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일보가 TOD 영상 촬영 해병 장병들과 인터뷰를 했다고 한다.

사실 국방부나 청와대의 발표보다 이런 게 더 신뢰가 가는 건 왜일까...
제대로 된 보고를 통해 신뢰를 회복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우선... 엄청난 폭발음이 있었다고 한다. 그러나 열감지가 전혀되지 않았다고 하고, 절단된 단면이 승조원의 체온보다 낮았다고 전하고 있다.

한번 추측해보자.
(1) 천둥소리 같은 폭발음
  - 내부 또는 외부에 폭탄이나 그와 맞먹는 충격의 영향을 받았다는 이야기다.
(2) 물기둥, 화염 없다
  - 물기둥은 수중이나, 수상에서 폭발했을 때 솟구쳐올랐을 것이다.
   하지만 폭발이 아닌 엄청난 진동, 음파와 같은 다른 공격 장비를 사용했다면 어떤가?
(3) 지진계
   지진계를 작동시킬만한 폭발이 있었다는 이야기인데, 그 폭발이 초계함의 가장 약한 부분을 정확히 강타했다면 어떨까?



일부 신문에서 제기하고 있는 '버블제트(bubble jet·물대포) 효과' + '공명현상' 에 의한 절단이 신빙성이 있어보인다. 그리고 그 해저에서 물대포를 쏜 적함은 이미 도주를 한 상태일테고... 그리고, 그걸 향해서 속초함은 함포 사격을 가한 것일테고... 국방부는 그걸 "새떼"라고 거짓말 하고... 국방부는 국민과 해군을 동시에 우롱하고 있는 거고....
속초함에 발포명령을 내린 함장이 정신이 나갔나? 새떼와 적군을 분간 못하는가? 그렇다면 그 함장도 갈아치워야 한다. 똥인지 된장인지를 분간 못하는 함장에게 우리 나라의 국방, 안보를 맡길 수 있나?
거짓말은 또 다른 거짓말을 낳고, 또 다른 의혹과 함께 자멸하게 되는 결과를 낳게 될 거다. 정직하게 해명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다. 함정에 있었던 생존자들의 증언도 중요한 실마리가 될 수 있으므로, 그것도 반드시 공개되어야 한다.

아무리 쉬쉬거려봐야, 진실은 밝혀진다. 매도 먼저 맞아라... 여럿 고생시키지 말고~

북한도 전쟁맛을 보게 될거라는 둥의 공언을 이미 했지 않았나?
그 맛을 보여준 것일 수도 있고, 술취한 놈한테 아리랑 치기 하듯이 훅~ 헤치웠을 수도 있지 않나? 그걸 모르는 놈이 바보고, 술취한 거지...

더보기

 

더보기

 

더보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