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예병일의 경제노트]로부터 거의 매일 메일을 받고 있다. 읽을 시간이나 여유가 없으면 그냥 Pass... 그렇지 않으면 간단하게라도 읽어보게 된다. 글을 읽는 즐거움을 느낄 수 있기 때문이고, 예병일 님의 해박한 책에 대한 상식, 이해도 등이 많은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버진그룹 리처드 브랜슨이 수첩에 메모하는 '자잘한' 사항들"이란 제목으로 온 메일에는 간단한 책 소개가 있었다. 예병일 님의 책소개는 책 소개라기 보다는 일부의 강한 인상을 남긴 내용을 발췌해서 소개해주고, 간단한 의견을 달아주는 경우로 보아지는데, 재미있고, 공감이 간다.



먼저 '리처드 브랜슨'이 누구인지 나는 모른다. 하지만 이제는 항공사 CEO 라는 걸 알게 되었다. CEO가 시시콜콜한 내용을 수첩에 메모한단 이야기다. 그런 시시콜콜한 걸 그냥 쓰레기마냥 버리는 것이 아니라, 활용하기 때문에 이 책이 나오게 된 거고, 예병일 님은 이걸 소개해주는 것이겠다.

숲을 봐야 나무를 안다... vs. 나무를 봐야 숲을 안다. 라는 두가지 이야기가 있다. 병행해야 할 것이지만 보통은 둘 중에 하나로 치우치게 되고, 별스러운 일이 벌어지지 않게 되는 것이다. "자잘한 사항들"이 메모되어 자기 항공사의 서비스의 개선으로 적용시킨다면 그 항공사, 서비스 만점일 가능성이 높다. (물론 이런 CEO 밑에서 고생할 임직원들에게도 심심한 경의를 표하는 바이다.)

이런 CEO의 밑에서 배운 임직원은 또 다른 CEO가 될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된다. 그리고, 꼼꼼한 CEO 밑에는 반드시 털털한 임직원이나 동반자가 있을 것이 분명하다. 일사천리(? 예상에 그럴거라는 짐작...)로 일을 헤치울 수 있는 누군가가 있기 때문에 항공사를 운영하지 않을까 생각된다.

한사람의 회사, CEO의 회사는 없다. 그 CEO, 대표, 사장의 휘하에 일사분란하게 움직이는 수많은 스탭들이 보필하는 모임이 잘되는 곳일 것임이 틀림 없다.

(이 책 한번 읽어 보고 싶다... ^^)



버진그룹 리처드 브랜슨이 수첩에 메모하는 '자잘한' 사항들  
 
 예병일   2010년 4월 8일 목요일

나는 사람들에게 수첩을 들고 다니며 해야 할 일을 꼼꼼히 적어야 한다고 충고한다. 직원이나 고객들의 의견에 진심으로 귀를 기울이고 모든 세부사항을 기록하라. 공장을 방문하거나 새로운 사업 지역을 돌아보거나 직원들과 파티를 할 때에도 수첩을 활용하라.

더보기


<출판사 제공 책소개>

쇼걸에서 우주여행까지 세계인의 생활을 바꾼
리처드 브랜슨의 위험천만한 도전과 대담한 성공

난독증으로 글과 재무제표를 읽지 못하는 CEO. 그러나 맨손으로 회사를 창업해 쇼걸에서 우주여행까지 300여 개의 글로벌 회사로 확장시킨 기업가가 있다. 《리처드 브랜슨 비즈니스 발가벗기기》는 버진(Virgin)이라는 외설적인 브랜드로 미지의 세계를 개척하고 있는 기업가 리처드 브랜슨이 40여 년 동안 비즈니스 최전선에서 부딪히고 성공을 이룩한 생생한 경영 이야기를 담은 책이다.
“소비자가 대접받지 못하는 시장을 찾는 것”이 비즈니스 영토를 확장한 비결이며 “고객에게 최고의 경험을 전해주니” 성공이 뒤따랐다고 리처드 브랜슨은 말한다. 2007년 출간된 《내가 상상하면 현실이 된다》에서 괴짜 CEO로서의 독특한 이력과 인생 이야기를 털어놓은 그는 《리처드 브랜슨 비즈니스 발가벗기기》에서 전혀 다른 사업을 성공반열에 올려놓은 비결과 도발적인 경영 행보를 보여준다. 인재를 찾아 그들에게 권한과 책임을 심어주며, 무모한 도전과 실패를 기꺼이 장려하는 그만의 7가지(사람, 브랜드, 실행, 좌절, 혁신, 기업가정신과 리더십, 사회적 책임) 성공 원칙은 창조적 혁신과 지속가능 경영, 사회적 책임을 강조하는 이 시대의 요구를 보여주는 살아 있는 성공 사례다.

더보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