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쎄, 삼성이 웃는 게 웃는 걸까? 반면 LG는 울지 않고 칼을 벼리고 있을 수도 있다....

간만에 스머프 목소리를 라디오에서 들었다.
처음엔 뭔가 했다.
적응이 안되고, 옛날 추억(?)이 새록새록 떠오르고...
(파파스머프는 어디 간걸까? 고양이 아즈라엘, 가가멜은?)

그런데, 그게 LG의 옵티머스원 스마트폰 광고였던 것이다.

LG는 삼성처럼 공격적으로 스마트폰 시장에 진입하지 못했던 것 같다.
보통 삼성과 쌍벽을 이루며 동반 상승 효과를 봤던 LG였었는데,
이번엔 좀 달랐다.

뭐가 이렇게 만들었을까?

스마트폰 시장이 이렇게 확대될 줄 잘 몰랐기 때문일 것이다.
나도 이렇게 스마트폰이 대중화될 줄 몰랐다.
이미 해외에서 블랙베리나 PDA가 판을 칠 때, 우리나라에서는 명함도 못내밀던 과거 경험을 비추어본다면 그건 틀리지 않은 판단이었을 것이다. 하지만 아이폰의 판촉, 광고, 후까시 등으로 불릴 수도 있는 전략에 세계가 바뀐 것이다.

게다가 우리나라에서는 KT라는 통신사가 SKT를 따돌리고 파이를 키울 요량으로 아이폰을 국내에 들여오는 것을 시작으로 그야말로 별천지, 신천지가 열린 것이었다.
경쟁사들이 뒤이어 짝퉁스러운 스마트폰을 만들어내면서, 그리고, 스마트폰의 절대 강자였던 노키아 마저 설설 기면서 아이폰 열풍을 실감하게 되었고, 그나마 국내에서는 삼성의 물타기 작전과 물량공세를 시작으로 아이폰4에 대한 2번째 폭풍을 그나마 잘 막아내었다고 생각된다.

국내에서 1등하는 건 쉬울 수 있겠지만 세계를 상대로 싸워야 하는 힘겨운 싸움이 시작된 것이다.

그런데, LG는 그동안 뭐한 것일까?

너무 재고 있었거나, 뭔가 별 것 아닌 것에 막혀 있었던 건 아닐까? 경영진이 놀고 있었던 걸까?

이렇게 되면 삼성이 더 힘들어질 수도 있다.
티격태격하면서 파이를 키워가며 소비자들의 환심을 싸야 하는데,
짜고 치기도 힘든 애플하고 맞붙었으니 말이다.

늦게나마 정신 차리고, LG도 스마트폰으로 대성을 하길 바란다.

삼성도 고군분투 하는 모습이 좋아보인다. 비록 난 다른 스마트폰을 쓰고 있지만 향후에는 삼성 것으로 바꿀 의향도 있다. 만일 LG나 노키아, HTC 등의 다른 녀석들이 맘에 드는 걸 출시한다면 모르겠지만 별... 이변이 발생되지 않는다면 한번 시도해보고 싶다.

세상을 바꾸는 건 별 것이 아니다.

작은 것이고, 작은 것을 뻥튀기 하는 실력인 것이다.
그리고, 그걸 과감히 시도해보는 것이 무림의 고수들이 득실대는 경쟁시대에서의 성공 전략이 아닐까?

스마트폰이 제대로 붐을 이룬지 어언 3년 이란 세월이 지났다. 이젠 개발을 해내도 제대로 해낼 수 있는 시기가 되었고, 무르익었다고 생각된다. 때마침 구글에서 팔벗고 나서줘서 "안드로이드 OS"라는 발판을 마련해주었기에 몇몇 회사들이 "안드로이드 OS" 기반으로 신제품을 출시하기에 이르렀던 것이다.


때마침 삼성전자에서 "갤럭시S" 를 제대로 출시했나보다.


그래도 선방했다는 평가를 받고있으니 말이다. 전 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는 것이, 주목만이 아니라 가시적인, 제대로된 판매량으로 결과를 보여주길 바랄 따름이다.


새로운 시장임을 확실하게 알려준 애플의 "아이폰"이 선구자 역할을 했다면 이젠 보편화시킬 차례가 아닐까? 그게 "갤럭시S"가 되어준다면 다행스러운 거다.


나도 노키아 5800 Express Music 폰을 사용하고 있지만 이거... 나쁘지 않다. 나름의 노하우가 담겨있는 제품이라 저가라 해도 사용하는데 지장 없고, 기본적으로 즐겨 사용하는 앱만 잘 동작되면 문제 없는 거라 생각되기에... 뭐 별스럽게 호들갑 떠는 "아이폰4"이나 "갤럭시S"에 큰 동요는 않고 있다.


어차피 내 손에 스마트폰(캔디 ?)이다.


내 손에 있는 스마트폰에 충실해야 한다. 자꾸 다른 놈을 훔쳐본다면 지는 거다. 그냥 이런 놈이 나왔군! 뭐가 좋군! 정도만 알고 있어야지, 저놈으로 바꾸리라는 유혹에 넘어간다면... 그 땐 정말 대책 없다. 그냥 마음을 비우고, 나머지 1년6개월을 채운 뒤에 그 때 제대로 된 놈으로 잡아서 마구 써줄테다....


이렇게 생각한다면 스마트폰 전쟁의 진정한 승자는 현재로서는 KT가 아닐까? 이렇게 노예 계약으로 고객을 만들어 뒀고, 또 1년여 뒤에 다시 승부수를 띄울 수 있을테고, 그 때의 총알은 충분할테니 말이다.


그 때 다시 총알이 어떤 놈이 되느냐가 제조업체의 숙제이자 과제가 아닐까?


나는 소비자라 조건 좋은 놈으로 골라 쓰리라...



 

더보기


 

더보기



재밌는 그림에 박수를 보내고 싶다. 샘표 깻잎은 통조림으로 전세계로 뻗어나가는 걸로 알고 있다. 외국인에게는 나뭇잎을 먹는다는 신기한 인상을 심어주기도 하지만 맛을 보면 "김치"처럼 "깻잎" 맛에 푹 빠지지 않을까 생각된다.

위의 그림을 자세히 보면 뭔가 이상한 것이 있다.
우측의 깻잎 통조림에 바닥에 비친 부분이 그렇다.
상식적으로는 거꾸로 보여져야 옳을 것이다.
하지만 디자이너는 과감하게 뒤집지 않고, 그냥 깻잎을 한번 더 강조하기로 했던 것 같다.
아니면 디자인 실장이나 홍보 담당이 아이디를 내서 수정하도록 하지 않았을까?

아이폰4의 굴욕인지, 샘표 깻잎의 묻어가기 전략인지... 어쨌든 맛있는 깻잎 반찬으로 한정식 제대로 먹어보고 싶은 생각이 갑작스럽게 들게 만드는 광고다.

앞으로 샘표 깻잎의 디자이너께서는 색상을 아이폰처럼 만들거나,
아니면 아이폰을 "샘표 깻잎 통조림" 디자인으로 리모델링(?) 하는 특이한 분들도 나오지 않을까... (ㅋㅋㅋ)

아이폰4의 나름 디자인 센세이션에 선구자가 있었다니... 너무 재미있는 착상이닷~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