우리나라 사람들은 갖고 놀 것이 많다.
인터넷이 그 대표적인 것이고, dmb도, 온라인 게임도, 스마트폰도...
다양한 놀거리 들이 있는 우리나라 사람들에게는
콘솔 게임은 별스럽지 않은 것이 되는 것 같다.

땅덩어리가 좀 넓은 나라에서의 시장은 좁디좁은 우리나라와는 그 성격이 좀 다르다.
차를 타고 한참을 가야만 책 한권을 살 수 있는 나라에서야
적막함을 달래기 위해 뭔가를 해야 할테고,
놀아줄 친구는 없고 하면...
콘솔게임을 하게되겠지.

집도 넓고 하니, 게임기, 장비, 입체음향 시스템을 갖춰놓고
극장처럼 게임환경을 꾸며놓고 재밌게 놀겠지.

우리나라에서는 좀 힘든 일인 거.... 눈치 챌 수 있겠지.

여하튼 콘솔게임 시장은 우리나라와 좀 동 떨어진 이야기인 것 같다.
아무리 해도 판매량이 늘지 않을 거란 생각이 든다.

그렇다면 콘솔게임 시장을 키울 대책이 뭐가 있을까?

미끼를 던지는 거다. 누구나 쉽게 접근할 수 있게 만들어야 한다.
그것이 뭐가 될까? 되지 않는 광고나 디립따 해봐야 별... 반응을 못얻을 수 있다.
공격적인 마케팅이 필요하다.

쉽고, 재밌고, 유익한 게임을 많이 개발해야 하는 것이겠다.
그리고, 입소문이 난다면...
그리고, 그 입소문에 부응만 해준다면...

그런데.... 어쩌나... 난 시간이 없다.


더보기


뉴 X박스360 이라...
구 X박스360도 쓰는 걸 본 적이 없는 터라... 별 할 말은 아니지만 "키넥트" 기능에 대해서 아쉬움이 있기에 한번 글을 적어본다.

닌텐도 WII를 한번 갖고 놀아본 적이 있다.

일반 게임기는 이미 널리 알려진 방식인 "조이패드(스틱)" 방식인지라 나같이 늙고, 둔한 사람이라면 게임을 잘 못한다는 단점이 있다.
그런데, 닌텐도 WII는 할머니, 할아버지도, 아버지, 어머니도, 어린 동생도 모두 간단한 조작으로 게임을 즐길 수 있는 놀라운 메리트가 있는 것이다.

MS에서 금번에 발표한 "키넥트" 기능은 이것에서 한걸음 더 나간다.(?)
움직임을 감지하는 거다.
쉽게 말하면 카메라를 통해 움직임을 찍어서, 그걸 분석해서 게임을 진행해보겠다는 거다.
실재로 어떻게 하는지 잘 알지는 못하지만 단순하게 생각해본다면... "힘들겠다" 라는 생각이 든다.

"조이패드"의 매력은 손가락만으로 비행기든, 캐릭터든, 총이든, 칼이든, 뭐든 다루지 못하는 게 없다.
그리고, 누구나 한번 익숙해지면, 놀라운 속도와 기량을 자랑하며, 게임을 즐길 수 있다.

"닌텐도 WII"의 "리모콘"은 어떤가? 골프처럼 휘두르거나, 탁구, 테니스, 권투 글러브와 같은 것처럼 쥐고 흔들어주면 되고, 심지어는 볼링공처럼 들고 있다가 휙 하고 던져도 된다. (물론 리모콘을 잡아주는 스트랩이 있으니... 안심...하다가 다친 사람도 있긴 하다... ㅋㅋㅋ)

이 두가지 컨트롤러의 공통점은 익숙하고, 단순하다는 거다.

하지만 "키넥트" 기능은 생소할 뿐만 아니라, 움직여야 하는 부위가 많다.
허공을 휘젓거나, 뛰어주거나, 오른쪽으로, 왼쪽으로 몸을 기울여줘야 움직임을 감지할텐데...
이거 무슨 훈련도 아니고, 어쩌란 말인다....

DDR을 알 것이다. 메모리 종류의 DDR이 아니라
댄스 어쩌고 하는 춤추는 게임 말이다.
이것도 하고 나면 진땀 빼고, 지금은 별로 하는 사람이나 게임장이 없는 거다.
겨우, 컴퓨터로 손가락으로 움직이는 정도가 남아있을 뿐이다.

MS는 헛다리를 짚은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닌텐도를 의식해서, 뭔가를 다르게, 차별화하기 위해 "억지로" 울며 겨자먹기(맛있는데...) 식으로 집어 넣은 기능일 것 같다. 출시 후 시장의 반응을 봐야 알겠지만... 좀 어렵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마우스의 종류에도 여러가지가 있다.
하지만 지금도 가장 많이 사용되는 마우스는 전통방식의 마우스이다.
허공에 대고 흔들어대거나, 그나마 나름 보편화된 듯하지만 아직도 불편해서 정통 마우스라고 볼 수 없는 무선방식의 마우스도 대중화의 약간 곁에 포진해 있는 이유는 바로... 일반적인 것을 벗어난 불편함일 것이다.

MS는 공룡과 같다.

"키넥트" 기능은 재밌는 이슈꺼리는 되겠으나, "판매"를 올려줄 "핵심"은 아니지 않을까? 하는 우려를 해보게 된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