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이 잘못 놀린 펜대 때문에 회사가 망했다가 다시 재기하는 이야기이다.

희한하게도 누구든 성공했다고 생각하고 싶을 즈음에
엄청난 악재가 나타날 수 있다는 호사다마의 이야기가 현실로 일어나는 경우가 많다.

성경에도 "선 줄로 생각하는 자는 넘어질까 조심하라(고린도전서 10:12)"는 말씀이 있다.

그래서 최고가 되기 위해, 잘 살기 위해 노력하다가
어느 정도 섰다고 생각되면, 넘어질 준비를 해야될지도 모른다.

황토팩은 탈랜트가 나와서 엄청난 홍보를 해댄 턱인지, 대박 성공 신화를 이뤘다.
하지만 순식간에 그것이 어떤 이유든, 방법이었든, 폭삭 망했다.
그런데, 다시 재기를 했다고 하니, 참 잘된 일이다 생각된다.

나쁜 일을 훌훌 털고 일어나는 재기성공신화는 힘든 삶을 사는 사람들에게
나름의 희망을 주는 미담이 될 수 있다고 생각된다.

나름 정의는 이길 수 있다는 걸 보여주는 것이기도 하고,
대책 없이 그깟 시청율 때문에, 또는 배후의 어떤 사주에 의해(추측...) 그냥 폭로해서 잘 나가던 회사를 쫄딱 망하게 만든 KBS 는 이에 대한 법의 심판과 대책을 세워야 할 것이다.

KBS 의 비리를 다른 언론 기관이 파해쳐서 폭로하고,
또 다른 방송사가 다른 방송사를 파헤쳐 폭로한다면
남아날 것이 없을 것임에도 불구하고

자신은 청렴결백한 듯 남의 조그만 잘못을 부풀려서 어려움을 당하게 만드는 일을 일삼는
KBS는 각성해야 할 것이다.

아름다운 세상을 만들기 위해서는 이런 방법이 아닌 더 선량하고, 밝은 방법을 사용해야 할 것이다.
선진 시스템을 밴치마킹해서 우리나라의 실정에 맞게 정착시켜 더 발전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세상은 바뀌고 있는데, 일부 언론은 후퇴하고 있는 것인가...

여유나 시간이 되면 황토팩 공장이나 체험장을 찾아서 한번 살펴볼까 한다.


황토팩 `대박`에서 쪽박…"다시 성공신화 쓸 것"
박장용 참토원 회장 3년 법정공방 끝에 눈물겨운 재기 노력

더보기

중국에서 먹히는 한국기업의 공통점은?

시사窓 | 2010.12.12 07:19 | Posted by dobioi


하루가 다르게 변하는 중국에서 살아남은 기업들의 공통점이라니
관심이 간다.

새로운 시작 개척이란 쉽지 않은 과제임은 분명하다.
하지만 로또와 같은 복권같은 행운이 아닌
집요하다 싶을 만큼 꾸준하게 공략한 전략과 전술이 먹혔던 것이었다.

"정확한 시장 포착과 인내심을 가진 투자" (?)
좀 당황스러운 말이다. 이는 미래에셋금융그룹에서 성공요인으로 뽑은 것이란다.
뻔하고도 뭔가 모르는 듯한, 애매한 듯한 것이 성공요인이라니...
글쎄...

중국이란 시장은 정확하게 포착할 수 있는 간단한 시장이 아니다.
인구는 13억이라지만 알수 없는 인구에,
파악하기 힘든 수입... 엄청난 격차의 빈부 등등...

이런 건 정확한 시장을 포착하는 것이 아니라
제대로 된 제품을 미끼로 거대 시장에 낚시를 던지는 거다.

그리고, 우리나라에서 잘 해본 놈이 중국에서도 잘 하는 것 같다.
반대로 우리나라에서는 잘 하던 놈이 자만하고 노력하지 않아 중국에서는 먹히지 않았거나,
또 반대로 우리나라에서는 별 볼일 없던 것들이
중국에서는 제대로 먹히는 거이겠지...

13억의 인구는 엄청난 시장이다.
적어도 이쑤시개라도 1개씩만 팔아도 13억개를 팔 수 있다는 이야기인데...
이런 시장에 낚시질 해보는 것만으로도 강태공(기업체 사장님들...) 들에게는 놀라운 손맛을 주는
더넓은 태평양같은 시장이 아닐까 생각한다.

세상은 넓고 할 일은 많은 것이 아직은 틀린 말이 아닌 거다.
좁디 좁은 우리나라에서 아웅다웅 할 것이 아니라,
전 세계를 무대, 어장으로 삼고, 한번 달려보는 것은 어떨까?

사회생활 이십년가까이 밖에 되지 않았지만
설렁설렁 눈가리고 아웅하는 식으로 일하는 곳이 있는가 하면
과하리만치 일욕심 내는 곳도 있더라는...

내일 당장 지구의 종말이 와도, 오늘의 할일, 사과 나무를 심겠다는 의지가 있어야
더 밝은 미래를 준비할 수 있는 것이 아니겠나 생각해본다.

더보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