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럴 줄 알았다. 기껏 만들어낸 것이 초등학생 애들도 코웃음 칠 조잡한 걸 만들어서는 그걸로 유럽도 공략하려고 했었다니, 놀라울 따름이다. 게다가 "킨"프로젝트를 담당했던 직원들이 그대로 "윈도폰7"팀에 통합된다니... 헐~ 게다가 "킨"프로젝트 담당자들이 갖고 있던 가치있는 아이디어와 기술을 "윈도폰7"에 집중 투입한다니... 이게 말이나 되는 소리인가?

"윈도폰7"이 얼마나 졸작이 될지가 벌써부터 가늠해지는 부분이 아닐 수 없다.

물론 "청출어람 청어람"이라는 한자숙어처럼 푸를 청보다 더 멋진 남색이 나올 수도 있겠지만 깨진 바가지가 세지 말란 법이 없는 것인데, "킨"시리즈를 제대로 졸작 만들어낸 팀을 그대로 "윈도폰7"에 흡수한다니, 그들을 그냥 다른 직장을 찾도록, 아니면 아예 다른 걸 하도록 휴가 같은 걸 줬어야하지 않을까?

사람이란 관성의 법칙에 따르기 마련인데, 엉터리 아이디어를 갖고 있는 팀이 새로운 아이디어를 떠올리는 건 어려울 것이고, 도리어 "윈도폰7" 프로젝트 담당자들에게 걸림돌이 되지 않을까?

물론 "이렇게 하니까 안되더라"의 롤 모델로 쓴다면야 나쁠 것 없겠다.
이런 분위기에서 "윈도폰7"이 어떻게 나올지 걱정스럽고, 한심스럽다.

애플, 구글 진영은 날고, 뛰고 있는데, MS는 어찌, 기고 있는 느낌을 감출 수 없다. 자기네가 H/W업체인줄 알고 있는거 아닐까? MS 윈도우가 돌아가는 가전을 만들어야 하는 강박감에 시달리고 있는...

"윈도폰7" 프로젝트도 실패하고 나면 프로젝트 참여자들을 "MS 오피스" 업그레이드 팀에나 보내서 어쩌면 오피스를 말아먹을지 고민해보라고 권하는 건 어떨까?


MS에서 "윈도폰7"이라는 운영체제를 출시한단 이야기가 나오고 있단다. 윈도우가 다 그렇지 뭐... 하면서도 살짝 기대되는 건 뭘까? 윈도우 7을 써봤다. 글쎄... 노트북 사양이 낮은가, 아니면 윈도우7이 무거운 건가? 느리다는 생각이 든다. 단순히 인터넷만 할 뿐인데도 인터넷 익스플로어가 뜨는게 느리다. 하지만 익스플로어가 실행되고 나면 느린지 모르겠다.


얘기가 셌다.


MS는 덩치를 작게 만드는 방법을 알고나 있을까?


무조건 공룡같은 OS만 만들어서 낮은 사양 컴퓨터도 제대로 돌지 못하게 만드는 기술? 그런 기술로 스마트폰을 만든다면... 아마도 그 스마트폰, 열받아서 터져버릴지도 모른다.


이런 선입견을 없앨 수 있을까?


그런데, 출시도 되지 않은 "윈도폰7"에 모바일 광고는 웬 말일까? "윈도폰7"의 내세울만한 기능이 "광고"인겨? 그럼 통화료 없는겨? 아님 훅~ 저렴해지는겨?


좀 한심해보인다. 뒷북만 치는데다가 내세울만한 뾰족한 뭔가도 없고, 스마트폰이 무슨 PC인줄 알고 덤비고 있는 거다.


그냥 마우스나 키보드, PC카메라 같은 것만 잘 만들고, 저렴하게 판매했으면 좋겠다. 킨 같은 걸 아이폰 대항마라고 말이나 말던지... 어줍짢게 뎀비지 말고... (뎀비려면 좀 제대로 된 놈으로 준비 좀 해주시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