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ice»

Archive»

« 2020/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12-04 15:58

반응형

회사가 투기, 사기를 칠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져있는 한은 이런 게이트가 사라지지 않을 것이겠다.

쉽게 돈을 만들 수 있고, 그걸 로비만 하면 문제없이 이리저리 보낼 수 있고, 또 그걸로 튀어도 잡지 못하는 구조는 사기꾼들에게는 너무나 매력적인 일이다.

거기에 정관계로비가 가능했으니, 제대로 된 비호를 받았을 겻으로 보여진다.

 

해결방법이 있을까? 뒷북으로는 어렵다고 본다. 적어도 싱가포르 같이 범법자를 작살내는 포청천 같은 인물이 필요하다.

그리고 그걸 지속적으로 이끌어갈 인물, 시스템이 필요하다.

그러지 않으면 다음 정권에서도 이런 권력형 게이트가 반드시 나올 것이다.

 

공정하고 정의로운 대한민국이 안니 사기치기 딱 좋은 나라가 아닌가...

국민도, 대통령도 사기에 놀아나고 있을 거 같으니 말이다.

 

아울러 투자금을 지급받은 여러 회사들이 일당의 또 다른 '비자금 곳간'은 아닌지 집중 수사중

 

http://cbs.kr/ppV4oF 

 

[단독]옵티머스, 관계사로 수천억 빼돌리고 40억은 로비 정황

옵티머스자산운용(옵티머스)이 펀드 사기로 가로챈 투자금 가운데 약 3800억원을 이른바 '비자금 저수지'로 지목된 회사 트러스트올을 거쳐 각종 대부업체와 페이퍼컴퍼니 등에 몰아넣은 것으로

m.nocutnews.co.kr

핫이슈옵티머스 與野 공방 가열

[단독]옵티머스, 관계사로 수천억 빼돌리고 40억은 로비 정황

'공공기관 채권' 투자한다던 옵티머스
투자금 3800억원 엉뚱한 회사들에 분산
핵심 일당 회사에만 800억원 흘러들어
'간판 로비스트' 회사는 소액 지급 빈번
로비 의심 자금만 40억원…檢 추적중

(사지=박종민 기자/자료사진)

 

옵티머스자산운용(옵티머스)이 펀드 사기로 가로챈 투자금 가운데 약 3800억원을 이른바 '비자금 저수지'로 지목된 회사 트러스트올을 거쳐 각종 대부업체와 페이퍼컴퍼니 등에 몰아넣은 것으로 파악됐다. 자금이 모인 회사는 대부분 옵티머스 핵심 일당이 운영에 깊숙이 관여한 곳이다.

특히 투자금 중에서 40억원이 넘는 돈은 옵티머스 '간판 로비스트'로 알려진 정영제씨(57·수배중)가 대표를 맡은 골든코어로 흘러갔다. 기간은 정씨가 로비를 벌였을 것으로 의심되는 시점과 상당 부분 겹친다. 검찰도 이같은 정황을 포착하고 일당이 빼돌린 돈들의 구체적인 용처를 추적중이다.

27일 CBS노컷뉴스 취재 결과, 옵티머스는 지난 2018년 4월부터 올해 6월까지 펀드 투자금 약 6000억원을 트러스트올에 1차로 모은 다음, 그중 절반 이상을 37개 회사로 150여 차례에 걸쳐 쪼개서 보냈다. 해당 기간은 검찰이 옵티머스 핵심 관계자들을 기소하면서 범행 시점으로 특정한 기간이다.

트러스트올은 옵티머스가 관계사 수십곳을 거쳐 세탁한 자금을 최종적으로 꺼내 쓰기에 앞서 다시 한곳에 모아 관리하는 용도의 중간 경유지로 지목된 곳이다. 1조원대 피해를 일으킨 옵티머스 사태에서 사라진 돈의 흐름을 추적하고, 주요 혐의자를 파악하는 과정의 핵심 거점으로 꼽힌다.

트러스트올에 모인 투자금 가운데 가장 많은 약 1600억원은 대부DKAMC로 흘러갔다. 대부DKAMC는 트러스트올 대표이자 옵티머스 2대 주주인 이동열씨(45·구속기소)가 운영한 대부업체다. '공공기관 매출채권에 투자한다'며 투자자들을 꼬드겨서는 전혀 엉뚱한 대부업체에 투자금을 쏟아부은 셈이다.

 



다른 회사들도 옵티머스 일당과 밀접하기는 마찬가지였다. 트러스트올에서 두번째로 많은 돈이 빠져나간 곳은 셉틸리언(300억원)으로, 옵티머스와 같은 건물에 주소를 둔 사실상 페이퍼컴퍼니다. 셉틸리언 지분은 이모(36) 전 청와대 행정관과 김재현(50·구속기소) 옵티머스 대표의 부인 윤모씨(46)가 50%씩 갖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밖에도 트러스트올의 돈은 아트리파라다이스·씨피엔에스·티알시티 등 이동열씨가 운영하는 회사에 모두 합쳐 300억원 가까이 지급됐다. 김재현 대표가 소유한 이피디벨로프먼트에도 약 100억원이 넘어갔고, 유현권(39·구속기소) 스킨앤스킨 고문이 대표로 있는 엔비캐피탈대부에도 50억원이 들어갔다.

 



유 고문은 옵티머스 펀드 사기를 초창기부터 설계한 인물로 알려져 있다. 또 옵티머스 이사이자 이 전 청와대 행정관의 남편인 윤석호 변호사(43·구속기소)가 소속된 법무법인 한송 앞으로도 트러스트올은 수억원을 보냈다. 펀드 돌려막기용으로 추정되는 대부DKAMC를 제외하면, 800억원 안팎의 돈을 옵티머스 일당이 빼돌린 격이다.

이들 일당에게 흘러간 돈과는 별개로 트러스트올은 자회사 골든코어에 약 40억원을 전달했다. 골든코어는 옵티머스 측 로비스트로 알려진 정영제씨(57·수배중)가 대표로 이름을 올린 회사다. 주목할 부분은, 한번에 수십억원씩 뭉태기로 돈을 빼돌린 옵티머스 일당의 다른 회사와 달리 골든코어는 소액으로 자주 돈을 지급받았다는 점이다. 한번에 입금액이 5000만원을 넘는 경우가 드물었다.

골든코어로 돈이 입금된 시기는 지난해 초부터 NH투자증권이 옵티머스 펀드 판매를 승인한 같은해 6월 사이에 집중됐다. 트러스트올의 20여차례 입금 가운데 대다수가 해당 기간에 이뤄졌다.

정씨는 지난해 3월 NH증권 사옥을 방문했고, 옵티머스와 NH증권은 같은해 4월25일과 6월11일 2차례 미팅을 가졌다. 두번째 미팅이 있고 이틀 만인 6월13일 NH증권은 옵티머스 펀드 판매를 개시했다. NH증권은 정씨의 로비 의혹을 부인하고 있지만, 골든코어 자금 흐름상 돈이 로비 명목으로 쓰였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이번 사건을 수사중인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주민철 부장검사)는 이처럼 펀드 투자금 상당액이 옵티머스 일당과 관련된 회사에 흘러간 정황을 포착하고 돈의 최종 용처를 추적중이다. 아울러 투자금을 지급받은 여러 회사들이 일당의 또 다른 '비자금 곳간'은 아닌지 집중 수사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