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 있는 모든 것이 창조가 아닌 발견이다. 아메리카 대륙도 발견한 것이고, 사과가 떨어지는 만류인력의 법칙도 현상에 대한 관찰로 얻어진 법칙일 따름인 것이다. 지놈(GNOME) 지도니, 생명공학이니 해도, 그것도 창조주가 이미 만들어둔 생물에 대해, 생리에 대해 규명한 것에 지나지 않고, 복제니, 창조를 했다는 둥의 단어를 사용해가며 떠들던 언론의 이야기도 역시 뭣도 모르고 지껄이는 것에 지나지 않는다고 생각되는 이유는 그것이 창조가 아닌 발견이며, 응용이며, 창조에 대한 장난질에 불과하다는 것이기 때문이다.




차라리 "그래도 지구는 돈다"라고 내뱉었던 (진짜일까? 만은...) 갈릴레이 갈릴레오 같은 사람의 고백이 그나마 관찰자, 발견자의 믿음의 소신이 아니었을까 생각해보게 된다.


애플이 대단하다고 한다. 하지만 "윌리엄 더간" 컬럼비아대 경영대 교수의 말대로 "찾고", "조합"했을 뿐인 것이다. 그런데 문제는, 그걸 다른 업체들은 못한다는 데에 있다. 밴치마킹하겠지. 하지만 그렇게 하기가 쉽지 않다는 거다. 아니, 용기가 없어서 못하는 것일 수도 있다.


나에게도 많은 아이디어가 떠오른다. 나의 주변과 관련된...


하지만 나에게 있는 여건으로는 그걸 현실화, 실물화, 상업화 할 여력이 없다. 단지 아이디어를 적어놓을 따름이다. 그리고, 이렇게 이빨으로나마 까고 앉아있는 것이다. 혹... 언젠가 기회가 주어진다면 한번 쏴보려고 말이다.


그런데, 애플의 스티브잡스나 MS의 빌게이츠는 그런 걸 해낸 사람이겠다. 그리고, 전 세계에서 성공한 유수한 사람들이 있겠다. 그리고, 지금도 그걸 만들어 내느라 동분서주하고 있을 수 있겠다.

강물에 배를 띄우지 못해서이지, 일단 띄워보면 배의 디자인에 따라, 강의 유속에 따라, 장애물에 따라 훅~ 내려간다. 그러고는 큰 바다를 향해 가겠다. 거기서는 강에 띄운 배가 아무것도 없는 통나무이거나, 허접한 튜브 배였다면 큰 바다를 향해 가는 것이 아니라 그냥 뭍에 정박(?)시키고, 걸어서 가야할 것이다.


하지만 미리 바다를 염두에 두고 준비를 했다면 강을 지나 바다를, 더 준비가 되었다면 남극이나 북극까지도 가 볼 수 있는 거다. 그리고, 어딘가에서 무한한 가능성을 자기 것으로 만들어 전세계에, 역사에 이름을 남길 수도 있는 거겠다.


강변에는 배를 준비하고 있는 사람이 많다. 특히나 인터넷이라는 신통방통한 것이 있기에 전세계 어디에서나 공유할 수 있는 정보가 흘러넘치고, 시차공격이 가능한 꺼리들이 지천에 널려있는 걸 발견하게 된다면 눈이 뒤집히는 기분으로 황급히 "멋진 배"를 만들어 띄우고자 덤벼들 것이다. 구글, 네이버(?), 다음(?)... 뭐 이런 것들이 있기에...



"전략적 직관"이라는 책을 구입했다. 마침 50% 할인행사를 해서 저렴하게 구입했다. 아울러서 다른 책도 한권 사버렸다. 마치 신의 계시가 있었던 것처럼, 짜고 치는 고스톱처럼 이렇게 착착 달라붙는 책을 구입했고, 내일이면 읽어보게 될 거다. (ㅋㅋㅋ 지난 토요일에 받았다~ 책을 사는 건 기분 좋은 일이다. 비록 읽지 않더래도 말이다... ^^)

평소 생각하는 내용과 다르지 않기에, 그리고, 더 많은 것을 생각하고, 깨닫게 해줄 것 같은 불길한(?) 감운이 감돌기에... 곧바로 질러본다. (아마도 월드컵 때문에 책이 안팔리나 보다. 엄청 불경기라서 이렇게라도 해서 푼돈이라도 모으고 싶겠다. ㅋㅋㅋ)

언젠가는 나도 스티브처럼, 빌처럼 뭔가를 하고 있겠지! 라는 기대를 갖게 된다. 이런 기대라도 없으면 어찌... 사무실에서 지루한 하루를 그냥 보낼 수 있겠나? 이렇게라도 꿈도 꾸고, 동료들과 이빨 싸움도 하면서 커피 마셔대줘야 되지 않을까?

더보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