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인터넷익스플로러를 주로 사용하고 있다. 어쩔 땐 너무 불편하다. 우선 CPU 점유율이 높다. 그게 브라우저의 문제이든, 해당 홈페이지의 문제이든, 플래시나 컨텐츠의 문제이든... 그게 뭔지는 알 수 없지만 어쨌든 느려터져, 메모리와 CPU를 점유해버려서 버벅거리다가 멈춰버리는 경우가 비일비재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한번씩 브라우저를 종료하거나 강제 종료시킨 뒤에 다시 실행해서 사용하기도 했다.

브라우저 시장의 점유율이

인터넷익스플로러(59.95%)    

파이어폭스(24.59%)
크롬(6.73%)
사파리(4.72%)
오페라(2.30%)
오페라미니(0.79%)
기타(0.86%)

등의 순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한다.

지난 2008년 5월을 보면 IE 75.94%, 파이어폭스 18.3%였다고 하니, 파이어폭스가 많이 먹은 것 같고, 새롭게 진출한 크롬이나 애플의 사파리 등도 많이 먹었다고 생각된다.

하지만 우리나라의 점유율은 아직도 변동이 별로 없을 것이다. 속도니, 성능이니, 뭐니뭐니 해도 계속 써오던 걸 훅~ 던져버리려면 그럴만한 껀덕지가 있어야 하는데, 우리나라에서는 온라인 거래를 하려면, 주민등록등본을 떼려고 해도 문제가 있으니까.... 어쩔 수 없이 MS의 아성은 높기만 한거다...

파이어폭스나 크롬이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기를 기대할 뿐이다.

그래도 1등인 MS도 노력하고 있는 걸로 보여진다. 많이 안정화되었기 때문이다.
어떤 분이 파이어폭스에서 내 블로그가 깨진다고 말씀해주셔서 스킨을 바꿨다. 그리고, IE 8.0으로 업그레이드도 했고, 파이어폭스를 설치해서 내 블로그를 확인도 해봤다.

파이어폭스에서 바꾼 키스킨이 정상적으로 잘 동작되었고, FLASH는 뭐 하나 설치하고 나서 잘 동작되었다.

갑자기 화면이 펑 튄다.
모니터를 1개 더 장착해서 쓰고 있었다.
노트북은 메인 화면이고,
LCD 모니터는 보조로 옆에 두고 있었다.
간단한 웹서핑, 업무중 문서를 읽을 때, 비교할 때 등등
유용하게 쓰고 있는데....

어느날 인터넷을 하다가 랬다.
오른쪽 LCD 모니터에 있던 IE가 훅~ 없어지고,
왼쪽 노트북 화면에 훅~ 뜨는 거다.

게다가 이게 뭔가...
안그래도 화면 작게 보여,
스크롤 압박으로 짱나 있는 나에게
웬... 또 하나의 시퍼런 탭이란 말인가...



한번은 그냥 지나갔다.
안보이게 하고...
바빠서 곧바로 업무모드로 전환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또 다시 떴을 때는
이 놈을 죽이기로 결심했다.

그래서 네이버에 검색을 해봤다.
어떤 유경험자께서 설명을 해둬서 따라하고 있었다.
근데, 유겅험자분의 설명대로
"프로그램 추가/제거"에는 그놈이 없는 거였다.

그래서 다시 찾아보니,
한글로 들어있었다.



그분의 설명에는 VT 어쩌고저쩌고 영어로 되어 있더니만...
씁~
후룩틱한 한글 번역으로 날 우롱하다니...

바로 지워버렸다.

(다시 설치할 일은 없으니까, 자동으로 설치되지나 말어... 이 회충같은 눔아~)

이눔...

회충 박멸한 이 기분은 뭔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