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결제 삼성페이, 자회사 루프페이 해킹 속앓이


모바일결제가 안전할 거란 생각은 하지 않았다.

아니... 모든 결제에 창과 방패 같은 모순이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


왜냐하면 전산개발이 자체 인력으로 이뤄지고, 보안에 완벽한 경우가 드물기 때문이다.

이번 삼성페이에서 드러난 것처럼 편리하긴 하지만

보안은 안심하지 못한 것이다.


큰 문제가 발생되기 전까지는

그 문제를 알지 못하고,

문제가 터진 뒤에야 뒷수습을 하려면 폭망한다는 것을

이미 폭스바겐 사태에서 알 수 있었는데,


이렇게 초반에 문제가 발생되면

오히려 더 문제를 보완하여 완벽을 기할 수 있는 기회로 전화위복이 될 수도 있겠다.










‘대박’난 삼성페이, 루프페이 해킹에 속앓이만…

3월 해킹 8월에야 인지… 삼성 '망분리' 불구 서비스확산 제동 우려

MST 기술 유출·소비자 보안 우려 불안감 커져


출시 후 흥행 돌풍을 이어가던 삼성전자의 모바일결제 '삼성페이' 서비스가 암초를 만났다. 삼성페이의 핵심 기술을 보유한 자회사 루프페이가 올해 3월 해킹을 당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삼성페이 서비스 확산에 제동이 걸릴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더보기


모바일결제 보안에 민감한 소비자의 우려가 커졌다는 점도 최근 상승 흐름을 타고 있는 삼성페이의 발목을 잡을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업계 관계자는 "그동안 많은 보안 문제를 경험했던 소비자에 보안 문제는 치명적일 수 있다"고 말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