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야 제자리로 돌아오는 건데, 무슨 생색이람... 불로소득, 돌려나줘라~

전화요금은 매우 민감하다. 하지만 어떻게 꼼꼼하게 따져보기가 어렵다. 왜냐하면 통화시간에 대해서는 통신사에서 관리하기 때문이고, 볼려고 하면 어렵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제는 초단위로 요금을 과금한다니, 환영하는 바이다. SK텔레콤에서 처음 한다고 했을 때, 사실 부러웠다. 나는 통화를 짧게 하는 편이라, 짧은 통화에도 10초 요금을 낸다면 그건 낭비이기 때문이고, 통신사에서 공돈을 먹는 거기 때문에 아까웠다.

통신사만 살찌워주고, 내 지갑은 얇아졌다는 생각이 들어 기분 좋지 않았는데, 이걸 어떻게든 바꿨다고 하니, 다행이다. (그런데, 올해 12월이라니... 뭐여? 할거면 빨리 해라~)

13년만에 초당 요금방식으로 바뀐다고 한다.
그동안 통신사들 너무 많이 해먹었다는 생각이 든다.
(월 700원 정도라는데, 가입자로 곱하고, 13년으로 곱해보면 도대체 얼마가 되겠는가? 그들이 꽁으로 먹은 우리 돈은. 말이다...)

그래놓고 이제는 생색내기에 바쁘다.
이젠 경쟁 항목이 안된다는 생각이다. 통신사의 불로소득에 대해 가입자에게 돌려줬음 좋겠다. 모두에게 평등하게... 포인트카드, 행사, 암암리에 하는 일부 고객에게 돌아가는 서비스 말고, 모두에게 저렴하게 통화할 수 있도록 해주면 얼마나 좋을까?

그들에게 "윤리경영"이란 뭐라고 생각할까?

전산 시스템 교체 비용만 크다는데, 도대체 전산 시스템을 얼마나 엉망으로 만들어뒀길래, 과금 시간이 바뀌는 걸로 그렇게 비용이 많이 든단 말인가?

내 생각에는 10초 해놓은 걸 1초로 해놓기만 하면 될텐데... (0.1, 0.001초 단위로도 가능하겠다, 뭐....)
전산 개발을 손으로 안하고 발로 짰나? 머리로 안하고 엉덩이로 했나? (ㅡ_ㅡ;)

제발 "사용자들에게 실질적인 혜택을 양심적으로 돌려줬으면 좋겠다."

헐... 딸애가 학교에서 돌아왔다.
너 문자 그렇더라고 얘기했더니, 친구가 장난친거란다...
이럴수가... 요즘 초등학생들... 왜이러고 노니???(깜놀...)





이상하다. 딸애의 핸드폰 문자가 이상한게 왔다고 아내가 말했다.

문자를 보니, 요금이 86,910원이 나왔다는데... 이상하게도 114라던가, LG텔레콤에서 요금을 알려주는 메시지가 아닌 일반 전화번호에서 문자가 온거다. 이상하다. 왠지 사기성 문자인 것 같았다.



그래서 곧바로 LG텔레콤 홈페이지에 접속해서 실시간 요금을 확인해봤다.

12,132원...


우리 딸은 초등학생이라 학교에서 핸드폰을 가져오지 말라고 당부해서 일단은 집에 핸드폰을 두고 나간다. 그리고 학교 다녀와서 학원을 갈 때면 핸드폰을 들고 간다. 그리고, 인터넷은 하지 않는다. 컴퓨터로 인터넷을 맘껏 할 수 있기 때문에 핸드폰으로는 인터넷을 할 필요가 없는 거다. 전화요금도 거의 하지 않고, 거의 받는 것만 하고, 문자 보내고 그런다.


헐~ 맞다. 이거 사기전화가 확실하다. 별도의 통장으로 입금하라고 할 것이 분명한 것 같았다. 하지만 전화는 하지 않는다. 전화요금 나오기 때문이다. 아마도 이런 문자를 받으시는 분 중, 사리 분별이 힘들거나, 조금 당황하신 분은 그냥 생각없이 전화를 해서 그들의 술수에 말려들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얼마전 탈북 주민이 중국 범죄조직과 연계되어 사기전화를 하게 된다는 이야기를 얼핏 본 것 같다.
비일비재하게 일어나고 있다는 증거가 아닐 수 없다.

급~ 당부를 드리는 바이며, 사이버수사대 같은 데서는 이런 거 잡아서 족쳐줬으면 좋겠다.

안타까운 피해가 없기를 바랄 뿐이다.


이미 진입장벽은 높게 쳐져있다.

값이 싼 제4통신사가 나온다는데... 그게 MNO 라는데... 이미 3강 구도로 지들 끼리 짜고치고 있는데...  하지만 틈새 시장을 공략하는 가보다.

어쩌냐... 이미 다들 노예 계약이라 1년6개월이나 2년은 지나야 애들이 새로운 폰에 눈을 돌리게 될텐데... 말이다. 나도 통신요금이 비싸다고 생각하면서 최대한 자제하면서 쓰고 있는데, 정액으로 무제한 내지는 저렴하게 쓸 수만 있다면 좋을 수도 있다.

거의 공짜에 가까운 통신서비스가 나오지 않는 한 그 메리트는 별로 일 것이다.
광고나 서폰서 계약 등으로 기분 좋은 노예(?) 계약이라면 언제라도 난 움직일 수 있다. 하지만 적정 선에서 담합을 거쳐서 가격을 책정하게 된다면 바보가 아닌 이상 아무도 제 4통신사에 눈길을 주지 않을 것이다.
이미 깔려 있는 와이파이나 활용할 방안을 찾아야지, 왜? 와이브로를 들먹이는가?
그러면 당연히 KT에 존속이 될테고, SKT 에 존속이 될텐데... 이용 요금이 줄어들기나 하겠느냔 말이다. KT, SKT도 수익성 문제로 고심하는 판에, 제3의 신규 업체가 얼마나 재력이 있길래, 이 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끌어낼 수 있을까?

괜한 삽질을 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우려를 금할 수 없다...

아이폰에서 국내 무료 무선랜 망을 확대하려는 계획이 있는 걸로 들었는데, 어찌, 대세를 이렇게도 모르고 거꾸로 가고 있는지 모르겠다.

난 공짜에 가까운 요금이 나오기 전까지, 최대한 전화요금을 아낄 방법을 찾을 것이다. 연락을 끊고 지내거나...

그러고 싶은 사람... 요~ 요~ 다 붙어라~






통신료 20%저렴 제4통신사 나온다 
사업설명 광고 곧 게재…모바일 인터넷 시장 '태풍'  
 
 
SK텔레콤, KT, LG텔레콤과 경쟁하게 될 제4 이동통신회사(MNO) 설립이 막바지다.

우리나라에 자체 네트워크(망)를 갖춘 새로운 이동통신회사가 등장하기는 10여년 만의 일이다.

지난 1999년 SK텔레콤이 신세기통신의 1대 주주로 올라서고(2002년 합병), 2001년 KTF가 한솔엠닷컴을 합병하면서, 국내 이동통신시장은 3개 사업자 구도로 안착됐기 때문이다.

◆제4 이동통신사는 한국모바일인터넷...신규 와이브로 사업자

이번에 새롭게 이동통신 시장에 뛰어드는 기업은 한국모바일인터넷(KMI) 컨소시엄으로 와이브로 사업자다. 이 회사는 5월 초까지 주주 구성을 마무리하고, 방송통신위원회에 와이브로 주파수(2.5㎓) 대역 할당 및 사업자 허가를 신청할 예정이다.

더보기


무선인터넷, 일명 와이파이(WIFI, 무선랜)는 대세라고 볼 수 있다. 케이블을 연결할 필요가 없기에 접속 및 사용이 편리한 것이다. 게다가 속도도 이젠 웬만한 케이블보다도 빠를 정도로 속도 향상도 되었기 때문이다.

유료로 돈 받아 쳐먹는 통신사는 비난을 받아 마땅하다.

무선인터넷을 사용하면 저렴한 비용 또는 공짜로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는데, 뭣하러 통신사에서 제공하는 값비싼 요금제를 써야 한단 말인가...
모르는 놈들은 봉인 거다. 자기들의 불합리한 서비스에 대해서는 생각하지 않고, 그저 수익만 발생시키면 된다는 안일한 생각을 하기 때문에 그런 황당한 요금의 서비스를 계속 방치해 두고 있는 것이다.

적어도 다른 방향으로 통신사 업체, 사용자 모두에게 득이 될만한 대안을 마련하거나, 제대로 안내하고, 저렴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유도해야 옳은데, 그런 고지의무를 등한시 하다가 이제는 알만큼 아는 소비자들이 통신사의 값비싼 데이터요금제로 인터넷을 사용하지 않으니까 대안이랍시고, 와이파이 가능한 스마트폰을 내놓고 있는 거다.
나도 KT의 스마트폰을 사용하고 있지만 한번호 KT-HSDPA 를 사용해본 적이 없다. 폰을 공짜로 주면서 부가서비스로 월 10000원짜리 서비스를 사용하면서도, 단 한번도 사용하질 못했다. 왜냐하면 그렇게 쬐그만 스마트폰으로 인터넷을 할 생각도 없고, 제대로 되는 서비스도 잘 없기 때문에 반드시 해야한다는 필요성을 느끼지 못한 거다.
그런걸 월 10000원이나 받아먹으면서 유지하도록 만드는 게 황당할 따름이었다.

이젠 정부와 통신 사업자들이 적극적인 행보를 보인다고 하니, 듣던 중 반가운 일 중의 하나다. 늦게나마 정신 차린 것이라 생각된다. 특히 버스정류장, 지하철역에 움직이는 핫스팟 존을 만들겠다고 하니... 이젠 스마트폰 좀 쓸 수 있겠다 싶다.

그 방법으로는 공공기관과 학교 등의 전국 3만여 개의 AP를 활용하겠다는 이야기다. 보안 문제만 잘 해결해 둔다면야... 무엇이 어려운 일이랴... 이렇게 정부가 발걷고 나서주면 이런 건 좀 해결될 수 있는 문제라 생각된다.

AP란 정식 명칭은 액세스포인터 라는 장비인데, "무선랜접속장치"라고 말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는 "무선 공유기"라고도 말하는데, 무선단말기인 "노트북, 스마트폰, PDA 등"에 내장(장착)되어 있는 무선랜카드와 연결하여 데이터를 전송하는 중계장치라고 생각하면 된다.
다수의 네트워크 사용자에게 무선 네트워크를 구축할 수 있게 만들어주는 "허브(HUB)" 역할을 하는 장비이다.
공항 중에도 허브 공항이라고 있다. 전국 각처에서 그 공항을 거쳐서 이동하게 되는 공항을 말하는데, 마찬가지다. 무선신호도 "AP"를 통해 송수신된다.


어줍잖은 와이브로(WIBRO)는 집어치워야할 수도 있다.
왜냐하면 경제성에서 와이파이(WIFI)를 따라잡지 못하기 때문이며, 대중화도 덜되어 있어 서울 경기 일부지역만 되는 서비스로 어디다 써먹겠으며, 전국에 와이브로 무선 장비를 설치하게 될 경우에 발생되는 비용과 시간은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 말이다.
 KT에서 계속 와이브로를 통해 수익을 만들어내지 못한다면 와이브로 때문에 엄청 고생하지 않을까 생각된다. 거의 시티폰 수준의 졸작 서비스가 될 것이다. (ㅋㅋㅋ 알기나 하신가? 시티폰... 공중전화 부스 옆에서만 통화가 됐던 얄궂은 장난감 휴대 전화 같은 거... 삐삐보다 편해서, 공중전화보다 편해서 사용했던... 그러나 너무 불편해서 수억의 손실과 함께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져버렸던 그... 시티폰...)

아마도 무료 무선 인터넷 서비스에서는 LG텔레콤이 선도적인 위치에 있지 않나 생각된다. 이미 myLG070 서비스를 통해 무선인터넷서비스에 대한 감을 익혔고, 무선 인터넷 전화를 통해 AP가 전국 각처에 그나마 가장 많이 보급되어 있기 때문에 그걸 토대로 "매쉬 무선 인터넷망"을 구축한다면 LG텔레콤이 엄청~ 유리한 고지에 있다고 생각된다.
(이미 160만개의 AP가 있다니 말이다... 그것도 암호가 1개로 통일되어 있거나, 2,3개 정도의 패턴으로 사용되는 거라... 거의 개방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아마도 SK나 KT에서는 지금 시작해도, 아주 훨씬 늦거나, 모자랄 수밖에 없을 거다.

하지만 이제 겨우 1만개 정도의 쓰지도 않는 후루꾸 서비스인 "네스팟" 서비스를 운영하는 KT는 딴지다. 처음부터 무선인터넷전화를 AP화 시켰어야 했는데, 뒤늦게야 어떻게 해볼려고 하니, 최초의 잘못된 정책이 어떤 결과를 낫게 되는지 뼈저리게 느껴 봐야 할 것이다. KT만 쓰는 서비스, 자기만 아는 서비스로는 돈 벌기 힘든 세상이 되어버린 걸 KT는 알까?

앞으로는 모든 휴대 가능한 IT관련 기기가 다 무선인터넷이 가능한 세상이 될 것이다. 그리고, 그렇게 하지 않으면 안되는 세상인 거다. 그러니, "공짜 무선 인터넷 시대"에 걸맞는 IT강국 대한민국으로 거듭나기를 촉구하는 바이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