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료신문을 보다가 깜짝 놀랐다. 1면을 다 광고를 낸 것이다. 古 노무현 전대통령이 웃고 있는 책 선전이었는데, 오른쪽 아래에 보니까, "정리 유시민" 이라는 글씨가 보였다. 그걸 보면서 드디어 선거철이 되었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우리 나라에는 이상한 사상이 있는 것 같다. 죽으면 "신(神)"이 된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 살아있을 때에는 이해관계, 득실에 따라 비위를 맞춰주다가, 그 실력자가 돌아가시면 그분의 덕을 보려고 그분을 칭송하고, 그분에 대해 깍뜻한 예의를 갖추게 된다. 꼭 "귀신"이라도 되어 자기를 호위해줄 것 같은 생각을 갖고 있는 것 같다.

"서민대통령이다 보니 발가락양말이 생각난다"고 회고하거나, "지금 권력기관이 모두 선거에 동원되는 양상인데 우리는 4년 전 선거 근처에도 가지 않았다"며 "이게 민주주의이고, 원칙과 신뢰라는 노무현 정신"이라고 강조했다고 한다. 노무현 전대통령을 추모하자는 건지, 정치로 이어서 어떻게든 득을 보려고하는 건지를 알 수가 없다. "그분은 그랬는디 니들은 뭐니?" 다. "발가락 양말" 회고 한번 하고, 정치 비판이닷~

"노 전 대통령의 정신을 확장시켜 사람 사는 세상을 만드는 게 우리의 몫"이라고 한 전 총리가 이야기 했다는데... 그럼 지금 이명박 대통령이 사는 세상은 사람이 아닌 짐승이 사는 세상이란 말인가? ㅋㅋㅋ

어쨌든 그분을 기억하며, 그분의 정신을 기리고, 좋은 점을 계승하는 건 바람직하다고 생각된다. 하지만 그런 것과는 전혀 상관없이 단순히 세력 형성이나 확인, 불리기 같은 걸로만 활용하지 말기를 바랄 따름이다.

그리고, 그분이 그랬으니, 나도 그와 같은 생각이라고... 대충~ 뭍어가려고 하지도 말길 바란다. 그분을 제대로 알기나 하는지도 모르겠다. 어쩌면 이렇게 해도, 저렇게 해도, 여든 야든 다 소용없다는 생각을 하셨던 건 아닐까? 숭고한 뜻이 있으셨다면 그 뜻을 헤치지 말고 잘 계승하기를 바랄 따름이다. 대통령이 아닐 때 더 행복하셨을 그분을 추억해본다. 어쩌면 그냥 블로거로서 내 생각을 마음껏 피력하고, 읽어봐주시는 분들이 있는 걸로 만족하는 게 더 행복할 수도 있다고 생각된다.
(그나저나, 왜 연락이 없는겨? 취업 관련 연락 오기로 했는데... 계속 없다~ 정치인들은 잘먹고 잘사는것 같은데... 난 왜이렇게 삶이 고달플까? ㅠㅠ ㅋㅋㅋ)

"盧風 띄우자" 팔걷은 야권
추모 전시회에 대거 참석
지방선거 승리 전략으로
 
민주당 등 야권이 한달여 앞으로 다가온 6ㆍ2 지방선거를 맞아 본격적인 '노풍(盧風)' 띄우기에 나섰다.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주기(23일)에 맞춰 5월 내내 노무현 추모 바람을 일으켜 야권의 선거 승리를 이끌어 내겠다는 전략이다.

5일 서울 서초구 루미나리에 갤러리에서 열린 노 전 대통령 서거 1주기 추모 전시회에는 민주당 정세균 대표, 한명숙 이해찬 전 총리, 민주노동당 강기갑 대표, 국민참여당 이재정 대표, 김진표 유시민 경기지사 후보 등 야권 인사들이 총출동했다.

(후략)



출근할 때 모여든 사람들을 보면 안타깝고, 그 속에 있는 내가 뭐하는 건지 가끔 궁금해질 때가 있다. 이렇게 사람이 많은데, 왜 이 모양으로 좁다랗게 만들어뒀을까? 생각한다. 출퇴근을 버스로 하지 않는 분들이 탁상행정을 하기 때문이라는 생각을 해보게 된다. 불편함을 겪을 때마다 이런 생각이 든다.

물론 출근 시간에만 사람들이 몰리는 상황이라서 그렇다.

LGE | LB3300 | Flash fired | 2009: 4: 6 8:13:19

그렇지만 출근 시간에 승강장으로 몰려드는 분들이 다른 시간대에 승강장을 이용하는 분들보다 훨씬 많을 것이다. 도대체 어느 시간을 기준으로 이렇게 만들어 둔 건지 모르겠다. 미리 체크는 하고 설계를 했는지, 아니면 그냥 그런 개념 없이 만들었는지 궁금하다.

앞쪽에 위치해 있다가 뒷쪽에서 기다리다가 신호를 만나 훌쩍 떠나버리는 버스를 보면 기다렸던 15분 정도가 날아감과 동시에 다시 15분 정도를 기다려야만 버스를 탈 수 있다는 실망감에 입에서는 절로 욕이 나오게 된다. 물론 다음에 첨부된 사진은 1년 전의 사진이다. 9호선이 개통되기 전이었기에 붐볐을 수도 있다. 여러가지를 고려했겠다는 위안을 해보게 된다.

LGE | LB3300 | Flash fired | 2009: 4: 6 8:13:40


제대로된 조사를 토대로 해서 행정을 했으면 좋겠다.
발로 뛰어 시민들에게 불편함을 없을지 살핀 뒤에 행정을 하면 얼마나 좋을까?

오세훈 시장이 나름 추진력을 보여줬지만, 밀어주는 시민들의 뜻을 잘 헤아려줬으면 좋겠다.
다음 기회도 살릴 수 있는 거다.
뒤이어 시장이 되는 분도(다시 될 수도 있겠지만) 시민들의 눈높이로 보고, 듣고, 생각한다면 그의 정치적인 미래는 밝을 것이지만... 그렇지 않다면 명함도 못내밀 것이다. 꼭 그렇게 되었으면 좋겠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