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주 전의 일이다. 신기하게도 지하철에서 전자책을 갖고 다니는 사람을 몇차례 봤다. 그것도 종류가 다른 걸로... 브랜드와 모델은 모르겠다. 바로 옆에서 훔쳐봤으니 말이다. 생각보다 얇고, 디자인이 깔끔해 보였다. 하지만 성능(논하기는 좀 그렇지만서두... 옆에서 본 결과)은 그렇게 좋아보이질 않았다. 오래 전에 흑백 노트북... (이젠 기억도 가물가물하다...)을 보는 것 같은 느낌이었다.



흑백...같은 단색에다가, 흰 바탕에 검정 글씨였다. 그리고, 페이지를 넘길 때에는 생각보다는 느렸고, 잔상이 좀 남는 듯한 느낌이 들었다. 옆이어서 그럴까도 생각했지만 약간 각도를 바꿔봐도 그렇더란... 느낌...

그리고, 웬 버튼으로 꾹꾹 눌러대고 있더라고... 일반 책 생각해보면, 좀 크다는 생각이 들었다. 차라리 접을 수 있는 폴더형이면 더 낫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해봤다. 핸드북이라고 알 것이다. 그 크기가 들고 다니기에는 딱인 크기이다. 하지만 전자책이라고 나온 놈들 2종을 실재로 보니... 생각보다 커서 불편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몇주 전 이후로... 다시는 전자책을 들고 다니는 사람을 볼 수 없었다. 입소문을 만들기 위한 광고 모델이었나? 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대부분의 사람들이 PSP나 PMP, MP3, 핸드폰, 스마트폰 등으로 게임하고, dmb TV보고, 음악 듣고, 동영상 보고 있고... 뭐 그러지, 전자책을 들고 있는 사람은 더이상 볼 수가 없었다. 무가지 신문이나 훑어보고, 흔히 진짜 책... 아날로그 책을 들고 다니면서 열독 하시는 분들은 많이 봤으나...

뭐 비싸서 사보겠나? 책은 1만원도 안되는데, 책 몇 십권 골라 살 수 있는 돈으로 전자책을 사겠느냐는 거고, 컨텐츠도 또 돈 주고 사야하는 판에... 우리 나라 실정으로는 좀 요원한 시장이 아닌가 조심스럽게 예상해보게 된다.

예전에 핸드폰으로 인터넷에 떠돌아 다니는 소설... 책 등을 읽은 적이 있다. 작았기에 불편함도 있었지만, 손안에 쏙 들어가는 크기라, 나름 편리하게 읽었던 기억이 있다. 하지만 저렇게 큰놈을... 그것도 9호선, 3호선 등에서 읽으란 말인가? 밟히거나, 낑겨서 뽀개지지 않을까 걱정스럽다. 핸드폰은 그나마 작아서 눌려도 뽀개지진 않을 거라서 안심이 되지만, 저 큰놈을 유리같은 놈을 갖고 다니다가 러시아워에 푸시맨(요즘은 승객이 푸시맨이다. 무작스럽게도 밀어붙이니... 난 어쩌란 말인가? 밀렸는데, 짜증내는 아가씨는 뭔가? ㅋㅋㅋ)들에게 제대로 당하기라도 하면 개박살이다.


이런걸 전자책 만드는 사람들은 알까? 지하철이나 타봤을까? 엄청~ 빡빡하게 콩나물 시루처럼 낑겨 타는 급행 9호선을 말이다. (어제 아침에는 숨을 못쉬겠더라... 가방으로 배누르고, 앞뒤로 밀어갖고, 얼마나 사방으로 엉덩이를 들이 대던지... 씁~ 오늘은 급행 못타서 한 5분 지각...)



전자책이 진화를 하고 있다. 무선인터넷도 되게 만들고, 컬러로도 나오게 만들고, 속도도 빠르게 만들고, 배터리도 오래가게 만들고, 전자 사전 기능도 넣고, mp3도 되게 만들고, 카메라도 하나 달고, 키보드 슬라이드 방식으로 빼내고, 터치스크린 되게 만들고, 노트처럼 기록할 수 있게 만들고, 이왕이면 폰기능도 넣고, USB단자 만들고, TV에 연결해서 훅훅 읽게 만들고, 3D 게임, 롤플레잉 게임, 테트리스 뭐 이런거 넣고...

뭐 그러다 보면 "아이패드"가 아니... 더 멋진 괴물이 되버리면서 덩치큰 스마트폰이나 또다른 새로운 노트북의 형태로 갈 거 같은 느낌이다.

그러면 전자책의 정체성은 모호해지는 거다. 커밍아웃을 하던가, 아예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던가이다.




해결해야할 "가격"과 "실용성", "확장성", "유지비" 등등을 잘 고려해야 제대로 전자책(이북)이 정착할 수 있을 것이다. (신간도 좀 잘 만들어내고... 가격도 줄이고, 핸드폰 마냥 아예 정액제로 하던지, 기기 공짜로 주고, 다달이 책 다운로드 할 수 있게 해주고, 월정액으로 받으면 어떨까?)

더보기


 

더보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