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ice»

Archive»

« 202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06-03 08:16

 
 

[영화리뷰] 사도 - 이준익 감독

연예窓 | 2020. 5. 5. 14:46 | Posted by dobioi

선을넘는녀석들을 보다가 사도세자 이야기를 듣게 됐다. 사이사이에 자료화면으로 영화의 일부분이 보여졌고, 재밌어보였다. 안타깝게도 아직 보지 못한 영화였는데, 마침 어린이날 기념으로 쉬는 김에 넷플릭스 에서 영화를 검색해봤다. 좀 된 영화라 있었고, 재밌게 봤다.

이렇게 슬플 수 없었다. 연기들이 장난 아니었다. 유아인의 점점 삐뚤어져가는 연기와 송강호의 관록의 연기와 주변 인물들의 부담 없는 연기들이 어우러져 스토리에 집중할 수 있었고, 게다가 안타깝고, 슬프기도 하여서 눈물을 감출 수 없었다. 아내는 물론 중1인 막내 아들도 영화에 몰입해서 발꼬락을 꼼지락 거리며 슬픔을 삭이는 것처럼 보였다.

 

 

화려한 출연진들도 제역할을 톡톡히 해줬고, 어우러지게 돋보였던 것던 것 같다.

마지막 부분에 젊은 친구들이 늙은 나이로 분장한 모습은 좀 어색했다. 살짝 아쉬웠다. 화질을 영화모드로 바꿔서 봤어야했나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잘하자. 자식이 잘 해야 애비가 산다!”재위기간 내내 왕위계승 정통성 논란에 시달린 영조는 학문과 예법에 있어 완벽한 왕이 되기 위해 끊임없는 노력을 기울인다. 뒤늦게 얻은 귀한 아들 세자만은 모두에게 인정받는 왕이 되길 바랐지만기대와 달리 어긋나는 세자에게 실망하게 된다. “언제부터 나를 세자로 생각하고, 또 자식으로 생각했소!”어린 시절 남다른 총명함으로 아버지 영조의 기쁨이 된 아들아버지와 달리 예술과 무예에 뛰어나고 자유분방한 기질을 지닌 사도는영조의 바람대로 완벽한 세자가 되고 싶었지만자신의 진심을 몰라주고 다그치기만 하는 아버지를 점점 원망하게 된다. 왕과 세자로 만나 아버지와 아들의 연을 잇지 못한 운명,역사상 가장 비극적인 가족사가 시작된다.

 

개봉일: 2019년 12월 10일 (덴마크)

감독: 이준익

시간: 125분

제작: 오승현 (제작); 성창연 (프로듀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삼성SDS가 IBK기업은행 차세대를 끝으로 금융IT에 손을 놓았었다. 이제 다시 금융IT시장에 뛰어들었다. 그동안 블록체인 개발한다고 들었는데, 내공을 쌓고 중원으로 다시 돌아온 기분이다.

함께 일해보고, 옆에서 경험해본 바로는, 모두 나름의 실력이 있는 선수들이다. 이러저러하다 말이 많기는 하지만 리더 역할을 잘하고 있고, 잘할 수 있을 거란 생각이 든다.

 

[금융IT] 산업은행 IT아웃소싱 사업 뜬다…IT서비스 빅3, 불꽃 격돌

이상일 기자 2020.05.03 10:49:14

[디지털데일리 이상일기자] 대형 금융 IT아웃소싱 시장에서 SK(주) C&C, LG CNS, 삼성SDS간의 불꽃 대결이 펼쳐질 전망이다. 그동안 양자 구도로 전개되던 금융 IT시장에서 오랜만에 삼성SDS가 가세한 3자 경쟁 구도가 재현될지 관심이다.  

더보기

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금융권 대형 IT아웃소싱 사업 중 하나인 KDB산업은행 IT아웃소싱 사업을 위한 사전단계인 정보제공요청서(RFI)가 최근 발주됐다. 산업은행은 사용자 요구사항 신속대응을 위한 운영인력 풀(Pool) 운용방안과 일정규모 이상의 운영대상 시스템 변경 시 별도 대가 산정 체계 수립방안 등에 대한 정보 요청에 나섰다. 

산업은행은 오는 2021년 1월 말 현재 아웃소싱 사업자인 SK(주) C&C와의 계약 종료에 따른 차기 사업자 선정에 나선다. 

SK(주)C&C는 2014년 삼성SDS가 대외 금융사업 철수를 선언한 자리를 SK(주)C&C가 LG CNS와 경쟁 끝에 사업을 따냈으며 지난 2014년부터 2019년까지 약 1300억원 규모의 IT아웃소싱 사업을 진행해 왔다. 그 과정에서 산업은행의 차세대시스템 주 사업자로 선정돼 2021년까지 아웃소싱을 연장, 수행해 왔다.   

산업은행은 정보시스템의 안정적 운영을 통한 정책금융 수행 지원 및 디지털 전환 등 대내·외 환경변화 적기 대응을 위해 새로운 사업자 선정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자는 향후 5년간 산업은행의 IT시스템을 운영하게 된다. 특히 4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예외적용 승인을 받아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 소속 대기업의 사업 참여가 가능해졌다. 

이에 따라 현 사업자인 SK(주) C&C는 물론 다시 금융 IT시장 참여를 선언한 삼성SDS, 그리고 이전 사업에서 SK(주) C&C와 경쟁했던 LG CNS가 치열한 경쟁을 예고하고 있다. 일단 SK(주) C&C와 삼성SDS는 사업 수주 의지를 불태우고 있다. LG CNS도 참여를 검토 중이라는 입장이다.

SK(주) C&C는 현 운영 사업자에 차세대시스템 구축 사업자로서의 강점을 내세울 전망이다. 반면 삼성SDS는 과거 산업은행의 전담(?) IT아웃소싱 사업자였던 경험과 새로운 디지털 금융에서의 강점을 내세울 것으로 보인다. LG CNS도 최근 연이은 금융 IT사업 수행 경험을 내세울 것으로 보인다.

최근 금융권 IT아웃소싱이 클라우드 등 최신 기술을 받아들여 진화하고 있는 상황도 관건이다.  

앞서 ABL생명이 삼성SDS와 데이터센터 이전 및 클라우드 전환 사업계약을 맺었으며 한화생명이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NBP)을 기간계 클라우드 사업자로 선정하는 등 IT아웃소싱 시장이 클라우드를 중심으로 움직이고 있는 상황이다. 

이는 보험권이 IFRS(국제회계기준) 적용으로 자본금 확충 등 비용절감이 화두가 되고 있는 와중에 벌어지고 있는 양상이기도 하지만 코로나19로 인해 경제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모든 금융사가 비용을 줄이는데 초점을 맞출 것으로 전망되기도 하다. 

실제 최근 삼정KPMG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기업들이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재도약하기 위해 현금 흐름 모델을 수정하고 긴축 경영에 돌입하는 등 방어적인 현금 확보 전략이 필요하며, 중장기적 사업 전략을 고려한 자금조달 및 자본 확충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대신 시장 측면에선 변화하는 소비 패턴 및 고객 경험을 분석하고, 자동화 시스템 구축 및 고객 행동 변화 관련 데이터 분석 등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강화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는데 마찬가지로 금융권에서도 디지털 전략을 강화하기 위한 IT전략을 수립해야 하는 상황이다. 

여기에 산업은행도 이전과는 다른 IT아웃소싱 전략을 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산업은행 고관식 CIO는 지난해 한 간담회에서 “이전과는 다른 방식의 IT아웃소싱을 고민해볼 시점”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이상일 기자>2401@ddaily.co.k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