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이썬에서 Python Shell "IDLE (Python GUI)"을 처음 봤을 때...
메모장인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허연... 화면에, 글꼴도 꾸지고...
그래서 어떻게 바꿔볼까 생각해보다가

메뉴를 뒤적이기 시작했다.
그리고... 설정도 뒤적뒤적 수정하기 시작했다.

그러다가... 뒷걸음질 치다가 쥐를 잡았다.... ^^;

하나 하나 차근차근 설명을 드릴테니...
잘 보고 따라하시길 바란다.
참고로, 취향따라 다를 수 있으므로,
반드시 본인의 취향에 잘 맞춰 사용하시길...

>>> 첫번째

Options - Configure IDLE 를 클릭한다.



>>> 두번째
 
글꼴을 바꾼다. (Fonts/Tabs 에서...)
Courier 도 좋은 글꼴이긴 하지만 좀 식상한데다가... 보기도 싫다. ^^;
그래서 "나눔고딕코딩"으로 바꿨다.
"나눔고딕코딩"의 장점은 영문 O와 숫자 0(zero)의 차이가 확실하다는 것과
Courier 처럼 들쭉 날쭉하지 않다는 거다.
그래서 쭉~ 선호하고 있는 중이다.



>>> 세번째

드디어 색상을 바꾸본다. (Highlighting 에서...)

설정화면 구성이 좀... 그렇다.
하지만 나름의 아이디어가 묻어있는 것이므로 욕하지 말고 그냥 쓰자...

(1) Choose Color for : 버튼을 클릭해서 색상을 지정해자.
  이미 Normal Text 가 선택되어져있으므로
  기본 글자의 색상을 바꾸는 것이 되겠다.
  (색상은 바꿔가면서 본인이 좋아하는 색상을 찾길 바란다.)

(2) 그러고 나면 "New Custom Theme" 라는 작은 창이 뜨게 된다.
  이건 지정된 설정을 저장하겠다는 거다.
  본인은 tso_type 이라고 정했다. 왜냐하면 검정배경의 tso와 닮게 만들고 싶었기 때문에...
  (LCD도 보호하고, 전기도 적게 소모될 것만 같은 느낌 때문에...
   인류의 평화와 우주의 발전을 기원하는 마음이라고나 할까...)

(3) 아래에 보면 "Background"가 있다. 이게 배경이다.
  "Foreground"는 앞에 보이는 글씨를 말한다.
  "Foreground"와 "Background" 를 같이 바꿔주는 쎈쓰...~

(4) 아래가 본인이 설정한 세팅이다.
  나름 한다고 했는데... 어떠실런지...
  보이시는가... 날짜를 보게되면 숫자 0 안에 점 하나 더 들어있는 거...
  영문 O와 확실하게 구분되는 거다.
  글꼴도 참 좋은 것 같다.

여기에다가.... 조금더 발전시킨... 것이...
어떤가...!! 좀 더 보기 좋아졌지 않은가???

ㅎㅎㅎ 요정도에서 마무리하도록 하겠습니다.


시간이 많이 없어서 그냥...
시간이 조금이라도 나는대로 하나씩 해볼까 한다.

(한컴 오피스 2010에서는 블로그로 올리기기능을 제공한다.
그래서 간편하게 올릴 수 있다....
하지만 줄 간격이 너무 벌어져서 좀 그렇다.
아쉽지만... 쉽고 빠르게 올릴 수 있으므로
계속 이걸로 파이썬 강좌를 올려보고자 한다.
 
편리한 점은 화면 캡쳐를 해서 일일이 올릴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한방에 올라간다.
그림이든, 내용이든...
물론 몇가지는 수동으로 해야하지만,
그정도 불편이야 감수할 수 있다.

블로그 포스팅의 든든한 조력자가 아닐 수 없다
.)



프로그래밍에서 가장 기본 되는 if 절이 나왔다.
대충 간단하다만...
if와 elif, else 가 세트를 이루게 된다.

elif는 좀... 어색한 감이 없지 않으나...
else if 나 elif 나.... 줄여쓰는 거라 생각하고, 좋게 생각하자.
짧으니, 더 좋다고...


>>> x = int(input("제발 정수를 입력하고 엔터쳐주세요!:"))

제발 정수를 입력하고 엔터쳐주세요!:42

>>> if x < 0:

        x = 0

        print('마이너스값이면 0로 바꿉니다.Negative changed to zero')

elif x == 0:

        print('0입니다.Zero')

elif x == 1:

        print('1입니다.Single')

else :

        print('더 큰 숫자입니다More')


        

더 큰 숫자입니다More

>>> 



>>> x = -2

>>> if x < 0:

        x = 0

        print('마이너스값이면 0로 바꿉니다.Negative changed to zero')

elif x == 0:

        print('0입니다.Zero')

elif x == 1:

        print('1입니다.Single')

else :

        print('더 큰 숫자입니다More')


        

마이너스값이면 0로 바꿉니다.Negative changed to zero

>>> x

0

>>> 


생각보다 간단하다는 생각이 든다.
물론 if절이야... 어려울 것이 없지...

9호선 지하철의 역별 열차 운행 시각표를 어렵게 구했다. 어떻게 편집하고 싶지만 hwp 파일이어서 못하다가... 김샜다. 블로그 올리기로 훅~ 올려버리려는 계획은 완전히 무산되었다. 그냥 단순한 글을 올리는 기능은 문제가 없었던 걸로 기억되는데, 여러 페이지의 표가 있는 문서는 좀 어려운 거 같다. 페이지가 많아서 그럴까? 아니면 표때문일까? 아니면 티스토리와 호환이 잘 안되는 것일까?

표라면 그냥 xml 같은 걸로 던지고 받고 하면 될 것 같은데, 그게 어려운 갚다. 여러가지 변수를 생각하다가 제대로 처리를 못해내는 걸까?
인터넷익스플로어가 무한 반복되면서 비정상 종료, 복구를 반복하다가... 그냥 죽어버린다. 뭘 해보려면 꼭 이런다... 잘 될 거라 기대했건만... 무참히 내 상상을 짓밟아버렸다. 그냥 공상으로 그치고 말아서 아쉽다.
그래서 그냥 파일을 첨부한다. 혹 hwp 읽을 수 있는 편집기(?)가 없으실까봐, 그나마 스탠다드로 쓰이고 있는 pdf 로도 첨부해본다. 혹... 도움이 되시려나...

<HWP 파일>

<PDF 파일>

HWP 파일을 한컴오피스 2010 으로 PDF 파일로 저장했다. 잘됐다.
그런데, DOC 파일로 저장하려고 했는데... 잘 되지 않았고, DOCX로 저장도 역시 정상적이지 못했다.
HTM 으로 저장했더니, 페이지별로 저장이 되어 황당했다.
좌우 정렬도 좀 엉망인 것 같고...
GIF 로, 이미지로 저장하는 건 흡사 원본을 보는 것 같이 되었다.
차라리 이게 낫다. 마침 색상도 없고 해서 원본에서 더이상 나빠질 것이 없다.

<GIF 파일 - 평일>

더보기


<GIF 파일 - 주말>

더보기


포스트 내용이 너무 길어졌다. 본의 아니게... (쩝~)
이거... 리뷰를 하려고 했던 건 아닌데... 리뷰처럼 되버렸다.
한컴오피스2010 베타 테스트 당시에 시간적 여유가 더 많았더라면 이것도 한번 문제 재기를 해봤을텐데... 아쉽다. 혹 "패치"를 통해 개선할 수 있으면 좋겠다. MS에서 자주 하는 패치 삽질이긴 하지만 그래도 불편함을 조금이라도 개선해나가는 게 좋지 않을까!!!!

HWP파일을 편집하려고 했더니, 집에만 설치되어 있고, 회사 컴퓨터에는 없어서 궁여지책으로 "한글과컴퓨터 뷰어 2007"을 다운 받아서 설치했다. 그런데, 내용 복사도 안되고, 뭐, 할 수 있는 게 있어야지... 그래서 "씽크프리"면 되겠다 싶어서 얼른 홈피에 접속해봤다.
그런데, 아무리 해봐도 안되는 거다. 혹시나 무슨 한컴 제품 번호를 등록하면 될려나 하고 찾아봐도... 그런 건 없는 것 같았다.

그런데, 작성을 해보니, DOC 파일은 작성이 되었다. 편집이 가능하단 얘기다.

이건 뭔가... MS 꺼는 되고, 한컴 꺼는 안되는 것인가?
(우쒸... 짱난다... 뭘 좀 해볼라치면... 뭔가가 걸린다. 뭐하자는 건지...)


씽크프리는 한컴에서 만든 게 아니란 말인 것이 되는가?
ㅋㅋㅋ

MS는 이미 공개된 거고, HWP는 공개 못하시겠다 는 꿍꿍이인 것 같기도 하고,
어차피, 웹오피스는 보안상 문제가 있으니, MS는 어떻게 되든 상관 않겠지만
HWP는 편집 안되게 해서 뭔가를 지켜보겠다는 생각인가?

참... 그리고, 무슨 문서를 볼려니... 아래에 광고가 뜨고, CPU 점유율이 왜? 100% 뜨면서 제대로 안되는 걸까? 뭘까?
광고 때문에 오피스로서의 역할이 제대로 수행되지 않는 건가?
아니면 버그가 있는 건가?
내 노트북에 문제가 있는 건가? JAVA 쪽의 문제인가....?

씽크프리 편집 가능 문서들이다.
(맨 오른쪽에 있는 2개는 제외일 것이다. PDF와 HWP....쩝~)


이상하다. 씽크프리에 대한 기대나 미련은 버려야 할까? 아니면 다른 컴퓨터에서 한번 더 시도해보고 결론을 낼까??? 고민된다~ 그리고 깝깝~하다.

한글과 컴퓨터는 우리 나라 대표 소프트웨어 회사 중의 하나이며, 우리 나라 정보화의 대명사 중의 하나이다. 국내 백신업계의 1위인 V3 도 그 중의 하나이다.
그러고 나서 찾아보면... 딱히 뭐가 없다.
MS 윈도우에 대항할만한 OS도 없고, 어도비 포토샵이나 일러스터 같은 그래픽 툴도 없고, 프리미어 같은 영상 편집 툴, 캐드 같은 도면 디자인 툴 등등등...
우리나라에는 없는 게 많다. 있다고 해봐야... 그나마 한글과컴퓨터, V3 정도다.
(그 이외에는 뭐가 있나??? 손 꼽아보자... 있으면 말해주라... 누가)


한컴오피스 2010의 영문을 잘 보시라...
i의 점이 아래로 내려가 있고, ㅎ 밑의 점도 아래아로 찍혀져있다.
교묘하게 MS를 멕이는 것인 것이다. ㅎㅎㅎ
신윤복의 그림을 보는 듯한 장난끼에 띄워지는 입가의 미소는 뭘까...



금년초에 발표된 한컴오피스2010은 현재 대대적인 마케팅을 하고 있다. 전철에서도 광고 간판이 보여지고, 웬 Mr. Smith 가 뭔가를 잘 못했는지 힘빠진 채 넋 놓고 앉아있는 사진도 눈에 띈다. MS 가 심기 좀 불편했을 거다. 하지만 팹시가 코카콜라의 맞수로 그나마 명맥 유지는 물론이고, 나름의 성공을 하고 있지 않은가?

Why not ? 왜 한컴오피스2010은 안되겠는가?

똑(?)같은 오피스고, 버전도 2010이고... 기능이나 완성도도 나름 괜찮다.
게다가 잘나가는 놈 멱살을 잡고 코잔등을 쥐어박고 있으니... 누가 봐도 싸움이 난다 싶을 것이다. MS에서는 아직 별 대응이 없는 것 같다. 이런 광고는 그냥 간과하거나, 빌 게이츠가 유투브에 올려져 있는 동영상 보듯이 그냥 "피식" 웃고 말았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이 싸움을 구경하는 한국인으로서 "한글과컴퓨터"의 선전을 기원하는 바이다.

MS오피스2010도 개봉을 앞두고 이젠 슬슬 기사가 나오고 있다.
PC, 웹, 모바일 통합 사무실이란다. Mr. Smith 가 괴로워하고 있는 그 사무실이겠지.. ㅋㅋ
5월에 공식적으로 판매될 모양인데, 우리 나라에서는 베타 테스트 좀 했나 모르겠다.
적어도 한국 소프트웨어로서는 "한글과컴퓨터"에서 금번에 대대적인 베타테스트를 단행하지 않았나 생각된다. (나도 해봤으니 말이다...) "한컴오피스2010" 나왔으니, 한번 써보시라는 거겠지... 그리고, 자신들이 알지 못했던 문제를 찾아내서 완성도를 높이겠다는 심산이었겠지! 홍보도 하고 판매도 하고, 꿩먹고 알먹고 였으리라...

그나마 V3 처럼 시장이 무료 백신으로 흐르니까, V3 LITE를 무상 유포한 거랑은 좀 차원이 다르다. "한글과컴퓨터"는 먼저 소비자에게 다가가는 방법을 터득한 것 같다. 소비자에게서 답을 찾으려는 자세... 그걸 소비자는 원하고 있는 거다. 그래서 그만큼의 성과를 보였지 않았나 생각된다.

사실... MS오피스를 많이 쓰는 편이다. 그래서 익숙하다.
그런데, MS오피스와 거의 흡사한 "한글과컴퓨터"의 기대작인 "한컴오피스2010"이 나온거다. MS오피스에 익숙한 사람들에게는 그냥 쓸 수 있는...

어릴 적 배운 HWP는 단축키를 죄다 외울 정도로 사용했다. 그러다가 MS워드를 사용했다. 그런데 이게 뭔가... 단축키의 충격도 있었지만 DTP도 아닌 것이, 그렇다고 메모장도 아닌 것이, GUI 감도 없고... 뭐... 불편했다. 그래서 MS워드로는 어떠한 문서도 만들지 못했었다. 그냥 HWP를 사용했다. 그러다가 회사에 입사하면서 MS엑셀을 쓰기 시작하면서 HWP와는 멀어지게 되었다.



그런데, 이제 그 전환점, 터닝포인트가 시작된 것이다.

MS오피스에 익숙한데, 이제는 "한컴오피스2010"을 그냥 사용해볼 기회가 생긴 거다. 가격 경쟁력도 있다. (MS오피스의 25% 수준이란다... 이게 말이나 되나.. 호환도 거의 완벽하게 되면서리...) MS오피스2010의 가격이 어떻게 책정될지 모르겠지만 먼저 판매한 "한컴오피스2010"이 그에 맞춰 대응해주면 되지 않겠는가... 그리고 우리나라에서도 자국의 소프트웨어에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 생각된다.

작년(2009년)의 18.3%의 점유율을 훨씬 뛰어넘는 점유율을 자랑해주길 바란다.

새로운 국면에 한발 먼저 뛰는 모습을 보니, 뿌듯하고, 자랑스럽고, 기분도 좋아진다.
승승장구 하는 모습을 보여줬음 좋겠고, 뒤이어 나오게 되는 "MS오피스2010"에 적절한 전략으로 대응을 잘 하는 "한글과컴퓨터"가 되길 바란다.

"한컴오피스2010"의 광고를 캡쳐해 올리면서 이야기를 마무리 하고 싶다.


(클릭 한판씩 해주세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