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와 같은 폰을 갖고 계신 집사님께서
심비안 OS 오픈소스 됐다고 말씀하신다.

전후 좌우 상황을 조금 생각해보자.
(살짝 겉핥기 식이다...)

스마트폰의 OS는 여러가지다.

가장 유명하고, 점유율이 높은 심비안이 그 대표격이고,
그 뒤를 블랙베리, 팜 등이 역사만 자랑한다.
하지만 이제는 선수가 나타났다.

노키아가 1등 자리를 오랫동안 차지하고 있을 때,
시장이 커지기만을 바랬겠지만
그렇게 되질 않았고...
명맥만 유지를 했다고나 할까...

하지만 이제는 IT 강국인 한국에서도
스마트폰 시장의 부활을 위해
하드웨어와 기술력으로 불난 집에 부채질을 해대고 있다.

춘추전국 시대에 땅따먹기가 당시의 트랜드였던 것처럼,
이제는 스마트폰의 부활로
폰 만들기로 내공을 길러온 "삼성", "LG"가
칼날을 벼르고, 노키아의 코앞에 칼끝을 겨누고 있다.

깜짝 놀란 노키아는 전의를 상실한 것처럼 보인다.

그리고, 핸드폰의 자존심이었던 모토로라....
변화에 민감하지 못한 탓일까...
너무 히트를 쳤기 때문이었을까...

차라리 후발이었던 삼성이나, LG에 그 영광의 자리를 빼앗긴 것 같다.
스마트폰까지도 뒤쳐지지 않을까 우려된다.

아래는 가트너에서 2012년 통계 예측이다.

안타깝게도 통계치는 숫자 놀음인데,
보이지 않는 손에 의해
그 통계 결과는 적게, 또는 크게 왜곡된다.

아래는 소극적인 왜곡을 보여준다.

가트너 발표 내용
 (한국 가트너에서 번역했거나, 처음 발표를 한 곳에서 한글화 또는 도식화 했겠지...)


노키아의 심비안Symbian               2억 3백만 대, 시장점유율 39%
구글Google의 안드로이드Android   7천 6백만 대 시장 점유율 14.5% 
애플Apple 아이폰iPhone OS:           7,150만 대, 시장 점유율 13.7%
윈도우즈 모바일Windows Mobile:     6,680만 대, 시장 점유율 12.8%
림RIM의 블랙베리OS BlackBerry OS: 6,525만 대, 시장 점유율 12.5%
리눅스Linux(Maemo, LiMo etc):       2,800만 대, 시장 점유율 5.4%
팜Palm의 웹OS webOS:                  1,100만 대, 시장 점유율 2.1%



제대로 표현하기 위해 어렵게...(ㅋㅋㅋ) 재구성한 수정한 표이다.

       주력 회사        OS 브랜드       예상 판매량   예상 시장점유율 
 노키아(Nokia)  심비안(Symbian)  2억      3백만 대              39%
 구글(Google)  안드로이드(Android)       7천 6백만 대              14.5%
 애플(Apple)  아이폰(iPhone)       7천 2백만 대              13.7%
 MS  윈도우즈 모바일(Windows Mobile)       6천 7백만 대              12.8%
 림(RIM)  블랙베리(BlackBerry)       6천 5백만 대              12.5%
 리눅스(Linux)  Maemo,LiMo etc        2천 8백만 대                5.4%
 팜(Palm)  웹OS(webOS)       1천 1백만 대                2.1%

위 표를 보게 되면 1위인 노키아 대신 구글을 띄우려는 시도를 한 것을 보게 된다.
그 시도가 약간의 착오를 하게 만드는 건데,
2억3백과 7천6백을 같은 단위로 착각하게 만드는 거다.
구글이 7억인것처럼 말이다.

이걸 소극적이라고 하는 이유는
단위에 민감하신 분들은 오해를 전혀 하지 않겠지만
수에 약하거나, 시력이 안좋으신 분들, 별 관심 없으신 분들은
오해를 하거나, 노키아와 구글의 격차가 그리 크지 않다고 착각할 수 있는 거다.

아래의 표처럼 재구성되었어야...
보는 사람이 쉽게 이해를 했을 거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

단위를 맞추는 것은 표의 기본인데,
이걸 지키지 않고, 장난질을 하는 것을 보면,
우습기도 하고,
보이지 않는 손이 움직였다는 심증을 굳히게 만드는 일이다.



어쨌든...
심비안은 위의 예측치를 벗어날 가능성이 높다.
왜냐하면 오픈소스라는 강경 대책을 발표했기 때문이다.

후발에게는 청천벽력같은 응수였을 것이다.
예상은 했겠지만
설마 설마 하며 내심 그러지 않기를 기대했을 일이다.

애플은 나름의 전략이 빛났다고 생각된다.
차별화 전략은 애플의 전유물 같이 활용되고 있고,
애플을 바라보는 소비자의 눈빛은
뭔가 기존 것과 다른 뭔가가 나오겠지 하는 기대심이
애플의 차별화의 결과물이다.

그리고, 앱스토어도 차별화의 일환으로 잘된 케이스라 생각된다.
그렇다고 노키아나 다른 OS에서는 없는 게 아니다.
하지만 아무것도 모르는 사람들은
애플만이 수많은 어플리케이션이 있다는 착각을 잠시 하게 만들고,
소비자의 선택의 폭을 좁혀주는 결과를 낳게 된다.

이런 건 전략이며, 뛰어난 전술의 일환으로
경쟁사의 허를 찌르는 일이 될 것이다.

구글의 문어발식 확장에도 그 귀추가 주목이 된다.
네임 벨류도 나쁘지 않은대다가
애플이나 MS에 필적할만한 행보가
애플, MS의 안티들에게는 주효하게 먹히는 "껀"인 것이다.

얼리어댑터에게 꿈과 희망을 안겨주는 것이라고나 할까...
고래들이 서로 싸우고 있을 때,
새우를 촘촘한 거물로 다 쓸어가고 있는 거다.
(우리 나라의 네이버와는 좀 다른 행보가... 네이버에게는 좀 아쉬운 부분이다.)

자.. 마지막으로 아래의 그래프를 보자.
어떤가? 누가 1위인가?
명확하게 알 수 있는 그래프에서
애매한 2,3,4위는 같은 분포를 보인다.

1위만이 보이며,
불확실한 미래에 대해서는
언급을 자제하는 자세인 것이다.
잘못 건드렸다간
망신당하거나, 항의를 당할 수 있기 때문일 것이다.

현재의 점유율을 보면 웃긴 그래프임을 알 수 있을 것이다.



자... 위의 그래프와 비교해보면
상당 틀린 걸 알 수 있을 것이다.

예상은 많은 변수를 종합해서
추측을 하는 건데..

현실과는 약간 다르다.
큰 흐름은 맞을 수 있지만
현실은 많은 변수에 의해 새롭게 재구성된다고 보면 된다.





스마트폰 OS의 경쟁은 소비자들에게는 환영할 만한 일이다.

더 좋은 환경에서 스마트폰을 사용할 날을 기대해본다.

다시 시작한지가 얼마안되서인지...
헐값이다...

1달 뒤에 다시 확인해봐야지...

그땐 몇 백만원은 돼야 할텐데...


갑자기 화면이 펑 튄다.
모니터를 1개 더 장착해서 쓰고 있었다.
노트북은 메인 화면이고,
LCD 모니터는 보조로 옆에 두고 있었다.
간단한 웹서핑, 업무중 문서를 읽을 때, 비교할 때 등등
유용하게 쓰고 있는데....

어느날 인터넷을 하다가 랬다.
오른쪽 LCD 모니터에 있던 IE가 훅~ 없어지고,
왼쪽 노트북 화면에 훅~ 뜨는 거다.

게다가 이게 뭔가...
안그래도 화면 작게 보여,
스크롤 압박으로 짱나 있는 나에게
웬... 또 하나의 시퍼런 탭이란 말인가...



한번은 그냥 지나갔다.
안보이게 하고...
바빠서 곧바로 업무모드로 전환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또 다시 떴을 때는
이 놈을 죽이기로 결심했다.

그래서 네이버에 검색을 해봤다.
어떤 유경험자께서 설명을 해둬서 따라하고 있었다.
근데, 유겅험자분의 설명대로
"프로그램 추가/제거"에는 그놈이 없는 거였다.

그래서 다시 찾아보니,
한글로 들어있었다.



그분의 설명에는 VT 어쩌고저쩌고 영어로 되어 있더니만...
씁~
후룩틱한 한글 번역으로 날 우롱하다니...

바로 지워버렸다.

(다시 설치할 일은 없으니까, 자동으로 설치되지나 말어... 이 회충같은 눔아~)

이눔...

회충 박멸한 이 기분은 뭔가...

연결은 된 것 같은데,
플러그인 설정에서 아무 변화가 없어요!
잠시 뒤에 Tistory2Twitter 를 다시 클릭하면
티스토리 로그인 화면이 깨어져서 나와요!

다시 로그인 하면 설정은 안되고,
티스토리 로그인 되고,
설정은 결론적으로 안되어 있고 그러네요!

이게 무슨 상황인지, 아시거나, 해결하신 분...
도움 좀 부탁드려요~

계속 그러네...
그래서 캡쳐 한번 해봤답니다....

잘 해결됐음 좋겠는데... 좀 편하게 트위터해봅시다~





이제야 알았다.
사내 전산망의 보안에 걸린 것 같다.
이런걸 왜 막았을까? 궁금하다...
별~

집에서 인터넷을 하고 있었다.

옆집의... (심증은 가지만 사실 어느 집인지 모른다...)
무선 인터넷을 빌어 쓰고 있다.

우리 집에도 무선 인터넷 시스템이 구비되어 있긴 하지만...
전기세가 좀 나올까봐...
(우리 집은 극빈자처럼 산다.... 좋게 말하면 절약하는 거고,
 나쁘게 말하면... 극빈자....)

어쨌든 노키아 홈페이지에 접속해서 뭔가를 다운받아볼까 하는데,
사전에 대한 업데이트가 있는 것 같았다.
지금은 잊어버려 이렇게밖에 말 못하는 것이 답답하다.

하지만 권할만한 일은 아니기에...
그냥 말만 흘려둘까 한다.

이건 아니니까~!(느낌표 6개~)

아래는 내가 정리해둔 거다.
폴더별로 나름 모아봤으나... 아직 부족하다.
그냥 카테고리별로 모았다.
이전보다는 낫다... 훨씬~


아래 중에 (abc) 가 적혀져있는 아이콘이...
노키아 기본 씁쓸한 사전이다.

내가 노키아 홈페이지에서 뭔가를 했다.
다운받고, 뭐 설치되고... 뭐... 그런것 같은데,
너무 밤늦게 작업(?)을 해서리... 기억이 가물가물...
다시 하게 되면 꼭 캡쳐 떠 두고... 뒤에 덧붙여드리겠다~
(기대는 마시라... 넘 바빠서리~)

그래도, 이중에 MSDICT 가 가장 좋은 것 같다...
깔끔한 GUI, 이미지, 내용, 음성까지...

나머지는 좀 쓰레기닷~

앗... 화면이 많이 흐리네...
어쨌든 기본 사전에서 "듣기"라는 메뉴가 생겼던 것이었다.
하지만 발음하고는...
억수로 구리다.
한글, 중국어, 영어...
다 읽긴 한다만... 어중이 떠중이 발음이다.
용량 작게 만드느라.. 너무 구리다.

랩소디 폰의 책 읽어주는 아가씨에 비하면
이건 거의 입에 떡넣고 우물거리며 발음하는 거 같고,
몰라서 어물쩡 발음하는 것 같다.


반전이 되면서 발음할 것이 선택된다.
다는 아니고...
일부만... (허접하지않다 누가 말하랴~
 유럽 애들이 이렇게 만드니... 미국, 아시아 애들이 힘들게 쓰지...)


바나나에 얽힌 사연이 생각난다....
때는 지지지난 주일이었다.
5살 짜리 "창규"가 어르신들 담소 나누고 계신데,
아버지한테 왔다갔다 하는 거다.
그러다가 여러가지 그림이 그려있는 스티커를 자랑했다.

장난기가 발동한 나는....
바나나는 "버네너" 라고 발음하는 거라고 말했다.
이제 갓 5살이 된 "창규"는
"아니에요. 바나나 에요!" 라고 논리를 펴기 시작했다.
논리를 편 것이 실수였으리라..

급기야는 옆에 계신 다른 어르신께서
옴니아폰(?)을 꺼내시더니,
사전을 찾아 음성을 들려주셨다.

한껏 쇄뇌당한 5살짜리 "창규"는 7살짜리 우리 작은 딸에게 가서
이거 "버네너야~" 라고 했다가...
"바보" 소릴 들었다.
"이건 바나나야"

5살짜리 창규는 "짱"을 양껏 내며
아빠에게로 달려왔다.

이젠 제대로 골이 났다.
엄마한테 가서 울고 난리가 났다.

창규 놀렸던 아저씨들은 "흠칫" 놀랬다.

그 뒤로 창규를 만나지 못했다.

창규는 "바나나"를 어떻게 생각할까~
미안타~


TV에서 트위트, SNS 에 대해서 이야기가 나오더라..
그래서 한번 해볼까 해서
예전에 가입해뒀던 아이디, 찾아서 겨우 봤다.
근데, 다~ 영어더라..



그래서 말도 안되는 영어 한마디 적어두고 왔다.

짱난다...

일본어는 지원하면서,
한글...
전세계에 없는 유일한 놀라운 언어인
한글을 빼놓을 수 있느냔 말이다...

그래놓고, SNS의 선두주자는 무슨...
언어 장벽을 넘어서지 못하고 있쓰...

에잇...
지난번에 가입해놓고
활용을 못했던 이유를 알겠다...

국내에서는
트위트에 버금가는 서비스가 뭐지?
ME2DAY 인가???

혹시 아시는 분 댓글 좀 부탁이요!!
물론 아무도 안달아주실 것 같긴 해요!
뭐... 방문이 있어야 말이죠!

그리고, 과중한 업무로
이런 허접한 블로그에나 들어오시려나...

혹시 지나다 들르셨다면,
한마디씩... 쓸데없거나, 의미 없는 댓글이라도 대 환영입니다.

미리 감사합니다.
인터넷 익스플로어는 가끔 알수없는 에러를 뱉는다.
스크립트오류, 저장공간 부족???

MS 제품의 허접함...
MS 제품 하나하나가 모여
서로 오류를 뱉어낼 준비를 하다가
결국, 중요한 일을 해야할 때
그 진가를 빛낸다.

겨우겨우 해결했다. 찾아보다, 찾아보다....

노트북을 집어 던지고 싶었으나...
그건 무조건 손해닷~

맘을 다스리고,
공중부양 정도는 해줘야...
"하~ 신선 정도는 되어야 살아겠지..." 생각할거다...
(지송... 못살렸다~)

어쨌든, 문제를 해결하고,
하드디스크의 용량이 태부족해서
어떤 놈을 지워볼까 하던중...
모두 지우기 아까워서
폴더에 대용량 잔쓰레기 들이 있을까 찾아봤더니,
없더라....

그래서 윈도우 폴더를 봤더니...

아래와 같이 씁쓸한 폴더가 보이길래...
검색 엔진에서 검색해봤더니...

웬 유틸리티를 알려준다.
쉐어웨어이긴 하지만 잘된다는 친절한 설명과 함께...
그래서 한번 시도해보기로 했다.

이 상황에서 뭔들 못해보겠는가...


설치하고 간단한 영어 설명 안내를 독해한 뒤에
과감히 처리를 진행했다.


ㅋㅋㅋ
몇차례(짜증 좀 났다만...) 확인을 누르고
작업이 완료됐다.


작업전의 상황은 이랬다.
중간에 한 거라...
정확한 사이즈는 아니지만
대충... 그랬다.


총 1.25GB 정도였는데,
0.99 GB정도만 지워지고,
나머지는 남았다는...


아쉽지만 끝나고 났더니....
다시 조회해보면
윈도우 언인스톨 백업 자료가 없는 것 같다.


하지만 씁쓸하게도...
돈 달라는 팝창이 좀 뜬다.
강제조항이 아니라 그냥 무시한다.


지우고 났더니,
그 많던 기분 나쁜 폴더가 훅~ 없어지고,
1개만 남았다.
이건 좀 필수인듯...

그래서 지우길 참기로 했다.



기우에 지나지 않았던 것이다.
너무 만족한다. ㅋㅋㅋ




 http://cafe.naver.com/nokiaa/26139

반갑습니다. 5800 구입 전에 들어와봤습니다.

고민이네요!!!

 어플리케이션이 걱정입니다.

 AS도 걱정이구요!!!

 여기서 좋은 정보를 보고,

좋은 결정을 내릴 수 있으면 좋겠네요!

 부탁드려요~

샤스토리 (TI 스토리...)

IT감각 | 2009.08.31 11:19 | Posted by dobioi

늦었지만 새로운 경험을 해본다.
첫경험의 설레임, 어슬픔을 뒤로 한다.
이젠 구경험이라 별 설레이지 않으려나~
계속 설레이려나...

샤스토리라 부르며, 한번 이어나가볼테다. 샤 스토리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