져야 이기는 내기

조지 섀넌 (지은이) | 피터 시스 (그림) | 김재영 (옮긴이) 


재미난 동화책이다.
생각해볼 짧은 민담을 모아 엮었다.
그림도 재밌고, 얘기도 재밌었다.

전세계적으로 흩어져있는 옛이야기에 급 호감이 간다.

애들은 막 지어낸 재미없는 얘기라도 후하게 까르르 웃어준다.
동화책 하나 지어보자! ㅎㅎㅎ


-----------------------------------------------------

읽은지 꽤 됐나보다....

책은 기억나는데, 내용은 기억나지 않는다...

지혜로운 얘기였던 걸로 기억된다.


진것 같지만 이긴...

이기려고만 하면... 지게 될 거다.

그냥 함께 잘 지내는 것도 의미가 있겠지...


오늘 가서 한번 확인해봐야겠다.... ^_^;;;

-----------------------------------------------------






책소개


초등 3학년 2학기 읽기 수록도서(~2013년)
이 책에는 한국, 필리핀, 멕시코, 에티오피아, 미국, 유럽 등 세계의 민담 열다섯 편이 들어 있다. 민담이란 오랫동안 사람들의 입에서 입으로 전해지던 이야기로, 인류의 슬기와 지혜가 잘 녹아 있다. 

'반딧불이 한 마리가 어떻게 원숭이 백 마리와 싸워 이길 수 있을까?', '크림이 가득 찬 나무 양동이 속을 헤엄치던 개구리가 바닥에 발이 닿지 않는 양동이를 빠져 나온 방법은?' 등 세계 여러 나라의 수수께끼 같은 이야기가 실려있다. 어린이들이 나름의 해답을 찾으면서 상상력과 문제해결 능력을 키워나갈 수 있을 것이다.

이 책의 그림을 그린 피터 시스는 체코 출신의 일러스트레이터이다. 미국으로 망명하기 전, 모든 것이 부족한 상황에서 그는 오직 한 종류의 종이, 잉크, 물감만 쓸 수 있었다고 한다. 펜만으로, 하나의 색만 써서 그린 이 책의 그림이 완성도가 높고, 꽉 찬 느낌을 주는 이유도 바로 그 때문이다.

'철학 동화' 시리즈의 일곱 번째 책이다. 


목차


머리말 

첫 번째 이야기ㆍ눈사람 
두 번째 이야기ㆍ왕자는 누구? 
세 번째 이야기ㆍ동전 한 닢 
네 번째 이야기ㆍ반딧불이와 원숭이 
다섯 번째 이야기ㆍ개구리 
여섯 번째 이야기ㆍ악마와 변호사 
일곱 번째 이야기ㆍ솥을 뒤집어쓴 수탉 
여덟 번째 이야기ㆍ듣지도 보지도 못한 것은? 
아홉 번째 이야기ㆍ승려와 은행가 
열 번째 이야기ㆍ마지막 부탁 
열한 번째 이야기ㆍ허를 찔린 왕 
열두 번째 이야기ㆍ해돋이 
열세 번째 이야기ㆍ터무니없는 이야기 
열네 번째 이야기ㆍ져야 이기는 내기 
열다섯 번째 이야기ㆍ새 배일까? 헌 배일까? 

이야기의 출전

(리뷰) 다빈치 코드 - 댄 브라운

리뷰/도서(책) | 2015.09.16 14:56 | Posted by dobioi

(리뷰) 다빈치 코드 - 댄 브라운


레오나르도 다 빈치의 작품에 감춰진 충격적인 비밀을 파헤치는 장편소설

유럽의 대성당과 고성을 오가며 펼치는 필사적인 추격과 탈출

2천 년간 숨죽여온 진실이 마침내 베일을 벗는다


금서(?)를 읽어봤다.
그다지 금서같진 않기도 했으나, 이렇게도 소설을 써댈 수 있구나 싶었다.

같은(?) 하나님, 예수님, 성경인데도... 말이다.

어쨌든 이렇게 자유롭게 정신을 안드로메다로 들었다 놯다 해줘야

책이 팔리고 재미가 있겠지 생각하며...


문득 소설을 하나 적어보고잪은 소망이 생길라칸다. (사투리 번역: 생기려고 한다.)
에헐~

영화로도 봐서인지, 서술이 좋아서인지

장면이 영상으로 컨버젼되는 듯한 착각을 하게 만든다.


딴 건 몰라도 다양한 생각을 할 수 있는 그들이, 환경이 부럽다.



레오나르도 다 빈치의 작품에 감춰진 충격적인 비밀을 파헤치는 장편소설

유럽의 대성당과 고성을 오가며 펼치는 필사적인 추격과 탈출

2천 년간 숨죽여온 진실이 마침내 베일을 벗는다


책소개


2003년 3월 출간 이후 전세계적 화제를 모은 베스트셀러 <다 빈치 코드>가 번역, 소개된다. 미국에서 7백만 부 이상 판매되었으며, 독일, 영국, 이탈리아, 일본 등지에서 베스트셀러에 오른 바 있다. 아마존 독자서평이 3천 개에 육박하는 것만 보아도, 작품이 지닌 화제성과 재미를 실감할 수 있다. USA Today는 <다 빈치 코드>가 유일하게 <해리 포터> 시리즈의 판매량을 앞섰다고 보도하기도.

작가는 자신이 묘사한 예술작품, 건물, 비밀 종교의식들이 모두 '사실'이라고 자신있게 단언한다. 예를 들어 소설의 한 축을 차지하는 '오푸스 데이'는 실존하는 가톨릭 교파이며, 성배의 비밀을 수호하는 시온 수도회 역시 실재했다. 그렇기 때문에 소설이 전하는 이야기의 충격이 더 커진다.

책은 루브르 박물관장 소니에르가 살해되는 장면으로 시작한다. 심야의 박물관 안에서 기묘한 포즈로 누워있는 시체. 하지만 관장은 그전에 종교기호학 교수 로버트 랭던과 암호전문가인 손녀 소피에게 암호화된 메시지를 남긴다.

예기치 않게 거대한 사건에 휘말리게 된 랭던과 소피는 레오나르도 다 빈치의 그림에 담긴 단서들을 추적하며, 2천년 동안 숨겨져왔던 비밀을 파헤치게 되는데.... 2006년 론 하워드 감독, 톰 행크스 주연으로 영화화되었다. 

* <다 빈치 코드> 공식 홈페이지 http://www.davincicode.co.kr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