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상 스토리 사일런트 머신 길자

김창완


산문집을 읽은 적이 있다.

하지만 환상 스토리는 충격적이다.

아저씨의 환상 스토리에 훅 갔다.

손 가는 대로

머리 가는 대로

상상하는 대로 써내려간 이야기는 재미있기가 장난 아니다.


기타로 오도바이 탈 때 이미 알아봤고,

열 두 살은 여 두 살을 살 때 알아봤고,

레코드 판에 크레용으로 그린 그림으로,

그가 서울대 잠사과를 나왔다는 걸로도,

닥터란 영화에서 미친 듯 연기할 때도

그게 연기인지 실재인지 구분가지 않을 때,

책을 읽는 내내

내가 아는 그인지 의심될 정도로 책은 재밌었다.


그냥 쉽게 쓴 솜씨가 아니다.

그림도 직접 그렸는데,

역시 범상한 그림이 아니다.


온 세상의 소리를 먹어버리는 머신을 상상하는 아저씨가 재밌다.

그리고, 고양이 죠죠 등등 아저씨의 머리에 뭐가 들었나 궁금할 얘기들이었다.


좋다. — 부산역 KTX에서 사일런트 머신 길자  읽는 중




인생은 종종 씁쓸하다. 환상은 그 씁쓸함에서 꽃핀다. 환상으로 그 현실을 밀고 나간다!



책소개


김창완 밴드의 리더이자 배우, 방송인으로 활약 중인 김창완. 몇 해 전부터 "판타지 소설을 쓰고 싶다"고 말해온 그가 공들여 쓴 이야기 모음집이다. 작가의 상상력을 극대화한 여섯 편의 환상 스토리에 43컷의 그림을 함께 실었다. 표제작 '사일런트 머신, 길자'는 세상의 온갖 소음에서 벗어나고픈 발명가 이씨의 이야기다.


고양이 죠죠와 그 가족의 삶을 그린 '숲으로 간 죠죠'와 '죠죠 그 이후'는 동화처럼 아름답고도 슬픈, 그러나 마음을 따뜻하게 보듬어주는 이야기다. 소설 속 허구와 현실이 교차하는 'M. C. 에셔(1898∼1971)', 가슴 저릿한 아픔과 상실에 관한 이야기 '유니', 진실과 거짓과 위선의 경계를 묻는 '윤 판사와 소매치기' 등 모두 여섯 편의 이야기가 수록되어 있다.


목차


작가의 말

사일런트 머신, 길자

숲으로 간 죠죠

죠죠 그 이후

M. C. 에셔(1898~1971)

유니

윤 판사와 소매치기


저자 : 김창완  


 최근작 : <별이 빛나는 건 흔들리기 때문이야>,<닥터>,<7080 명동연가 [3CD]> … 총 50종 (모두보기)

 소개 :

서울대학교 잠사학과 졸업. 그룹 ‘산울림’의 리드보컬로 1977년 록 밴드 산울림 1집 〈아니 벌써〉로 데뷔한 뒤 지금까지 가수와 배우, 방송 진행자로 활약하고 있다. 주요 음반으로 산울림 1집~13집을 비롯해 〈개구장이〉, 〈산할아버지〉, 〈운동회〉 등 동요집들이 있다. 2008년 젊은 뮤지션들과 ‘김창완 밴드’를 결성하여 EP 앨범 〈The Happiest〉와 1집 <BUS>를 발표했다. 2011년 현재 SBS 파워FM 〈아름다운 이 아침 김창완입니다〉의 진행을 맡고 있다. 


“내가 정말로 쓰고 싶은 글은 판타지 소설”이라고 밝힌 그는, ‘인간 김창완’이 드러나지 않는 글, 상상력을 극대화한 이야기를 한 편씩 써나갔다. 영감이 떠오를 때면 바닥에 엎드려 종이에 이야기를 풀어내며, 그림을 그리기도 한다. “사람에 대해 전지적 입장에서 쓰는, 가르치려는 글은 싫다”고 말하는 그의 책으로는 『사일런트 머신, 길자』, 『이제야 보이네』 등이 있다. 



놀라운 일이다. 무궁화도 아니고, 비둘기도 아닌 특급 열차가 탈선하다니,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나?
다행히 인명피해가 없었다고 하니, 천만다행한 일이겠다.

고속으로 달리던 도중이었으면 엄청난 재난이 일어났을 뻔했다고 생각된다.

아마도 정비 불량이거나, 철로에 뭔가 방해물이 있었던 것이 틀림 없다.
아니면 누군가 불순한 의도로 사고를 일으켰을 수도 있다.
원인을 정확히 파악해서 재발되지 않도록 했으면 좋겠다.

비행기야 땅에 닿지 않고 날기 때문에 불안할 수 있지만
열차는 철로를 달리니, 안전하다는 생각을 하게 되는데, 이제 생각을 바꿔야 겠다.

어디에도 안심할 수 있는 곳은 없다는 말인 것이다.

탔던 승객에게도 피해보상을 해줘야 할 것이다.

이런 좋지 못한 일이 전세계에 알려지면 웃음꺼리밖에 되질 않을 것이다.
만전을 기해야하는데, 어처구니 없는 사고, 특히 생명이 오락가락 하는 사고는 없었으면 좋겠다.

안전불감증의 나라라는 오명을 벗기를 바란다.

더보기

 


회사에서 출장을 가게 되면 KTX를 탔었다. 첫차가 아니어도, 오전 10시에는 서울에 도착할 수 있어 왠만한 업무는 볼 수 있기 때문이고, 잘만 하면 저녁 KTX를 타고 부산으로 다시 돌아올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비행기는 이러질 못한다. 이유는 공항까지 가는 시간 때문이다. 지금은 부산에도 김해 공항까지 지하철이 연결된 것으로 알고 있다. 하지만 택시를 타야만 첫 비행기를 탈 수 있고, 또, 김포공항에서도 서울 시내로 진입하려면 공항버스나, 지하철을 타고 1시간 이상을 이동해야 하기 때문이다.



KTX는 부산에서도 비교적 중심지에서 이용할 수 있다. 게다가 부산역이나 구포역에서 탈 수 있기 때문이다. 시간이나 정차역만 잘 맞춘다면 부산 어디서나 쉽게 접근 가능한 곳이다.
서울에서도 마찬가지다. 서울역, 용산역에 내리면 서울 시내 어디나 가기 쉽다. 이런 편리성 때문에 비행기보다 KTX를 이용하게 되는 거다. 어쩌면 비싼 비행기보다 안전하고, 빠르게 원하는 목적지를 갈 수 있기 때문이다. 비행기는 비행 시간만 필요한게 아니다. 비행시간은 1시간 가량이지만 탑승 수속과 나오는 데 걸리는 시간이 장난 아니다. 국제선도 한참 걸리지만 국내선도 비슷하게 걸린다. 땅을 짚고 다니는 탈것이 아닌지라 안전하지 못하기 때문에 그걸 미리 주의하느라 그렇게 시간이 걸리는 거겠지... 비싼 돈내고 사서 고생하는 거라고나 할꺼나...



이젠 KTX에 밀리니까, 어떻게 해보려고 하는데.. 경쟁은 치열해지기 마련... 게다가 우리 나라는 좁은 땅덩어리 아닌가... 저가 항공사들도 저렴하게 날 수 있었는데, 왜 그렇게 비싸게 받아쳐드셨는지, 이제야 정신이 바짝 드나 보다. 하지만 이미 대세는 기울어졌고, KTX가 더 시간을 단축시키도록 속도를 향상시킨다면 이젠 더이상 우리나라에서는 국내선이 설자리는 없어질 수 있단 생각이 든다. 얼른 더 편리하고, 저렴하게 이용하도록 체질 개선, 정책 변경하고, 연구하지 않으면 정말 그렇게 될 거다. 쫄딱 망하게 되는 거이쥐~


사실 저비용항공도 대한항공이나 아시아나처럼 불편하기는 마찬가지다. 단순히 싸다고만 해서 이용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얼마나 신속한 탑승수속이 이뤄지느냐, 공항까지의 진입이 편리한가, 도착지에서도 도심, 목적지까지 빨리 갈 수 있느냐 등이 개선되지 않으면 힘들다.

KTX는 표검사도 안한다. 승무원이 PDA 같은 걸 갖고 다니면서 빈좌석을 확인하는 정도만 하고, 미심적거나, 정말 확인해야되는 상황이 아니면 표를 보여달라고 귀찮게 말하지 않는다. 나름 승객을 배려하는 시스템이다. 이런 시스템을 잘 밴치마킹하면 될텐데, 비행기 요금에는 "공항사용료"도 낸다는 사실... 그러니 비쌀 수 밖에...


이 뉴스의 동영상도 링크를 걸 수 있게 해뒀길래... 한번 걸어본다. 별것 아니지만 궁금하심...한번 보시라규~



더보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