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한한 딴지에 안타까움을 감출 수 없고, 나도 용납을 못하겠다.

국회의원들은 뭘하는 집단인지, 정말 알 수가 없다. 통신요금이 얼마나 서민경제에 치명적인지를 잘 모르나보다. 경쟁을 하게되면 소비자는 그나마 조금 더 저렴하게 사용할 수 있다. 담합을 하지 않으면 경쟁을 하게 되는데, 그러면 가격은 떨어지게 마련인 거다. 조금 덜 남기고, 가격을 떨어뜨린다면 그건 좋은 거다. 담합 해서 모두 많이 남기게 된다면 소비자는 울며 겨자먹기식으로 비싼 요금을 쓸 수 밖에 없다.

전기요금이 3.5% 가스요금은 4.69%나 오른다고 한다. 이거 엄청난 부담이다. 서민들이 꼭 사용해야 하는 것들이고, 아껴도 어쩔 수 없이 많이 나오는 부담스러운 비용이다.
국회의원들은 이런 거 잡아야 한다. 국가에서는 이런 거 좀 잡아줘야 한다. 가격 저렴하게 해보려는 경쟁에 대해서는 차라리 장려를 해야 옳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정의원(? 누군지는 모르겠다만...)은 뭔가 잘못 생각하고 있거나, 뭔가 모를 것에 중심을 잃은 것이 아닌가 의심해봐야 하지 않을까 생각된다.

모두에게나 좋고 싫음이 있을 수 있긴 하다.
하지만 뭔가에 중심을 잃고서 싫은 걸 좋다고 하고,
좋은 걸 싫다고 주장하거나, 일을 꾸미게 된다면
그건 나쁜 일이다.

마트에 가보면 끼워파는 상품들이 있다.
"1+1"도 있고, 뭔가를 붙여서 판촉 행사를 한다.
그런 걸 사면 기분도 좋고, 싸게 산 것 같고,
그래서 좋아한다.

물론 쓰지도 못할 물건을 끼워팔면서 가격만 올린다면
나쁜 거고, 그냥 사지 않으면 되겠지만 말이다.

게다가 인터넷, 인터넷전화, IPTV, 무선인터넷 등을 하나로 묶어서
싸게 할 수 있는 이유가 있다.
우선 인터넷을 통해 인터넷 전화와 IPTV, 무선인터넷이 하나의 라인으로 가능하다. 그러니, 별도의 추가 비용 증가 거의 없이도 이런 서비스를 재공할 수 있는 거다. 그러니, 가격을 저렴하게 만들어도 문제 없다.

마찬가지로 케이블 TV도 역시 하나의 라인으로 가능한 부분이 있긴 하지만 기본적인 시스템이 달라서 IPTV만큼 성능을 내지 못하는 환경이다. 그러니 경쟁력이 없는 거다. 이런 걸 갖고 공정경쟁 문제를 거론한다면 좀... 몰상식한 거다.

서비스에 드는 비용이 다른데, 어떻게 동일한 가격으로 경쟁할 수 있단 말인가? 저렴하게 좋은 서비스를 재공하는 곳이 장땡이인 것이다. 소비자에게도 유리하지만 그런 스비스를 재공하는 업체도 역시 유리하다. 또 더 좋은 가격과 서비스를 위해 경쟁하게 되어 좋은 순환이 일어나게 되는 것이 아닐까?

한전이나 도시가스 같은 건 경쟁상대가 없으니까, 가격을 올리면 그냥 세금이다 생각하고, 그냥 반항 한번 못해보고 쓰는 거다. 만일 2,3개 업체가 공정경쟁을 한다면 아마도 한전이나 도시가스를 사용하지 않고, 저렴하게 서비스하는 곳을 한번 이용해볼 것이다. 분명 경쟁상대가 생기면 살아남기 위해 구조조정이 반드시 필요하며, 그래야만 적어도 명맥이라도 유지할 수 있을 것이다.

국회의원도 마찬가지다. 선의의 공정한 경쟁을 하지 않으면 다 죽는다고 본다.
유권자들이 심판할 것이기 때문이다.

더보기


통신요금이 왜이렇게 비싼지, 집안 식구들의 통신요금을 모두 합해보면
입이 쩍~ 벌어지고 만다.
이건 기본료가 있어서라고도 볼 수 있다.
베이스로 기본 깔면 5인 가족이라 했을 때(우리집이 5인이라...)

기본 요금을 1만5천원이라고 한다면 7만5천원이 된다.
통화 요금까지 합하게 된다면 10만원이 넘는 건 쉽다.

1인의 요금이 최악의 경우 5만원 가량 나오고,
폰 할부금 까지 있다면 이보다 더 많이 나오기 때문이다.

이것 뿐인까?
집에 사용하는 인터넷은 어떤가?
기본이 3만원 가량 아닌가?

그리고, IPTV를 사용한다면 그것도 1만원에다가

전화까지 사용한다면 기본요금 2500원에 사용 요금 포함하면 또 1만원 되고,

무선인터넷이라도 사용하게된다면
(무선 공유기 활용 못하시는 분들...)

이거, 뭐 통신사 먹여살릴려고 돈 버나???

5인 가정에서 사용되는 통신요금만 해도 16만원 정도... 기본만 이렇다는 거다.
이게 1년이면 200만원 돈이 되는 거다.

하지만 이젠 좀 상황이 달라졌으면 좋겠다.

(광고듣고 15초 듣고 3분 통화할 수 있다면 난 당장에 쓰겠다.
제발 이런 거 좀 해주삼~)

그나마 무선인터넷전화가 그나마 저렴하게 쓸 수 있는 것이다.
가시화되는 거고, 이게 도화선이 됐음 좋겠다.

잘만 한다면 SKYPE를 써서 거의 공짜 개념으로 통화할 수 있음 좋겠다.
(난 왜 이렇게 공짜를 좋아하는지...
 머리 숱이 많아서 대머리는 안될 것 같은디....)

이번이 또 다른 통신 파도가 될 수 있을 것이다.
이 파도를 잘 타넘으면 살아남거나
인기 상승될테고,
아니면 죽을 것 같다....
(기대 기대~)

무선 인터넷전화도 '010'으로 표시 
방통위, KT FMC 번호표시서비스 허용…요금절감 가속화  
 
KT 쇼옴니아 같은 유무선융합(FMC) 단말기를 쓰는 사람들도 앞으로 번호 혼란없이 통화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그 동안 3세대(G)망으로 전화 걸 때는 '010-XXXX-XXXX'로, 와이파이망을 이용하면 '070-YYYY-YYYY'로 상대방 휴대폰에 표시됐지만, 앞으로는 '010-XXXX-XXXX' 번호 하나로 표시되기 때문이다.

KT의 FMC 단말기로 발신하면 3G 망으로 걸 때는 10초당 18원의 요금을 내지만, 와이파이망을 통하면 10초당 13원하는 인터넷전화 요금을 낸다. 유선전화로 발신하는 경우도 3분에 324원이던 요금이 와이파이망을 통하면 인터넷전화 요금으로 과금되면서 3분 39원으로 줄어든다.

단말기 개통때 별도로 인터넷전화에 가입하면 이처럼 싼 통화를 할 수 있는데, 이 때 인터넷전화 가입비는 유선과 달리 무료지만 '070'으로 시작하는 별도 번호를 받아야 했다.

특히 친구에게 전화 걸 때 '070'으로 시작하는 생소한 번호가 친구 휴대폰에 떠서 스팸으로 착각해 착신을 거부하는 일이 많았다.

하지만 앞으로는 쇼옴니아 고객이 와이파이망을 통해 모바일 인터넷전화(mVoIP)로 전화 걸어도 받는 사람 휴대폰에는 해당 단말기의'010' 번호가 뜨게 된다. KT가 상대방에게 '010-XXXX-XXXX'로 표시해주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KT는 이를 무료로 제공할 방침이다.

이같은 일이 가능해진 것은 방송통신위원회가 최근 소비자들이 보다 편리하게 저렴한 인터넷전화를 쓸 수 있도록 '번호관리세칙'을 바꾸기로 했기 때문이다.

방송통신위원회 고위 관계자는 "FMC 단말기를 쓰는 사람 입장에서 보면 현재는 너무 불편하다"면서 "번호 세칙도 친 소비자적인 관점에 따라 얼마든지 바꿀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다른 통신회사들이 FMC '010' 번호표시 서비스를 반대하는 건 FMC를 하지 않으려는 의도"라면서 "이같은 안으로 곧 위원회에 보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소비자 단체 환영…KT FMC 가입자 확 늘 듯

전응휘 녹색소비자연대 상임이사는 "FMC 단말기의 010 번호표시 서비스를 허용하는 것은 융합 현상에 따라 소비자가 단일 번호로 모든 서비스와 단말기에 접근할 수 있도록 해야 하는 통신 정책의 본질에 부합한다"면서 방통위 방침에 찬성했다.

전 이사는 "단일번호로 모든 서비스에 접근한다는 추세는 이넘(ENUM, tElephone NUmber Mapping)을 비롯, 국제전기통신연합(ITU)에서도 논의중이며 ITU에서도 일부 서비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넘'이란 도메인네임시스템(DNS)을 기반으로 전화번호를 인터넷식별체계(URI)로 매핑하는 것을 말한다.

KT 역시 정부 방침에 희색을 감추지 않고 있다.

KT 관계자는 "와이파이망을 통해 통화하면 '070'번호가 떠서 스팸으로 오인되는 등 고객들의 불만이 쇄도했다"면서 "이같은 불편은 FMC 서비스의 취지인 '통신비' 절감 효과도 어렵게 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동통신3사 중에서 와이파이망을 이용한 음성통화(mVoIP)를 제공중인 회사는 KT가 유일하다"면서 "이를 이용하면 이동전화→집전화 통화의 경우 약 88%의 요금이, 이동전화→이동전화 통화시 28%의 요금이 절약돼 가입자당 매월 약 5천500원의 통신비 절감 효과가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KT는 '쿡앤쇼'라는 이름으로 FMC서비스를 제공 중이며, 쇼옴니아(SPH-M8400), 옴니아팝(SPH-M7200), 매직듀오(KTT-F110), 레일라(LG-KU2100) 등 4종의 휴대폰을 선보였다.

FMC는 이석채 KT 회장이 가장 공들인 서비스이지만, 쿡앤쇼 인터넷전화 가입자는 6만명에 지나지 않는 등 '070' 번호 문제가 서비스 활성화에 장애가 돼 왔다. 이는 55만명에 달하는 아이폰 등 와이파이망을 이용한 데이터서비스 이용 가입자와 비교했을 때 아주 적다는 평가다.

◆LGT는 와이파이망 인터넷전화 이용 '제한'

KT처럼 SK텔레콤도 와이파이망을 이용한 070 무선인터넷 전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반면 LG텔레콤은 '와이파이'를 지원하는 휴대폰을 내놓고 있지만, 와이파이 망을 통해서는 데이터서비스만 이용토록 제한하고 있다. 이 회사는 빨라도 2분기 이후에 관련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SK텔레콤은 현재 3G와 와이파이 동시 지원 단말기로 옴니아팝을 내놨고, LG텔레콤도 맥스 등 2개를 선보였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