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방을 흰색으로 칠해주오 라는 노래를 즐겨 들었다.

즐겨 들은 이유는 노래가 밝고 나름 부드러웠기 때문이다.

그런데... 어느날...

가사를 읇조리는데... 쓰늘한 기분이 드는 거다.


그제야 가사가 보여진 거다.

가사는 죽음에 대한 걸 밝게 노래한 거였다.


언젠간 가겠지 노래했던 그였기에,

떠나는 우리 님 하고 노래했던 그였기에


그리 놀랍지도 않다.


하지만 이렇게 인지하고 나니...

젊었었을 김창완 아저씨에 대한 재해석이 필요하겠다 싶다.

누군가가 잘 돌봐줬기 때문에 지금에까지 이르렀겠지만

그렇지 않았더라면 나쁜 마음을 먹을 수도 있었겠다는 우려까지 드는 것이다.





  • 기타가 있는 수필
  • DATE : 2005/01   |   HIT : 9854
  • by 임진모
  • 더보기

  • 2005/01 임진모(jjinmoo@izm.co.kr)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