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TE의 '불편한 진실' KT만이 해결자???

IT감각 | 2012.04.24 06:48 | Posted by dobioi

KT에서 동백섬에서 LTE 속도 테스트를 했다 한다.

바다라서 간섭이 많다는 거다.

바다뿐만 아니라, 기지국이 밀집된 지역이라면 어디나 간섭으로 인한 속도 저하가 있다는 것을

까발린 셈이다.

 

과연 LTE의 문제점을 해결한 것일까?

아니면 해결하고 있는 것일까?

아니면 특정 상황, 비교 우위 지역에서 테스트 한 것에 불과한 것일까?

 

어쨌든 타사 비교 결과를 광고하는 KT의 과열 경쟁에 일단은 한표...

 

KT : 25.5Mbps

SK :  9.5Mbps

LG :10.6Mbps

 

스마트폰으로 wifi만 사용하고 있는 나에게는 딴 나라 이야기다.

저 속도가 곧 돈으로 직결되는 것을 사용자들이 잘 알았으면 좋겠다.

통신사들의 배만 부르게 하고 있는 것일지도 모른다.

누구를 위해 기지국을 꼽고 있는지 곰곰히 고민을 해봤으면 좋겠다.

 

http://www.etnews.com/news/telecom/telecom/2582884_1435.html

 

 

“시야가 탁 트인 바다는 100개 이상 기지국에서 호(號)가 들어옵니다. 어떻게 이 혼재된 기지국 간 간섭을 줄일 수 있을까요?”

23일 부산 해운대 앞바다 유람선 `티파니 21`호. 50만명을 갓 넘겨 LTE 분야 `3위 사업자` KT의 표현명 개인고객부문 사장은 작심한 듯 귀 밑에 멀미약까지 붙이고 흔들리는 선상에 섰다. 표 사장은 “숫자는 중요하지 않지만 연내 400만명 이상 가입자 확보할 수 있다”고 자신했다. 앞선 두 사업자와 시장 점유율에서 크게 차이나지 않는 목표치다. 2세대(G) 통신서비스 종료가 늦어진 KT는 1년 이상 걸린 다른 이통사와는 달리 4개월 만에 전국망을 구축했다.

 

더보기


와이브로는 정말 실패작이었다.
몇년 전 부산에 살 때... 와이브로가 막 떴다.
혹시나 해서 무료 체험행사에도 응모했었지만
부산이라는 이유로 기회를 얻지 못했다.

왜냐하면 서울의 일부 지역에서만 와이브로가 가능했기 때문이다.

그러기를 몇년이 지났다. 그러나 아직도 전국 서비스가 제대로 되지 않고 있다.
와이브로는 dmb와는 조금 다른 양상이었던 것 같다.

여하튼 소문난 와이브로는 제대로 사용해보지도 못했다.

서울에 이사를 와서도 역시나 와이브로는 제대로 사용할 기회가 나에게는 주어지지 않았다.
이미 인터넷을 사용하고 있었고, 핸드폰도 식구대로 갖고 있었기에
별도의 또 다른 지출을 해야하는 와이브로는 투명인간 같은 존재였던 것이다.

이제... 듣도 보도 못한 LTE가 나왔다.
뭐가 에볼루션이고, 뭐가 롱텀인지 알수가 없는 서비스다.
진화하는데 긴 시간이 걸린다는 말인가?
긴 텀을 가져야 진화가 된단 말인가????

3세대 통신도 허접했듯이, 3.5세대 훅 지나가고,
이제는 4세대라고 말하는데...
소비자를 놀리는 것인가?
제대로 되지도 않는 서비스를 4세대라고 말하고는,
준비도 하지 않고서 서비스랍시고 떠들고 있는 건가?

테스트 기간을 충분히 가져서 리볼루션 같이 지나간 1,2,3세대를 뛰어넘어야 할 서비스가
1,2,3세대 만도 못한 서비스라니...

하지만 와이브로와는 조금 다른 모습이기는 한 것 같다.
와이브로는 이동통신 서비스가 아닌 무선인터넷 서비스라고 볼 수 있다.
이것도 아니고, 저것도 아닌... 마치 박쥐가 쥐인지, 새인지 구분이 애매한 것 같은...

늦게마나 와이브로가 정신을 차리고, 저렴하게 보급하려는(?) 의지를 보여주는 것 같아 다행스럽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값비싼 5만5천원(부가세별도) 요금제를 사용하는 소비자에게
5천원으로 할인해준다는 말인데... 끌~

나와는 상관없는 서비스다.

나는 꿀을 원하는데... 지금은 먹고 싶지 않은 껄쭉한 엿같은 걸 갖다대는 것과 비슷하다고 할까...

이런 엉터리 서비스("와이브로"와 "LTE")에 진절머리가 난다.
제대로 된 저렴한 서비스를 원한다.
그게 5세대든, 8세대든... 소비자는 개의치 않는다.
저렴하게 통화 잘되고, 가끔 인터넷도 잘된다면 된다.
몇십 메가는 원하지 않는다.
그냥 2,3메가라도 충실하게, 끊김 없이 서비스해주길 바란다.
그렇게 해놓고 나서,
더 좋은 서비스가 나왔다고, 준비 많이 했다고 한다면
지갑을 열고, 열열이 호응해 줄 의향이 있다.

엉터리. 쓰레기 같은 서비스가... 정말 안타깝다. (차라리 없었더라면 더 좋았을 뻔 한 서비스????)




KT 반값 와이브로…LTE에 한방

 4세대 이동통신 ‘롱텀에볼루션(LTE)’ 인기가 시장 관심에 비해 극히 미미하다. 오히려 사장 위기라던 와이브로가 갑자기 치고 올라오며 LTE 진영을 당황시켰다. 하반기 통신시장 판도에서 중요한 관전 포인트다.
 
■준비부족 LTE "스마트폰 빨리"
 
6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가 지난 1일 시작한 LTE에 대한 이용자 반응은 거의 없는 수준. 당분간 가입자 수 공개가 어렵다는 것이 회사들의 입장이다.
 
어느 정도 예견은 됐었다. 전용 휴대폰이 없어 PC로만 이용 가능하며, 서비스 대상 지역도 매우 적기 때문이다. SK텔레콤은 오로지 서울, LG유플러스는 서울/부산/광주 정도다. LG유플러스의 경우 서울에서도 광화문, 종로, 강남, 명동, 신촌 등 일부 지역에서만 LTE가 터진다.

더보기

 
LTE, 와이브로?
4세대 이동통신으로 분류되는 기술들이다.

LTE 다운로드 75Mbps, 업로드 37.5Mbps 속도로 유선망과 비교해도 손색이 없다. 전국망은 오는 2013년경 갖춰질 전망이다.
 
와이브로는 다운로드 37.5Mbps, 업로드 10Mbps 정도로 LTE 대비 느리지만, 서비스 지역이 전국 82개시로 넓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