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가능은 없을 수 있다. 뭐든 해볼 수 있는 것이기 때문이고, 이미 애플이 성공신화를 기록한 것처럼, 허접 MS가 대박난 기록처럼... 삼성이라고 그렇게 되지 말란 법이 없다. 비록 이미 실패를 경험한 티맥스의 OS 개발도 그들이 못해서 그랬다고 생각지는 않는다. 단지, 때를 잘못 탔을 뿐인 것이다.

삼성에서 진흙 속에 짓밟힌 진주를 발견한 걸까? 어쨌든 애플과 맞짱을 뜬다니, 기대가 된다.
언제나 독주는 견재를 받기 마련이다. 안드로이드가 테잎을 끊었다면, 이제는 삼성OS가 그 바통을 이어받아 쓰나미를 이뤄줬으면 좋겠다. 그래서 대한민국이 하면 뭐든 잘된다는 생각을 심어줄 수 있었으면 좋겠고, 소프트웨어 강국의 이미지를 전세계에 확고히 알렸으면 좋겠다.

부자가 되려면 부자와 친해지라는 말이 있는 것 같다. 부자가 어떻게 하는지, 잘 보고 배운다면 100%는 아니더래도 도움이 될 거란 이야기이겠다. 마찬가지다. 1등 하는 놈을 잘 살펴보면 답이 보이고, 또 잘 못하는 부분이 있다면 그것을 아킬래스건이라 생각하고, 공략하는 것이다.
그러면 1등 부럽지 않은 2등이 되거나, 새로운 1등으로 부상할 수 있을 것이다.

인생 대박... 꾸준한 준비에 의해 만들어지는 것이 아닐까?

삼성 OS도 대박 나서, 전 세계를 호령하고, 한국 사용자들에게는 은혜를 베풀기를 바랄 따름이다.


`삼성앱스ㆍ바다` 애플과 맞짱
종합 콘텐츠 허브ㆍ독자OS로 플랫폼 장악 본격화

더보기


태블릿이 과연 천하를 호령하는 날이 올까?
태블릿이 판매되지 않는 것이 뭐가 문제였고, 또, 앞으로 판매가 많아질 이유는 무엇일까?
일단 가격이 문제였을 것이고, 액정의 크기도 문제였을 것이다.

또 하나는 OS가 MS윈도우였기 때문일 것이다. 부팅에 걸리는 시간과 가끔 걸리는 랙, 버그 등...
태블릿과 OS가 엇박자였던 것이겠다.

앞으로 판매가 많이될 것 같은 이유는 뭘까?
아무래도 스마트해진 까닭일 것이다.
스마트폰 처럼 간단하게, 간편하게, 쉽게 사용할 수 있기 때문이고,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것처럼 사용할 수 있게 만들어져있기 때문일 것이다.

태블릿의 형태는 거의 그대로인데,
OS와의 조합이 소비자의 니즈(NEEDS)와 딱 맞아떨어지는 것이다.

부팅을 할 필요 없이 그냥 사용하도록 만든 것이 우선 가장 큰 이유이겠다.
그 다음이 쉽게 사용할 수 있는 것이겠다.
컴퓨터는 사용하기 부담되는 사용자들이 많다.

뭘, 그렇게 많이 알아야 할 수 있는 건지...
어쩔 땐 나름 전문가라고 생각하는 나도, 힘들다.
하지만 스마트폰은 그냥 쉽다.
그걸 그대로 옮겨놓은 태블릿도 역시 쉽다.

그냥 공짜로 준다해도 마다할 사람들이
이제는 지갑을 열어서 좇아다니며 사서 사용하게 되는 것이겠다.

이제 이렇게 많고 다양한 회사에서 여러가지 모델을 갖고 시장을 공략한다면
소비자는 살짝 비명 질러주고 사용하면 되겠다.
나도... 곧... 장만해보리라...

더보기


세상이 많이 바뀌었다. "삐삐"로 소식을 전하던 시절이 있었는가 하면, "시티폰"이라고 공중전화 부스 옆에서만 터지는 답답한 발신형 휴대전화기도 있었다. KT에서 만들고, 완전 대박 망했다는... 그러기를 20년 정도를 지났을까? 놀라운 세상으로 점점 바뀌고 있는 걸 느낀다. 물론 이런 혜택에서 멀리 떨어져계신 분들도 많지만 요즘 젊은 이들은 스마트한 세상을 만들어가고, 누리고 있는 것 이다.

그중 최근 가장 보편화된 것이 스마트폰인데, "판도라의 상자"처럼 뚜껑을 열어보기전까지는 아무도 몰랐던 결과이다. 이미 "PDA"라는 것이 오랜 기간동안 자리를 잡고 있었음에도, 뭔가 답답함이 해결되지 않았다가 "스마트폰"이 등장하면서 신세계를 열게 된 것이다. 이럴 줄을 몰랐을 것이다.

게다가 우리나라의 경우는 IT 기기 활용 분야가 미국,유럽,일본 등과 사뭇 다른 모습이기도 하다.
유래가 없는 DMB가 그 중의 하나이다. 집에서도 볼 시간이 잘 없는 TV를 이동하는 짬짬이 TV시청을 하겠다는 거다. 이건 출퇴근, 등하교 시간이 많이 걸리기 때문일 수 있다. 그리고, TV를 본다는 건 반대로 공부, 독서를 하지 않는다는 말과도 통하게 된다.

최근 나온 IT기기 중 우리나라에서 판매가 잘안되는 것이 있다면 그건 이북(eBOOK)이 아닐까 생각한다. 책을 많이 읽기 않기 때문이다. 책값도 무지 비싸다. 미국이나, 유럽이야... 나름 선진국이고, 헤리포터 같은 소설이 장기간 인기를 끌 정도로 독서 인구가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장기간 시리즈로 읽어줄 독자가 적다. 그걸로 먹고 살기에는 작가는 너무 박봉의 직업이 아닐까? 게다가 유통구조도 좋지 못하다는 생각을 한다. 너무 많은 유통 단계가 있고, 거기에서 많은 비용이 발생되면서 독자가 구입할 수 있는 책의 가격은 너무 비싸지게 된다.
이렇게 되면 악순환이 계속되는데, 소비자는 지갑을 열지 않게 되고, 책은 판매가 되지 않게 되고, 작가는 책을 쓰지 않게 된다. 그러면 기껏해야 우리나라 현실에 맞지 않는 번역서만 쏟아지게 되는데, 그게 제대로 읽힐 확율을 낮다. 출판사에서 아무리 후까시를 줘서 띄워보려고 해도 한계가 있는 거다.

하지만 스마트폰은 이름 그대로 스마트한 기능들을 잘 아우르고 있다.
국내버전에는 DMB가 장착된 스마트폰을 판매하는 모델이 있을 정도이니...

앞으로 스마트폰은 어떻게 발전 될까?

요즘은 스마트폰의 LCD가 3인치 라면 작다고 생각한다. 적어도 4인치가 되어야 한다. 왜일까? 3D가 왜 나오는 거며, 왜 극장에서 영화를 봐야 제맛일까? 왜 와이드로 봐야 할까? 사람의 눈 모양을 보면 알 수 있다. 가로로 찢어져 있고, 상하보다는 좌우를 더 넓게 보는 구조이다.
산 중턱이 아니라 산꼭대기에 굳이 올라가서 상쾌함을 느끼는 것 중에 하나는 뷰(VIEW)다. 좌우로 막힘이 없는 세상을 보고 싶어 하는 것이리라... 그래서 답답한 뷰(VIEW)보다는 넓디 넓은 하늘을 보거나, 산 꼭대기에서 아래를 훑어보고 싶어 하는 것이다.
특히나 어디서나 산을 볼 수 있는 우리나라에서는 말이다. 지상에서는 눈에 걸리적거리는 것이 너무 많다.

아마도 더 큰 화면을 원할 것이다. 제대로 된 화질의 눈 안에 꽉차서 뻥뚤리는 시원함을 느낄 수 있는 그런 화면 말이다. 그럼 뭐가 있을까? 이제 대부분의 기술이 다 나온 시점이니... 이젠 홀로그램 같은 걸 노려보면 어떨까? 일단은 특별한 공간이 필요하겠지! 하지만 앞으로는 핸드폰을 사용하듯 언제 어디서나 홀로그램 같은 손에 잡힐 것 같은 영상을 어디서나 볼 수 있는 날이 오지 않을까? 본인만 볼 수 있어야 한다면 본인의 눈 앞에 안경같은 것이 필요하거나, 눈꺼풀 안에 장착해서 눈만 감으면 환상적인 영상이 보여지는...

휴대하기 좋은 크기와 넓은 화면은 이율배반적인 것이다. 그렇기에 풀기 쉽지 않은 문제임에는 틀림 없다. 다가올 미래는 아무도 모르는 일이다. 미래가 현실이 되는 그 언젠가는 우리의 상상이 틀리지 않았구나 하는 날이 올 것을 조심스럽게 기대해본다.


더보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